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목)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그래픽뉴스] 제조업 경기 위축 철강제품·기계 수요↓

한국 수출 코로나19로 감소, 경쟁국 대비 ‘선방(善防)’

[그래픽뉴스] 제조업 경기 위축 철강제품·기계 수요↓ - 산업종합저널 그래픽뉴스

한국 수출이 코로나19 영향을 받으면서 감소했다. 하지만,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주요 경쟁국에 비해서는 감소폭은 적은 편이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발표한 ‘코로나19의 수출 영향 및 전망’을 보면, 지난 1~3월 한국 수출은 1.4% 감소해 미국(-3.1%), 독일(-4.0%), 홍콩(-10.7%)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감소율이 낮았다. 특히 인도(-12.8%)와 중국(-13.4%)의 감소율은 한국의 9배가 넘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분기 한국 수출이 경쟁국에 비해 선전할 수 있었던 것은 반도체 가격 하락, 국제유가 급락 등으로 인해 단가가 7.7% 하락했음에도 기존 계약물량이 나가면서 물량은 오히려 5.8% 늘었기 때문이다.

이 결과 1분기 중 중국과 유로존의 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8%, -3.3%로 뒷걸음질 치고 미국은 0.3% 성장하는 데 그쳤지만 한국은 1.3% 성장할 수 있었다.

지난 3월까지는 중국, 아세안, 중남미 등을 중심으로 일평균 수출이 부진했으나, 미국과 유럽 내 자동차 공장의 가동중단과 소비 위축 등의 영향으로 4월부터는 미국, 유럽연합(EU) 등도 일평균 수출이 플러스에서 마이너스로 전환되면서 최근 수출의 부진한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주요 업종별로는 자동차, 스마트폰, 가전, 전기전자 등 전방산업 수요 둔화에 따라 반도체, 석유화학, 디스플레이 등의 수출이 감소하고 제조업 및 건설경기 위축으로 철강제품, 기계 등의 수요도 감소하고 있다. 2~4월 중 석유제품, 석유화학, 선박, 자동차, 반도체 수출이 감소하면서 2~4월 일평균 수출 감소분의 72.4%를 차지했다.

향후 한국 수출은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는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 경기침체가 본격화되면서 2/4분기에 가장 큰 감소율을 보인 이후 부진이 점차 완화되면서 U자 반등의 양상을 띨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위축 속에서도 소비패턴과 생활방식 변화로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은 한국 기업 제품의 수출이 유망해지고 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위생 및 건강에 대한 인식 제고로 청정 가전, 의료용품, 건강보조식품, 위생용품 등에 대한 수출이 늘어날 전망이다.

홈뷰티, 홈쿠킹, 홈트레이닝 등 집에서 식사・미용・운동을 하는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간편식품, 주방용품, 운동・레저용품 수출이 유망하다. 재택근무, 온라인강의 전환 등 홈오피스 구축, 소비의 온라인화로 비대면 의사소통 및 배송을 위한 디지털 장비의 필요성도 높아졌다.

무협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세계적인 경기 부양책의 효과로 3분기 이후 유망 소비재를 중심으로 수출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우리 기업들은 수출시장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리스크를 최소화하면서 경영전략 재점검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는 한편, 정부는 수출 기업의 해외 마케팅에 더욱 많은 관심과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44호]
제30 - 06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