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목)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입국제한 조치, 수출 악영향 우려

해외전시회 취소 등 수주기회 축소, 입국금지로 해당 국가 내 영업활동 제한 우려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입국제한 조치, 수출 악영향 우려 - 다아라매거진 이슈기획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율은 주춤하고 있지만 유럽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결국 해외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 조치가 단행됐다.

코로나19로로 인한 입국제한 조치의 경우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수출이 악화될 것(70.8%)이라고 답했다. 국가별로는 일본에 대한 수출영향(81.8%)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국(78.2%), 베트남(71.9%), 미국(63.8%)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의 수출 중소기업 312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 및 입국제한 관련 수출 중소기업 영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입국제한 조치 등으로 예상되는 피해(복수응답)는 ‘해외전시회 취소 등으로 수주기회 축소’(73.8%), ‘입국금지로 해당 국가 내 영업활동 제한’(62%)을 가장 많이 꼽았다. ‘부품 및 원자재 수급 애로로 인한 계약 취소’(18.6%), ‘한국산 제품의 이미지 하락으로 인한 수출 감소’(15.4%)가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의 40.1%는 코로나19로 인해 작년대비 수출액이 10~30%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10%미만’(34.9%), ‘30~50%’(15.7%)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 입국제한 지속 시 감내할 수 있는 기간으로 1~3개월(35.9%), 3~6개월(34.3%), 6개월~1년(10.3%), 1개월 이내(9.9%), 1년 이상(9.6%) 순을 보였다.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중소기업 10곳 중 8곳(80.1%)은 버티기 힘든 것으로 조사됐다.

교역 조건 악화에 따른 대응책(복수응답)으로 ‘기존 거래처 관리강화’(44.2%)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온라인 등 비대면 마케팅 강화’(32.7%), ‘대체 시장 발굴’(26.9%), ‘별도 대응방안 없음’(18.3%), ‘임금 삭감, 무급 휴직 등 긴축 경영’(17.3%), ‘폐업 및 구조조정’(6.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수출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극복을 위한 정부 중점 과제(복수응답)로는 ‘수출 피해 기업 우대 금융 지원’(42.9%)과 ‘관세 납부유예 등 조세 혜택’(37.8%) 순으로 응답해 수출 피해로 인한 자금압박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 ‘입국제한 해제를 위한 정부 외교대응 강화’(33.7%), ‘입국제한으로 납기지연, 계약취소 등에 따른 수출입분쟁 비용 지원’(20.8%), ‘온라인 수출 강화 등 비대면 마케팅 지원사업 확대’(17.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코로나19 확산 및 입국제한 등 교역환경이 악화돼 수출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며, “수출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리나라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버팀목인 만큼 정부에서는 모든 외교적 역량을 강화하고,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42호]
제30 - 04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