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래픽] 기업, 산업단지 이전 시 ‘토지 매입 이후 공장 건축’ 선호

기업 10곳 중 6곳, ‘산업용지 부족하다’

[뉴스그래픽] 기업, 산업단지 이전 시 ‘토지 매입 이후 공장 건축’ 선호 - 산업종합저널 동향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극복을 위해 혁신적인 생산 활동을 하고 싶어 하지만, 어려움이 크다.

인천상공회의소가 최근 인천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천지역 산업용지 수요 및 정책 관련 기업의견’ 조사 결과, 응답기업 61.3%가 “현재 산업용지가 부족하며 향후에도 부족이 우려 된다”고 답했다.

응답기업 중 ‘산업용지 추가매입이나 임대 계획’ 있는 비중은 26.5%에 불과하고, 전체 중 절반에 가까운 48.6%는 ‘산업용지 확장 계획 수립 못하며, 현재 위치에서 설비 등 공장 확장을 고려’ 한다고 했다.

코로나19로 경기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여전한 산업용지 부족으로 기업은 업종전환과 생산 활동 혁신을 통한 코로나 극복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인천지역 기업이 선호하는 산업용지 형태로는 안정적인 생산 활동 및 확장이 가능한 ‘산업단지’가 48.6%로 절반가까이 됐다. 이어, ‘일반공업지역’(18.8%), ‘항만배후단지’(7.6%)이고, ‘지식산업센터’는 16.7%로 조사됐다. 부족한 산업단지로 인해 업종 및 시설의 제약에도 불구하고 지식산업센터를 선호하는 기업도 상당한 것으로 해석된다.

산업용지 확장 및 이전할 경우 인천지역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는 남동공단이 위치한 ‘남동구’가 78.3점으로 우선순위별 가중치 점수에 따라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송도지식정보산업단지를 포함한 ‘연수구’가 63.9점을 기록했고, 인천지역 외 타지역도 21.8점을 기록했다.

인천지역 기업은 산업단지로 이전할 경우 대다수인 81.5%가 ‘토지 매입 이후 공장 건축’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기업은 안정적인 사업 환경을 가장 중요하게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산업단지 이전할 경우 고려사항에 대해 36.1%가 ‘높은 지가’를 꼽았으며, 19.1%는 ‘인력확보’로 응답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의 통계발표에 따르면 현재 운영하고 있는 지역 내 12개 산업단지 중에서 검단일반산업단지(3만7천㎡)와 송도지식정보산업단지(6만㎡)는 여전히 미분양 토지가 남아 있는 것을 볼 때, 인천지역 기업들이 산업단지 이전 경우에 여전히 높은 부지가와 인력수급 방법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지역 기업은 지식산업센터로 이전을 결정할 때 ‘자금 및 세제 혜택’(25.1%)과 ‘분양 및 임대 경우 저비용’(23.6%)을 가장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서, 산업단지의 높은 부지가와 효과없는 정책지원에 비해 지식산업센터의 각종 자금 지원 및 세제 혜택과 더불어 상대적으로 낮은 분양․임대 비용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식산업센터의 애로사항의 경우 ‘높은 분양가’(31.1%)로 나타나 기대보다 높은 분양가를 고민하고 있다. ▲‘사업인프라 제약’(41.4%) ▲‘업종제한’(21.8%) ▲‘시설제약(층고․넓이)’(19.6%) ▲‘지원인프라 부족’(23.1%) ▲‘사업시설부족(물류, 주차장, 지원)’(17.3%) ▲‘정주시설부족(의료, 문화, 보육)’(5.8%)에 대한 애로가 많은 것으로 집계했다.

앞선 조사항목인 인천기업의 산업용지 선호 형태 결과에서 응답기업의 7.6%는 ‘항만배후단지’를 선호하고 있는데, 인천지역 항만배후단지 중 2025년까지 추가 조성예정인 4곳이다. 인천신항 1단계 3구역, 인천신항 1-2단계, 인천남항 아암물류2단지(2단계), 인천남항 2단계가 추진 중이다.

이중 응답기업의 64.7%가 ‘인천신항’으로 분양·임대를 희망하고 있다. 전체 중 65.5%는 임대보다는 ‘분양’을 선호하고 있다. 응답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입주 지역 및 방식으로는 ‘인천신항(1단계 3구역) 분양’이 22.3%를 차지해 가장 높았다. 인천신항(1-2단계) 분양‘(18.0%), ’인천남항 아암물류2단지(2단계)‘(17.3%) 순으로 답해 항만배후단지에 대한 관심도 높은 것으로 보인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악화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은 제조혁신과 업종전환을 통해 경기침체를 탈출하려는 고민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이지만, 정부는 코로나 긴급지원을 통해 기업들이 현재 겪고 있는 부담과 고통을 덜어주는 노력과 동시에 코로나 이후에 급변한 경제상황을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기업이 원하는 산업용지 수요에 맞는 공급 등 정책도 병행해서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