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탄소중립...“중소 제조업에 기술·정책적 지원 필요”

고온스팀히트펌프 등 전기화 어려운 공정기기 연구개발 고민도

2050탄소중립...“중소 제조업에 기술·정책적 지원 필요” - 산업종합저널 정책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지난달 31일 '제6회 테크포럼, 2050 탄소중립시대에 대비한 에너지 다소비 산업전략' 웨비나(화상회의)를 개최했다(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제공)

탄소중립(Net Zero)이라는 글로벌 목표 아래 산업 전반에 걸친 에너지 사용과 기술, 제도 등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지난달 31일 국내 에너지 전문가들을 초청, ‘2050 탄소중립시대에 대비한 에너지 다소비 산업전략’을 주제로 공개 웨비나(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임춘택 에기평 원장, 이성호 에기평 단장, 권필석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소장, 권동혁 에코앤파트너스2℃ 본부장, 김민성 중앙대 교수, 안국헌 대한석유협회 실장, 이원용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한건우 에기평 온실가스PD 등이 함께했다.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섹터 커플링: 산업부문 혁신전략’을 주제로 발제를 맡은 권필석 소장은 “2050년까지 산업 부문의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전기화, 에너지 효율 향상, 그린수소의 역할 등이 중요하다”면서 “재생에너지 용량을 500GW 이상 확대하고 수송-열-산업 등 부문에 연계한다면 충분히 달성 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민성 교수는 산업 부문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산업용 고온 스팀히트펌프, 산업 네트워크 공정유틸리티 공유기술, 스마트공장 에너지관리시스템 등과 같은 감축 효과가 높지만, 전기화가 어려운 공정 기기의 연구개발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효율 기기의 보급 확산을 위해 에너지효율 투자 인센티브 제공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50탄소중립...“중소 제조업에 기술·정책적 지원 필요” - 산업종합저널 정책
권필석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소장 발제 자료(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제공)

이원용 책임연구원은 “자본, 역량 등이 부족한 중소 제조업에 관한 기술·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전기·열·연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최적화와 다양한 부문 간 연계를 통해 에너지 낭비의 최소화가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 책임연구원은 또 탄소배출지수가 낮은 폐플라스틱과 바이오 연료 등의 활용 검토를 주장하면서 “신재생, 원자력, 화석연료 등 에너지원에 따라 구분된 제도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국헌 실장은 “정유업종은 에너지 다소비업종으로 온실가스 배출에 있어 발전,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에 이어 5위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국내 정유업계의 국가 에너지 안보, 전방산업, 수출, 국민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산업부문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권동혁 본부장은 “배출허용 총량 강화, 할당방식의 개선, 유상할당의 확대, 간접배출의 규제 제외 등이 필요하다”면서 “단, 유상할당의 확대와 간접배출의 규제 제외는 탄소중립 속도를 감안, 적절한 시점을 고민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번 포럼의 좌장을 맡은 이성호 단장은 “산업 부문 탄소배출량 감축은 산업별 생산공정 전 과정에서 바라보고 이해할 필요가 있다”면서 “산업 부문의 탄소중립 감축 강도는 글로벌 기준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을 통해 그 수준을 맞춰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