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산업View]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민관 TF, 새로운 통상 의제 논의

韓 기업 유리한 입지 지원 및 경제적 효과 창출 기대

[산업View]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민관 TF, 새로운 통상 의제 논의 - 산업종합저널 동향

[산업View]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민관 TF, 새로운 통상 의제 논의 - 산업종합저널 동향

[산업View]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민관 TF, 새로운 통상 의제 논의 - 산업종합저널 동향
산업통상자원부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

지난해 10월 말,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새로운 경제 협력구상체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 워크(IPEF)’에 대한 민관 TF의 회의가 29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EC룸에서 개최했다.

IPEF는 디지털, 공급망, 청정에너지 등 실물경제의 새로운 통상의제에 대해 역내 포괄적 경제협력을 추구하는 협력체다.

업계 및 전문가들은 한국이 IPEF 논의에 참여한다면, 디지털 통상, 글로벌 공급망, 인프라 등의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유리한 입지를 지원할 수 있어 경제적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산업통상자원부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해 10월 이후 미국 상무부, 무역대표부(USTR)와 긴밀히 협의해왔다”며 “공급망, 디지털, 첨단기술, 청정에너지, 탈탄소 등 다양한 의제가 논의되는 만큼, 산업·에너지·통상의 연계를 통한 전략적이고 유기적인 대응이 긴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탄소중립을 위한 한국형 에너지 사업 전략, ‘K-Taxonomy’

유럽연합(EU)이 2020년 6월 친환경 에너지 분류 체계인 ‘녹색분류체계(Green Taxonomy)'를 처음 발표한 이후, 다른 국가들도 친환경 에너지 분류 체계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다. 녹색분류체계는 다양한 녹색 에너지를 다루는 기업에 세제 및 금융 혜택을 주는 등 친환경 사업을 지원하는 방침

CES 2022 혁신상 623개 중 한국 기업 제품·기술 22.3% 차지

팬데믹 상황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2가 개최됐다. 올해 CES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약 2천200여 개 기업이 참가,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절반가량 규모가 축소됐다. 반면, 한국 기업은 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을 기술 혁신과 제

프랑스 배터리 업체 ACC, “한국과 전략적 협력 관계 원해”

전 세계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차인 전기차에 활용되는 배터리 시장에 대한 관심도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들은 협력 관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프랑스 배터리 기업 ACC(Automotive

브라질, 메타버스 급부상…가상세계 선봉에 설까

메타버스가 세계 산업 트렌드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브라질에서도 가상공간을 활용한 업계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디지털 기술 습득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브라질 국민이 메타버스 진입 장벽을 낮췄다는 시각도 있다. 최근엔 5G 주파수 입찰을 완료하면서, 관련 산업이 급물살을 탈

‘기회의 땅’ 신남방 이커머스 시장, 현지 시장에 맞는 전략 필요

신남방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라마단, 싱글즈데이 등 국가별 종교‧문화와 관련한 전자상거래 이벤트 기간을 활용하거나, 소셜미디어 이용이 활발한 동남아 지역의 특성에 맞춘 현지 인플루언서 마케팅, 프로모션 전략이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