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란티스·르노 등 생산 라인 중단…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

유럽연합, 반도체 산업의 아시아 및 미국 의존도 낮추기 프로젝트 탄력 전망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슈퍼 사이클이 점쳐진 가운데, 프랑스 자동차 업계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인한 피해를 보고 있다.

16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발표한 ‘프랑스,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 영향 본격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6일(현지시각) 다국적기업인 스텔란티스(Stellantis)의 렌(Rennes) 및 소쇼(Sochaux) 공장이 가동을 멈췄다.

르노(Renault)도 지난 5일 프랑스 상두빌(Sandouville) 공장을 비롯, 모로코(Tanger)와 루마니아(Mioveni) 공장 가동을 2~3일간 중단했다.

스텔란티스·르노 등 생산 라인 중단…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 - 산업종합저널 동향


앞서 독일의 폭스바겐(Volkswagen) 또한 일부 생산 라인의 가동에 차질을 빚으면서, 21년도 1분기 공급차질 물량이 약 10만 대에 이를 것이라고 지난해 말 발표한 바 있다.

자동차 생산에 차질이 생긴 이유는 전자제어장치(ECU), ABS, 에어백, GPS, EPS 등 주요 품목의 반도체 부품 수급에 차질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의 팬데믹의 장기화는 IT 제품 및 가전제품의 수요를 급격히 증가시켰다. 이와 함께 차세대 5G 통신망 구축, 인공지능 확산, 전기 자동차 보급 확대 등의 상황이 맞물리면서, 전자기기 필수 부품인 반도체의 수요가 매우 커졌다. 그러나 반도체 생산량이 이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제품의 공급에까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자동차 산업은 적기 공급 체계이기 때문에, 최근 반도체 물량 부족에 직격탄을 맞게 됐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유럽 자체 반도체 생산량이 최대 생산량의 70~80% 수준에 그치고 있는 점, 프랑스 자동차 메이커들이 완성차의 수요 감소를 예측하고 전자 부품 주문을 축소했던 점 등이 이번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에 대해 영국계 정보서비스 회사인 IHS Markit사는 2021년 상반기 완성차 공급 차질 물량을 67만2천 대로 예상했다.

완성차 공급 차질에 대해 스텔란티스와 르노 등 완성차 및 전자부품 관계사는 프랑스 정부 당국자와 지난 10일 첫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들은 근본적인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공급처 다변화 조치 및 중장기적 유럽연합(EU) 역내 핵심 전자부품 생산 확대 방안 등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KOTRA 관계자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유럽연합 차원에서 역내 반도체 산업의 아시아 및 미국 의존도 낮추기 프로젝트가 탄력 받을 것’이라고 전망하며, ‘국내 완성차 메이커들은 차량용 반도체 등 글로벌 수급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차량용 반도체 자체 개발 및 생산 역량 확충을 위해 프랑스 등과의 공동 협력 방안에도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