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월)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환경, 디지털, 노동’ 통상 3대 축으로 '부상'

통상이슈 'TOP 7' 발표, 그린 뉴 트레이드·디지털 통상 미니딜 본격화 예상

‘환경, 디지털, 노동’ 통상 3대 축으로 '부상' - 산업종합저널 업계동향

코로나19가 잦아지는가 싶더니 다시 3차 확산으로 위혐단계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통상의 축이 시장개방 중심의 전통 통상 어젠다에서 내년에는 환경, 디지털, 노동 분야로 이동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가 23일 발표한 ‘무역협회가 뽑은 2020-2021 통상이슈 TOP 7’을 보면, ▲그린 뉴 트레이드(Green New Trade) 등장 ▲디지털 무역전쟁 본격화 ▲안보·노동·인권의 통상쟁점화 등 통상의 3대 축을 필두로 ▲미니 딜(Mini Deal) 부상 ▲미·중 분쟁 지속 ▲코로나19로 인한 보호무역조치의 강화 ▲불투명한 세계무역기구(WTO)의 미래 등을 2021년 7대 통상 이슈로 선정했다.

코로나19 확산과 환경을 중시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으로 이전부터 진행된 글로벌 통상환경의 변화가 더욱 빨라질 것이며 전염병 확산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과 환경보호의 중요성이 부각하고 있다.

환경과 통상이 연계되고 디지털 산업 발전의 가속화에 따라 디지털 통상규범 정립이 시급해졌다는 것으로 코로나19 이후 골이 깊어진 미중 갈등은 안보 영역에서 노동, 인권분야까지 확대되고 유럽연합(EU)도 무역협정 체결 시 노동, 인권조항을 강조하는 추세라고 이 보고서는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말 그린딜 정책을 발표한 EU는 내년 상반기 탄소국경조정제도 입법을 계획하고 있으며 미국 바이든 당선자는 내년 1월 대통령 취임과 함께 파리기후협약을 재가입하고 본격적으로 환경정책을 수립할 것으로 예상된다. EU와 미국이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무역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경우 선진국과 개도국 간 통상갈등이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디지털 통상규범 수립과정에서 미국, EU, 중국 간 주도권 경쟁이 본격화되고 디지털 산업분야에 국한된 미니딜 형태의 디지털 통상협정 체결이 증가할 전망이다. 현재 한국은 싱가포르와 디지털동반자협정 체결을 위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보고서는 이어 “미국 바이든 신 행정부에서도 대중국 301조 관세조치, 수출 통제를 포함한 강경한 대중 정책이 계속될 것”이라며 “특히 미중 1단계 합의 이행과 중국의 구조개혁을 포함한 2단계 협상 개시, 환경 및 인권 이슈 등을 둘러싼 갈등이 심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또한 “규범 중심의(rule-based) 국제 통상질서를 회복하기 위한 바이든 행정부의 통상정책이 WTO 신임 사무총장 선임, 상소기구 재건 등 WTO 개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무협 최용민 국제무역통상연구원장은 “환경, 디지털, 노동 분야가 통상 쟁점으로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예상되는 사안을 미리 점검하고 정부와 업계가 머리를 맞대 우리의 입장을 정립해야 한다”면서 “우리 기업들은 장기화될 미중 분쟁에 대응하기 위해 공급망 점검과 리스크 관리 체계를 구축해야 하고 중국의 대체지로 떠오르는 신남방 지역도 최근 수입규제가 강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시장 진출 시 관련 동향을 철저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51호]
제31 - 01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