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카메라 기술은 어떻게 스마트폰 넘어 자동차까지 적용됐나?

모바일 모듈 기술, 자율주행 기술 확산되면서 ADAS에 활용되면서 시장 확대

카메라 기술은 어떻게 스마트폰 넘어 자동차까지 적용됐나? - 산업종합저널 전자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기에 진입하였음에도 카메라 성능에 대한 기대 수요가 높아지면서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카메라의 고화소화, 다기능화를 통해 차별화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 카메라 모듈 시장은 Dual, Triple, Quad, Penta 카메라로 진화하면서 카메라 탑재수가 증가 추이에 있고, 화소수 위주의 기술 경쟁에서 나아가 ToF(Time of Flight) 카메라와 같이 3D, AR/VR 콘텐츠 연계 등으로 기술 발전이 이뤄지고 있다.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플래그십 모델에는 1억 화소 이상의 카메라 모듈이 적용되고 있으며 중저가 모델 스펙 또한 함께 상향 중이다. 카메라 모듈 업체는 고성능 카메라 트렌드 지속에 따라 카메라 모듈 개수에 대한 수요와 판매 단가가 동반 성장되고 있으며, 스마트폰 성숙기 진입 후에도 시장 성장이 예상되는 대표적인 분야다. 리서치 기관 Yole에 따르면 2019년 카메라 모듈 시장은 313억 달러(약 36조원) 규모에서 2025년 570억 달러(약 65조원)로 연평균 10.5% 성장을 전망했다.

Counterpoint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후면 쿼드(4개)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은 전체의 38%로 전년 동기 20%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났으며, 고화소 카메라 장착 부분도 올해 1분기 6천400만 화소 이상급 탑재 모델 비중이 14%를 기록해 지난해 동기 5% 수준에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삼성전자 최신형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 S21 울트라는 1억800만 화소의 광각렌즈에 1천 만 화소 망원렌즈 2개, 1천200만 화소 초광각 렌즈를 적용한 쿼드 카메라를 장착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공개한 갤럭시 A52/A72 모델에도 6400만 화소의 카메라를 탑재하면서 향후 보급형 모델로까지 카메라 고급화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상대적으로 고부가가치 제품이 플래그십 모델 탑재 위주에서 중저가 스마트폰으로 적용이 확대됨에 따라 국내 중소형 모바일 업체로의 낙수효과도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

자동차 전장용 카메라 시장 확대는 모바일 카메라 모듈 사업을 통해 기술적 경쟁력을 갖춘 국내 카메라 모듈 업체들에게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다. 연간 스마트폰 판매대수가 글로벌 기준 13억대(2020년 기준)인 것 대비 연간 1억대 미만의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은 작은 규모이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단가와 자율주행 시장 개화에 따라 차량 한 대 당 들어가는 카메라 대수 증가세가 향후 자동차용 카메라 시장 성장성을 높여준다.

전기 자동차와 자율주행 시대 도래에 따라 안정장치 의무화 등으로 자동차의 필수 부품으로 인식되고 있어 빠르게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시장 조사 기관 Techno System Research에 따르면, 글로벌 차량용 카메라 시장은 2019년 6천175만 개에서 2025년 1억 2천707만 개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차량 한 대당 카메라 수 증가의 원인은 ADAS(첨단 운전 보조시스템) 탑재가 늘어나는 것이 주 요인 이다. 일부 고급차 위주로 탑재되던 ADAS는 안전 장비 수요 확대 트렌드에 따라 적용 모델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인피니언 조사에 따르면 ADAS 보급률은 2017년 전체 신차의 19%에서 2030년에는 71% 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키움증권의 오현진 연구원은 “10년 전 자동차에 처음 적용된 카메라 모듈은 30만 화소(VGA급) 스펙을 갖추고 있었지만, 최근 신차 기준으로는 대부분 1메가픽셀 급 이상이 탑재되고 있다”며 “보다 더 먼 거리를 카메라로 판단하기 위해서 자동차용 카메라 모듈의 고화소 기술 개발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올해 세계 물류산업 전망 ‘맑음’

물류업계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항공 및 화물 운임 공급망에 대한 즉각적인 구제가 없음에도, 올해 전망을 낙관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물류회사 어질리티(Agility)가 최근 756명의 물류 업계 전문가를 대상으로 시행해 발표한 ‘2022년 신흥시장물류지수’ 조사 결과, 이중 3

AI, 메타버스 활용한 스마트건설기술의 미래

4차산업혁명으로 촉발한 '디지털 전환'은 코로나19와의 장기전이 이어지면서, 그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정보통신기술(ICT)을 중심으로 한 디지털 전환은 이제, 전 산업분야로 확장, 인공지능(AI) 기술과 메타버스, 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첨단 솔루션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건설 산업도 예

이차전지 소재·부품 및 장비전(K-BATTERY SHOW 2022) 개최 연기

오는 6월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동안 고양시 KINTEX 제2전시장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이차전지・소재 및 장비전(K-BATTERY SHOW 2022)이 8월 31일부터 9월 3일까지 4일간 KINTEX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것으로 최종 확정했다. 최근 코로나19 감염속도가 다시 가속화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는

MICE 산업, 코로나 위기 돌파구 모색해야…마이스&테크 결합으로 체질 개선

현재 코로나19 위기가 촉발한 디지털 전환 국면에서 MICE 산업은 새롭게 변화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해야 할 시점에 놓여있다. MICE 산업이란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Tour),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회(Exhibition)를 일컫는 말이다. 16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중소기업중앙회에서는

2022년 사이버보안 시장, 아태지역 공격 빈도 높아질 것

다양한 사이버 탈취 공격이 더욱 활발해짐에 따라 과거와 달리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APJ) 지역의 데이터 침해 및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내용을 비롯해 내년도 사이버보안 시장에 대한 예측을 담고 있는 맨디언트 ‘2022년 보안 시장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