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목)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윙배너
윙배너

중진공 직접대출 사고채권 매년 급증

6년간 2조 4천272억 원 발생..같은 기간 손실처리액 1조3천594억

중진공 직접대출 사고채권 매년 급증 - 산업종합저널 업계동향

직접대출 사고채권이 매년 급증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의 질적성장 지원에 보다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신정훈 의원 (나주화순, 더불어민주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직접대출 연도별 사고채권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2015년 사고채권 금액은 3천411억 원, 2016년 3천757억 원, 2017년 4천345억 원, 2018년 4천846억 원, 2019년 5천188억 원으로 꾸준히 늘어났으며, 올해도 8월 기준 2천725억 원이다. 사고채권 업체수도 2015년 1천679개사에서 2019년 3천116개사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연도별, 유형별 직접대출 사고채권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같은 기간 유형별로는 장기연체가 1조2천636억 원으로 전체 사고채권 2조 4천272억 원 중 52.1%로 가장 많았다. 이어 회생 4천745억 원(19.5%), 휴·폐업 3천773억 원(15.5%), 제3자 경매신청 1천50억 원(4.3%), 금융불량 773억(3.2%), 기타 689억 원(2.8%), 부도 457억 원(1.9%), 담보훼손 90억 원(0.4%), 워크아웃 59억 원(0.2%) 순이었다.

뿐만 아니라 상각금액 (손실처리액)도 증가 추세이며, 지난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총 1조 3천594억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5년 1천208억, 2016년 2천101억 원, 2017년 2천8억 원, 2018년 2천865억 원, 2019년 3천365억 원에 달했으며 올해도 8월 기준 2천47억 원 규모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기술사업성 우수 중소기업에 장기 저리의 자금을 공급해 성장을 촉진하고 있다. 발전 가능성이 높은 창업·기술개발기업 및 미래 신성장 분야 유망기업 등에 대한 중점 지원으로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고, 금융부담 완화를 통해 혁신성장 가속화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다.

신정훈 의원은 “대출자산 부실이 계속 심화될 경우, 부채증가 및 재무구조 악화가 우려된다. 중진공 정책자금은 시장실패 영역, 금융취약 분야 위주로 지원이 이뤄지고 있고, 청년창업, 긴급경영안정자금, 재도약 등 정부 지원이 절실, 시급한 분야인 만큼 마땅히 필요한 정책이라는 데 동의한다. 그러나 경쟁력이 없고 도태될 것이 뻔한 이른바 ‘좀비기업’과 기술사업성이 우수해 자금 융통에 숨통을 터준다면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고,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기업에 대한 지원은 분명 그 성격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성장 가능성, 미래신성장 유망도, 고용 창출 효과 등을 면밀히 분석해 평가를 강화하고, 지원 후에는 부실징후 상시 모니터링을 통한 선제적 조치로 부실률 저감을 추진해 재정건전성을 제고해야 한다. 그저 쉬운 금융지원보다는 제대로된 창업 컨설팅, 철저한 실패 원인 분석에 따른 재창업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양적확대 뿐 아니라 중소기업의 질적성장을 정책적으로 지원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50호]
제30 - 12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