2020.07.10(금)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韓 조선업, 일본 수출규제 영향 미미 ‘대우조선 인수가 관건’

일본 조선 관련 부품, 유럽 및 국내에서 대체 조달 가능

일본이 한국에 정치 보복성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선언한 가운데, 한국의 조선 산업은 대체 조달처 확보 및 높은 국산화율에 따라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韓 조선업, 일본 수출규제 영향 미미 ‘대우조선 인수가 관건’ - 산업종합저널 업계동향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조선: 높은 국산화율과 대체 조달처 확보 가능성 고려 시 영향 미미’ 보고서는 한국이 2018년 기준으로 조선기자재 합산 수입금액이 10억4천만 달러였으며, 그중 핀란드의 수입 비중이 28%로 가장 높다고 밝혔다. 일본 16.6%, 독일 14.2%, 노르웨이 12.2%, 중국 6.9%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조선기자재 수입 품목 중에는 선박용·어업용 기기, 추진기 및 블레이드, 선박 추진용 엔진 및 그 부품이 88.4%를 차지하고 있는데, 일본 수입 비중이 높은 조선기자재 품목은 선박추진용 엔진 모터(아웃보드 모터)와 초음파 어군탐지기다.

선박추진용 엔진 모터와 초음파 어군탐지기의 수입 비중은 79.6%, 83.2%이지만, 수입액은 각각 약 2천7백만 달러와 4백만 달러로 금액이 크지 않고, 핵심 기자재가 아니므로 일본의 수출규제 시에도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판단이다.

또한 독일과 노르웨이 등 유럽에서 수입하는 비중 또한 높아 수출규제 시에도 유럽 업체로의 대체재 확보가 가능하며, 일부 일본에서 수입하는 물량은 국산 제품으로 대체가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조선업 자체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이지만, 우려스러운 부분이 없는 것은 아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 주요 국가 공정위의 기업결합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일본이 이를 승인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져 인수 가능 여부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진 것이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마지황 수석연구원은 “만약 일본이 승인하지 않을 경우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포기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45호]
제30 - 07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