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유형의 선박에 적용한 Azipod® 기술, 운항만 2천만 시간 이상

다양한 유형의 선박에 적용한 Azipod® 기술, 운항만 2천만 시간 이상 - 산업종합저널 전기

30년 전 처음 개발된 Azipod® 추진기는 세계 조선 시장에 기여했다. 성능에서부터 효율성, 지속성을 통해 해상 운송에 있어서 신뢰도를 쌓아왔다.

ABB는 1991년 핀란드 극지항해선박 세일리(Seili)호에 처음 선보인 Azipod® 전기 추진기는 99.9%라는 가동률과 운항 시간 2천만 시간 이상을 기록, 유람선 부문에서만 약 100만 톤의 연료를 절감했다고 7일 밝혔다.

ABB 측은 현재 유람선, 화물선, 쇄빙선, 페리 및 고급 요트에 이르는 다양한 유형 25개 선박이 Azipod® 기술에 의존하고 있고, 30년 간 700대가 넘는 Azipod® 제품을 공급했다고 했다.

ABB CEO 비요른 로젠그렌은 7일 배포자료에서 '지난 한 세기 이상 전기 운송 분야에서 입지를 다져왔다. 새로운 선박 시대를 열었고, 해양 산업에서 환경 영향을 줄이는 데 ABB 공헌을 확고히 했다”며 "아지포드 전기 추진 기술이 지속 가능한 운송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했다.

Azipod® 추진기는 조선 산업에서 수많은 기록을 세웠다. 대형 유람선 전력 공급부터 별도 쇄빙 지원선없이 유조선이 북극해 횡단을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ABB 해양 및 항만 사업본부 (Marine and Ports) 총괄 대표 유하 코스켈라(Juha Koskela) 사장은 같은 자료를 통해 '모든 유형 선박의 비용 절감 및 탄소 발자국 저감에 도움을 준다. 그 이유는 우수한 추진 솔루션일 뿐만 아니라, 전기 추진기에 내재된 효율을 한층 더 높여주는 기술이기 때문'이라며 '2019년 진행한 독자적인 연구 결과, Azipod® 추진기를 통해 페리호 선주는 선박당 연간 연료비 170만 달러를 절약할 수 있었고, CO2 배출량은 약 1만톤 가량 감소했다. 2050년까지 선박 온실가스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인다는 국제해사기구(IMO) 목표에 발맞춰, Azipod® 추진기가 앞으로 30년 후, 그리고 그 이후에도 지속 가능한 해상 운송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