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한국 올해 FTA 발효국과의 무역 비중 77% 이상 전망

한-영 FTA 발효, RCEP 및 CEPA 서명 등 FTA 네트워크 확대 노력

[카드뉴스] 한국 올해 FTA 발효국과의 무역 비중 77% 이상 전망 - 산업종합저널 정책
[카드뉴스] 한국 올해 FTA 발효국과의 무역 비중 77% 이상 전망 - 산업종합저널 정책
[카드뉴스] 한국 올해 FTA 발효국과의 무역 비중 77% 이상 전망 - 산업종합저널 정책
[카드뉴스] 한국 올해 FTA 발효국과의 무역 비중 77% 이상 전망 - 산업종합저널 정책
[카드뉴스] 한국 올해 FTA 발효국과의 무역 비중 77% 이상 전망 - 산업종합저널 정책
[카드뉴스] 한국 올해 FTA 발효국과의 무역 비중 77% 이상 전망 - 산업종합저널 정책







2021년 1월 1일부터 한국과 영국 간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됐습니다. 이로써 한국은 현재 세계 56개 국과 17건의 FTA가 발효 중이며, 이들 국가와의 무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기준 7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메가 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올해 하반기 중에 발효될 경우 일본이 추가됨에 따라 FTA 발효국과의 무역 비중은 77.1%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됩니다.

한국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이하 KITA)가 최근 발표한 ‘2021년, 달라지는 한국의 FTA 환경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브렉시트를 대비한 한-영 FTA 발효, RCEP 및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서명, 한-캄보디아 FTA 협상 개시 등 FTA 네트워크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했습니다.

무엇보다 지난해 12월 말 영국-유럽연합(EU) 간 미래관계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며 영국의 EU 탈퇴가 현실화된 상황에서 선제적인 한-영 FTA 체결로 한국 기업들이 영국과 수출입하는 데 있어 이전과 동일하게 특혜관세를 적용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KITA 관계자는 보고서를 통해 ‘FTA 발효와는 별개로 영국과 EU 간 역외통관절차가 부활함에 따라 영국 세관의 업무량이 증가하면서 당분간 영국 측의 수입통관 지연 가능성이 높아 우리 기업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통관, 인증 등의 규정 변화와 영국-EU 협정 상의 원산지 규정에 대해서도 세심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