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그래픽] 창업 5년 후 1/3 생존, 생계형 창업 ↑ 기회형 창업 ↓

경제 활로 개척 위해 역동적 창업생태계 조성 시급

[뉴스그래픽] 창업 5년 후 1/3 생존, 생계형 창업 ↑ 기회형 창업 ↓ - 산업종합저널 동향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한국 경제 활로개척을 위해서는 ‘역동적인 창업생태계’ 조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대한상공회의소의 ‘역동적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제언’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산업·경제 구조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역동적인 창업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창업생태계가 선순환할 때 신산업 중심의 산업구조 재편과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혁신성장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역동적인 창업생태계란, 창업 관련 이해관계자(창업자·투자자·정부)의 ‘Life Cycle이 선순환하는 기업 환경이라고  정의했다.

대한상의는 창업생태계가 양적으로는 성장세에 있지만 질적인 성장은 미흡하다고 분석했다. 양적 측면에서 보면 지난 5년 동안(2016년~2020년) 벤처투자 금액은 2조 1천503억 원에서 4조 3천45억 원으로 100.2%, 투자 건수는 2천361건에서 4천231건으로 79.2%, 피투자기업 수는 1천191개에서 2천130개로 78.8% 증가했다.

반면에 질적 측면에서 보면 창업기업의 생존률은 낮았다. 대한상의는 한국과 OECD의 1~5년차 생존율 차이는 약 15%p 내외로 우리나라가 OECD 국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고 평가했다.

한국 창업기업의 5년차 생존율은 29.2%로, 이는 창업후 5년이 되면 2/3 이상의 기업이 문을 닫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창업의 진입장벽이 낮은 ‘생계형 창업’인  문화·스포츠·여가업과 숙박·요식업 등의 생존율이 OECD 평균을 크게 하회하는 가운데, ’21년에는 코로나19의 장기화의 영향으로 생존율이 더욱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