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 업종 올해 2분기, 지난 분기 대비 경기 '호전'

인천지역 제조업, 2분기 경기 회복 ‘아직까지는…’

'기계' 업종 올해 2분기, 지난 분기 대비 경기 '호전' - 산업종합저널 동향
2021년 기업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대외리스크

올해 2분기 인천지역 제조업체의 전망 BSI는 ‘96’를 기록했다.

전망 BSI ‘96’는 기준치 ‘100’을 하회해, 2021년 2/4분기 경기는 호전되지 않거나 비슷할 것으로 보이지만, 1/4분기(실적BSI 66)에 비해 경기 회복을 기대하는 업체가 증가했다.

인천상공회의소가 최근 인천지역에 소재한 제조업체 160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2/4분기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재유행, 환율 변동성, 미‧중 무역갈등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전히 남아있어, 백신 접종 확대, 세계 각국의 경기 회복 기조,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 호조 등으로 기업인들의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다소 상승한 것으로 분석했다.

2분기 경기와 관련, '기계'(BSI 110) 업종은 지난 분기에 비해 경기가 호전되고, '자동차·부품'(BSI 100) 업종은 지난 분기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IT‧가전'(BSI 86), '식음료'(BSI 70), 기타(BSI 97) 업종은 기준치(100)에 미치지 못해, 지난 분기에 비해 경기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다.

부문별 2/4분기 경기는 '매출액'(BSI 101) 부문은 1/4분기보다 다소 호전될 전망이며, '체감경기'(BSI 96), '영업이익'(BSI 87), '설비투자'(BSI 91), '자금 조달여건' (BSI 74) 부문은 기준치(100)를 하회해 지난 분기에 비해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

2021년 기업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대외리스크로는 ‘환율변동성’이 25.8%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미‧중 무역갈등 포함한 보호무역주의’ (22.1%), ‘신흥국 경기침체’(18.7%), ‘유가상승’(13.5%), ‘북한이슈’ (1.5%), 기타(18.4%) 순이다. 기타 의견으로는 ‘원자재가 상승’ 등이다.

기업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대내리스크는 응답 기업 38.4%가 ‘코로나 재유행’을 우려하고 있다. 다른 요인으로는 ‘기업부담법안 입법’(18.7%),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국내 금리인상 가능성’(17.5%), ‘가계부채 증가’(11.4%), ‘반기업 정서’(7.3%), 기타(6.7%) 등을 꼽았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대비 2020년 실적(영업이익)이 ‘줄었다’고 응답한 기업은 59.0%로 조사됐으며, 2020년 실적이 20219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고 응답한 기업은 24.2%, ‘늘었다’고 응답한 기업 16.9%로 나타났다.

'기계' 업종 올해 2분기, 지난 분기 대비 경기 '호전' - 산업종합저널 동향
(자료=인천상의)

2019년에 비해 2020년 실적(영업이익)이 ‘줄었다’고 응답한 기업 중 27.3%가 2019년 대비 2020년 실적이 ‘10% 이상~20% 미만’ 감소했으며, 다음으로 ‘20% 이상~30% 미만’ 감소(19.6%), ‘50% 이상~60% 미만’ 감소(15.2%), ‘30% 이상~40% 미만’ 감소(14.1%), ‘60% 이상’ 감소(13.0%), ‘10% 미만’ 감소(7.6%), ‘40% 이상~50% 미만’ 감소(3.3%) 순으로 조사됐다.

2019년 대비 2020년 실적(영업이익)이 ‘줄었다’고 응답한 기업 중 78.5%가 코로나19 재유행이 없다고 가정할 때, ‘내년 이후에나’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안’으로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은 19.6%를 차지했으며, 올해 ‘상반기 중’ 실적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기업은 2.0%에 불과했다.

코로나 19가 경제‧산업‧사회 전반에 가져온 변화에 대해, '국내 4차산업혁명‧디지털 전환의 속도'와 '중국 등 신흥국의 기술 추격속도'는 더 빨라졌으며, '선진국과 우리기업 간 기술격차'는 코로나19 이전과 변함없고, '국내 소득 양극화 정도'는 더 심화됐다고 생각하는 응답 기업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