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목)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윙배너
윙배너

두루마리처럼 돌돌 말 수 있는 롤러블 터치스크린 기술 '목전'

삼성전자와 엘지전자 등 대기업, 기술 연구 개발에 집중

두루마리처럼 돌돌 말 수 있는 롤러블 터치스크린 기술 '목전' - 산업종합저널 기술이슈

평소에는 스마트폰 화면을 종이처럼 말아 휴대하거나 필요한 경우 넓은 화면으로 펼쳐 사용하는 시대가 도래한다.

두루마리처럼 돌돌 감거나 펼칠 수 있는 형태의 롤러블 터치스크린은 휴대가 간편하고 대화면으로 즐길 수 있어, 스마트폰, TV, 웨어러블 기기, 노트북PC, 게임기 등 그 적용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허청에 따르면, 롤러블 터치스크린에 관한 특허출원이 최근 8년간(2012년~2019년) 총 153건 출원됐다. 2012년 3건을 시작으로 2013년 6건, 2014년 3건으로 미미하다가, 2015년도부터 15건을 시작으로 꾸준하게 증가해 2018년에는 29건이 출원됐다. 지난해는 55건으로 급격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기술 분야별 특허 출원동향(2012년~2019년)을 보면, 터치 전극, 센싱 방법 및 구조 등 터치 감지센서에 관한 출원이 58건(38%)으로 가장 높았다.

터치 데이터의 노이즈 제거, 보정 등 터치 데이터 처리에 관한 출원이 39건(25%), 인터페이스에 대한 출원이 26건(17%), 하우징에 관한 출원이 15건(10%), 터치층 보호에 관한 출원이 9건(6%), 터치기판 소재에 관련 출원 6건(4%) 순이다.

출원인별 특허 출원 분포를 살펴보면, 대기업(76%), 중소기업(12%)대학 연구기관(4.5%), 개인(4.5%), 외국기업(3%) 순으로, 대기업이 특허 출원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향후 롤러블 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삼성전자, 엘지전자 등 대기업이 롤러블 터치스크린 기술의 연구 개발에 집중한 결과로 특허출원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출원인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38건, 엘지전자가 37건, 삼성전자가 20건, 엘지디스플레이가 17건, 아하정보통신이 4건, 스미토모가 4건, 동우화인켐이 3건, 엘지이노텍, 한국과학기술원, 영남대학교가 각각 2건 등이다.

특허청 박제현 컴퓨터심사과장은 “코로나 19 영향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기술 혁신과 연구 개발을 통해 롤러블 터치스크린의 새로운 시장을 선점하고, 관련 분야의 지식재산권을 확보함으로써 기술에 대한 주도권을 더욱 견고하게 다져나가야 할 중요한 시기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50호]
제30 - 12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