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래픽] 자동차 산업 5개월 만에 생산, 내수, 수출 트리플 두자릿수 증가

수출차종 고부가가치화 수출액 2017년 9월 이후 최고 증가율, 40억 불 달성

[뉴스그래픽] 자동차 산업 5개월 만에 생산, 내수, 수출 트리플 두자릿수 증가 - 산업종합저널 동향

지난 1월 자동차 생산은 24.9%, 내수는 18.4%, 수출은 29.5% 수출액 40.2%) 트리플 증가를 달성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생산은 임단협 타결에 의한 생산 정상화 및 내수·수출 동반 증가 등 자동차 수요 호조에 따른 공급물량 확대 등으로 24.9% 증가한 31만4천190대에 달했다.

내수는 신차 효과(그랜저, 투싼, 카니발 등) 지속, 개별소비세 30% 인하 연장(올해 1〜6월), 영업일수 증가(+2일)로 18.4% 증가한 13만7천692대로 파악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 1월 자동차산업 월간 동향(잠정)'에 따르면,  베스트 셀링카 TOP5 모두 국산차가 차지했으며, 특히 그랜저가 2020년 연간 판매순위 1위에 이어 이번 달도 1위를 달성했다.

국산차는 신차 효과(투싼, GV70, 카니발 등) 지속과 SUV(트레일블레이저 등) 판매호조 등으로 16.9% 증가한 11만5천375대가 판매됐다. 유럽계․일본계 브랜드는 부진했으나, 벤츠, BMW 등 독일계 브랜드의 판매 호조로 27.3% 증가한 2만2천317대가 팔렸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시장의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글로벌 자동차 수요의 점진적 회복세 등으로 29.5% 늘어난 19만2천322대를 수출했다. 수출품목 고부가가치화로 수출단가의 상승세가 지속됨에 따라 수출대수(+29.5%)보다 더 크게 증가(+40.2%)한 40억 불을 기록했다.

특히 이번 달 증가율은 2017년 9월 이후 최고치다. 이는 펠리세이드 수출 증가(75.2%↑), 싼타페 하이브리드(2020.9월~)와 GV80(2020.10월~) 수출 본격화가 수출 품목 고부가가치화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자동차 최대 수요시장인 미국 시장 수요 회복, SUV․친환경차 판매호조, 영업일수 증가(+2일)가 1월 수출 플러스를 견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차종별 수출대수는 경차 제외시 모든 차종에서 증가, 특히 SUV가 37.7% 증가했고, 수출 비중도 71.7%(3.7%%p↑)로 확대 됐다.

친환경차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126.4% 증가한 1만7천992대,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76.5% 증가한 3만2천35대로 내수와 수출 모두 증가했다.

친환경차 내수판매는 12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국산 하이브리차(그랜저, 투싼, 쏘렌토 하이브리드), 수소차가 내수판매 호조세를 견인했다.

친환경차 수출액 역대 최고 기록인 9억 불(+100%) 달성, 전체 자동차 수출의 약 25%를 차지하며 수출구조 전환을 가속화 했다.

전 차종 수출확대를 기반으로 역대 최다 수출을 실현했다. 전체 승용차 수출량의 17.3%(4.5%p↑), 전체 승용차 수출액의 22.6% (6.8%p↑)나 된다. 전기차 수출은 42개월 연속 증가하며 新수출동력으로 부상, 모델별로는 니로 전기차(6천183대, 379.7%↑) 수출이 크게 성장했다.

올해 1월 자동차부품의 수출은 북미시장의  SUV 호조세 등으로  3.9% 증가한 18.1억 불로, 지난해 11월에 이어 3개월 연속 수출 상승 곡선을 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