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서베이지수 ICT·소재부문 '100' 상당 폭 하회, 기계부문 5개월 만 상승

서베이지수 12월 전망치 ICT·소재부문 동반 하락세, 기계부문 하락 전환 전망

11월 서베이지수 ICT·소재부문 '100' 상당 폭 하회, 기계부문 5개월 만 상승 - 산업종합저널 동향
수치데이터 제공=KIET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실물경기 변화와 관련된 신속한 파악 및 대응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산업연구원(KIET)이 에프앤가이드․메트릭스에 의뢰, 국내 주요 업종별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전문가 서베이조사' 결과, 11월 제조업 업황 PSI는 전월 대비 기준 8개월 연속 하락(100→94)해, 2020년 5월 이후 처음으로 100을 하회했다.

국내 제조업의 11월 현황은 업황 PSI가 94에 그치면서 2020년 5월 이후 처음으로 100을 밑돌고, 전월 대비 기준 8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내수(106)와 수출(111)이 100을 여전히 웃도는 가운데 전월 대비로 내수가 2개월 연속 하향 곡선을 탔고, 수출이 5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생산(109)이 전월과 달리 소폭 상승한 반면에, 투자액(109)이 전월에 이어 추가 하락하고, 채산성(83)은 2개월 연속 100을 벗어나지 못했다.

올해 12월 제조업 업황 PSI도 100(99→87)을 밑돌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전망은 업황 PSI(87)가 100을 상당폭 밑돌아 부정적 우려가 많아진 상황임을 시사하고, 전월 대비 기준으로는 3개월 연속 하락세를 점쳤다.

업황 현황 PSI는 ICT와 소재부문에서 100을 하회, 기계부문은 5개월 만에 상승, 12월 업황 전망 PSI는 ICT와 소재부문이 두 자릿수 하락, 기계부문도 하락 전환이 예고된다.

주요 부문별 업황 현황 PSI는 ICT부문을 비롯해서 소재부문이 100을 상당폭 밑도는 반면에, 기계부문은 5개월 만에 상승 전환이 기대된다.

ICT부문(80)은 2020년 5월 이후 최저치로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소재부문(77)도 3개월 만에 다시 100을 밑돌면서 전월보다 낙폭이 크게 확대, 기계부문(116)은 5개월 만에 최고치로 올랐다.

12월 업황 전망 PSI도 ICT부문과 소재부문에서 두 자릿수 하락세를 이어가고, 기계부문은 2개월 만에 다시 하락 전환이 예상된다.

반도체·디스플레이·화학·철강 등에서 100 하회, 전월 대비로는 반도체·휴대폰·화학·철강 등이 하락, 12월 업황 전망 PSI도 반도체·디스플레이·화학·철강 등에서 100 현저히 하회, 전월 대비로는 대부분 업종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등 기계부문의 전 업종들과 휴대폰, 섬유, 바이오/헬스 등에서 100을 웃도는 반면에, 반도체, 디스플레이, 화학, 철강 등은 100을 상당 폭 밑돌고, 전월 대비로는 반도체, 휴대폰, 디스플레이, 화학, 철강 등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12월 업황 전망 PSI는 자동차와 섬유, 휴대폰, 조선, 바이오/헬스 등을 제외하고,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화학, 철강 등의 업종들을 중심으로 100을 현저히 밑돌고, 전월 대비 기준으로도 가전과 섬유, 자동차, 바이오/헬스 등의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 대부분 동반 하락이 그려졌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 시대, 곁에 ‘좋은 리더’가 있나요?

직장인들은 코로나19가 장기화 하면서 리더의 소통 및 위기관리 능력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책임감, 신뢰, 소통능력, 실무능력까지 요구하고 있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세~59세 직장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리더십’ 관련 인

포스트 코로나, 지금과는 확연히 다른 세상 펼쳐진다

지난해 1월 세상에 알려진 코로나19는 전 지구촌 사회의 일상을 바꿔 놨다. 당시 백신도 치료제도 없는 신종 감염병이 확산됐고, 도시 의료체계를 붕괴 시켰다. 물건을 만들던 제조 공장도, 지구의 상공을 나르며 사람을 실어 나르던 비행기도, 담화를 즐기던 카페에서의 즐거운 일상까지도 자

스타트업 열에 여덟, “코로나19로 힘들어요”

코로나19는 기술기반 기업인 스타트업에도 예외없이 어려움을 안겼다. 반면, 새로운 분야 수요 창출은 기회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이 지난 2020년 6월 스타트업・벤처기업・혁신형기업의 창업자, 대표이사, 임원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결과, 전체 응답

한국, 베트남·중국과 산업 내 무역 의존도 커져

관세전쟁으로 불거진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화웨이 사태와 홍콩보안법, 코로나19 등 일련의 사건들과 함께 공급망 전쟁으로까지 확산하고 있다. 미국은 중국의 기술 탈취를 노골적으로 견제하면서 자국 중심 공급망 구축을 위해 경제번영 네트워크(EPN)를 제안했다. 중국 역시 자립경제 구

중소기업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수요 몰려

비대면서비스 바우처 신청 조기 마감한 결과, 총 10만1천146개 업체가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것인데, 시간이 지나면서 일평균 신청 신청기업수가 약 5배 증가했다. 중소기업의 수요가 가장 높은 분야는 재택근무 서비스다. 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