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난방시스템…비결은 ‘에너지 절감’

(주)팔팔난방, 2021 한옥문화박람회에서 알루미늄 난방 시스템 선보여

한국의 전통 난방 방식인 온돌은 아궁이에서부터 시작된 열기가 실내 바닥 밑에 있는 방고래를 돌아 구들장을 데워 바닥을 따뜻하게 만드는 원리다.

서양 건축공법의 확산에도 온돌방식은 현대 공법과 적절히 융합해 한국만의 보일러 시스템을 구축했고, 현재까지 활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난방 효율을 높이면서도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난방 시스템이 개발되고 있다.

알루미늄 패널로 열전도율 높여…난방 효율도 'up'

한국 난방시스템…비결은 ‘에너지 절감’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주)팔팔난방 임윤혁 대표


최근 경상북도 경주에서 진행한 2021한옥문화박람회에 참가한 (주)팔팔난방은 알루미늄을 활용한 난방시스템인 알씨스(ALSYS)를 소개했다.

이 제품은 열전도율이 높은 알루미늄 패널을 활용해 미리 결합된 온수관이나 발열선에서 발생하는 열을 바닥 마감재인 목재 및 대리석에 신속히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주)팔팔난방 임윤혁 대표는 “이 난방시스템은 기존 EPP보드로 시공하는 시스템보다 빠른 열전도율로 인해 에너지 효율이 높다”며 “바닥 마감재가 세라믹 자재인 폴리싱 타일일 경우 열이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져 기존 난방 대비 약 50% 정도의 비용절감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누진세 등으로 일반 가정에서는 전기보일러를 선호하지는 않지만 만약 전기를 사용하는 난방일 경우 예상 전기료를 계산했을 시, 난방시간의 오차범위 단위를 포함해 10평짜리 주택용(저압) 기준으로 하루 10시간씩 소비전력 290w를 30일 동안 사용했을 때 348Kw라는 결과가 나온다.

현재 알씨스는 용도에 따라 건식·습식형 패널을 따로 제작해 다양한 바닥 공정에도 활용할 수 있어서 찜질방 및 일반 가정집에서 시공되고 있다.

임 대표는 “인테리어 리모델링 사업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에너지 절감을 통해 환경에도 도움이 되는 난방시스템을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가 가져온 비대면 서비스 가속화 속 소외받는 노인들

“코로나19로 손님이 줄은 탓인지 영화관 카운터에는 직원도 없고 기계로만 예매가 가능하게 해놨다. 눈도 어둡고 기계도 다루지 못하는 노인들은 어떻게 하라는 건지...”. 영화관에서 만난 한 할아버지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최근 음식점 및 카페, 영화관 등에서는 인건비 절감 및

대세가 된 메타버스(Metaverse)의 근간, ‘3D 모델링’

메타버스(Metaverse)란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상 속에서 비대면 업무가 자리 잡으면서, 현실을 가상공간에 옮겨 놓은 ‘메타버스(Metaverse)’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BIM(건축정보모델)과 같은 3D 프로

인공지능(AI), 물류 최적화 핵심 기술로 두각

물류센터의 지게차, 카트가 이동하면 위치와 속도가 실시간으로 서버에 전송된다. 센터 내에서 이동하는 모든 물체의 움직임은 데이터로 변환돼 클라우드(Cloud)에 저장된다. 실시간으로 지게차, 카트, 작업자의 움직임을 분석해 동선을 수정하고 연계작업을 할당할 수 있다. “이커머스 시장의 성

인공지능(AI) 재활용품 회수 로봇, 사물인터넷(IoT) 분리배출함...‘자원 순환 도우미’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온라인 소비가 늘면서 종이, 플라스틱 등 포장 용기 사용량도 증가하는 추세다. 그중 플라스틱은 소각 시 대기를 오염시키고 매립하는 경우에도 분해되는데 시간이 최소 5년에서 최대 1천년이나 걸린다. 이에 폐플라스틱 등 쓰레기 처리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다뤄

건설업계, 스마트 솔루션 통한 위험 예측·예방으로 중대재해 줄인다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산업안전에 대한 건설업체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건설현장에서 안전장비의 착용은 필수 요소이지만, 소수의 안전관리자가 모든 근로자를 지켜봐야 하는 탓에 안전관리에는 어려움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건설업계는 IT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안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