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목)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LS전선, 고속철도용 전선 세계 2번째 개발 '수입 대체 효과'

LS전선, 고속철도용 전선 세계 2번째 개발 '수입 대체 효과' - 산업종합저널 기술이슈
일반 전차선과 알루미늄 전차선 비교

세계 2번째로 개발된 LS전선의 고속철도용 전선이 수입대체효과는 물론, 해외시장 진출에 있어서도 그 가능성을 높였다.

19일 고속철도용 ‘강체 전차선(Rigid Bar)’을 개발했다고 밝힌 LS전선은 "구리 전차선이 아닌 알루미늄 바(bar) 형태로 전력을 공급하는 시스템이다. 전차선을 지지하기 위한 설비들이 필요 없어 터널 크기를 대폭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체 전차선 사용시 KTX와 GTX 등 고속철의 터널 공사 비용을 15% 이상 낮출 수 있고, GTX의 경우에는 99% 이상이 지중 터널을 지나기 때문에 비용 절감 효과는 더욱 커진다고 덧붙였다. 강체 전차선은 기존 전차선처럼 단선으로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사고가 일어나지 않고, 유지보수가 거의 필요 없다고도 했다.

2014년부터 국토교통부 국책 과제로 진행된 이번 시스템 개발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철도 기자재 전문 업체인 평일, 디투엔지니어링 등이 함께 참여, 민관 공동 R&D와 대중소기업 상생의 우수 사례로 꼽힌다.

스위스 업체에 이어 세계 2번째 개발로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된다. 지하철용 저속 제품은 2013년 LS전선이 국산화에 성공했으나, 시속 250km급 고속용은 2018년 부전-마산 복선전철에 스위스 제품이 사용되는 등 전량 수입해 왔다.

LS전선 이인호 CTO(최고기술책임자)는 “전세계적으로 철도가 고속화, 장거리화 되고, GTX와 같은 광역급행철도가 늘어나면서 강체 전차선 시장도 커지고 있다”며, “국내 상용화 실적을 토대로 해외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이기원 박사는 “전세계적으로 지하 및 터널 구간의 고속화가 주요 화두가 되고 있다”며, “국내 자체 기술로 세계 최고 수준의 고속 전차선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46호]
제30 - 08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