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전기차 시장, 협업으로 가속페달 밟는다

애플 등 IT 플랫폼과 협업 시도 활발해져

[카드뉴스] 전기차 시장, 협업으로 가속페달 밟는다 - 산업종합저널 에너지
[카드뉴스] 전기차 시장, 협업으로 가속페달 밟는다 - 산업종합저널 에너지
[카드뉴스] 전기차 시장, 협업으로 가속페달 밟는다 - 산업종합저널 에너지
[카드뉴스] 전기차 시장, 협업으로 가속페달 밟는다 - 산업종합저널 에너지
[카드뉴스] 전기차 시장, 협업으로 가속페달 밟는다 - 산업종합저널 에너지
[카드뉴스] 전기차 시장, 협업으로 가속페달 밟는다 - 산업종합저널 에너지







최근 현대자동차와 애플이 협업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향후 자동차 시장의 변화에 대한 지형도가 전혀 새로운 형태로 그려질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세계 전기차 판매는 월간 40만 대를 상회하고 있는데다가, 부진했던 미국 시장 회복이 기대되고, 여타 시장들 역시 Pandemic을 계기로 에너지 전환을 더욱 가속화 하며 보조금을 지속적으로 지급하는 상황입니다.

과거 경쟁관계와 달리 시너지만 있다면 기존 자동차업체와 신규/이종산업 간의 협업은 보다 활발해질 것으로 보이며, 협력관계를 통한 기업의 영속성 확보가 점차 중요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SK증권의 권순우 연구원은 “자동차산업의 협력관계는 중장기적으로 많은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며, “실적도 중요하지만, 협력관계 변화와 신규 투자를 통한 경쟁우위, 신규 비즈니스 모델 확립과 고객확보 등을 통한 기업의 영속성 확보가 점차 중요해 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내연기관 시장의 수명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기존 완성차 업체와 IT 플랫폼과의 협업은 더욱 다양한 형태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시도들이 국내 자동차 업계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로 이어지길 기대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관련뉴스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