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SK하이닉스, 238단 4D 낸드 개발

내년 상반기 양산…생산성·속도·전력소모 개선

SK하이닉스가 238단 낸드 개발에 성공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 회사에 따르면, 238단 512Gb(기가비트) TLC(Triple Level Cell) 4D 낸드플래시 샘플을 출시했고, 2023년 상반기 양산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2020년 12월 176단 낸드를 개발한 지 1년 7개월 만에 차세대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낸드플래시는 한 개의 셀(Cell)에 몇 개의 정보(비트 단위)를 저장하느냐에 따라 SLC(Single Level Cell, 1개)-MLC(Multi Level Cell, 2개)-TLC(Triple Level Cell, 3개)-QLC(Quadruple Level Cell, 4개)-PLC(Penta Level Cell, 5개) 등으로 규격이 나뉜다. 정보 저장량이 늘어날수록 같은 면적에 더 많은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게 된다.

SK하이닉스는 2018년 개발한 낸드 96단부터 기존 3D를 넘어선 4D 제품을 선보여왔다. 4차원 구조로 칩이 구현되는 4D를 만들기 위해 이 회사 기술진은 CTF(Charge Trap Flash)와 PUC(Peri Under Cell) 기술을 적용했다. 4D는 3D 대비 단위당 셀 면적이 줄어들면서도 생산효율은 높일 수 있다.
SK하이닉스, 238단 4D 낸드 개발 - 산업종합저널 전자
SK하이닉스가 개발한 현존 세계 최고층 238단 512Gb TLC 4D 낸드플래시


0 / 1000


많이 본 뉴스

3D 라인 스캐너로 수입장비 대체효과 기대

에스디옵틱스(SD OPTICS)는 최근 고속 3D 라인스캐너를 국내에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신제품은 2D 라인 스캐너와 Z축 가변 초점을 구현하는 이 회사의 MALS™ 렌즈의 기능을 결합해 개발한 제품이다. 2차원 라인 스캔과 Z축 고속 스캔을 동시에 처리하면서 라인의 이미지를 플라잉

랑세스, 전기차 고전압 부품용 플라스틱 착색제 개발

전기 구동장치를 갖춘 전기차는 고전압 전류에 노출된다. 가령 전기차 배터리 회로는 직류 전압이 최대 400 V까지, 엔진 회로의 교류 전압은 최대 1천V까지 상승할 수 있다. 교류 및 직류 전압이 각각 42V와 60V를 초과할 경우 생명에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 그래서 전기 구동장치 부품은 밝은

포티넷, 비정상 네트워크 행위 탐지 및 대응 솔루션 발표

비정상적인 네트워크 활동을 파악해 사이버 공격 탐지 및 위협 노출을 제한하는 솔루션이 소개됐다. 보안 분야 전문 기업 포티넷코리아는 14일 인공지능(AI) 기술과 어용분석기술(pragmatic analytics)을 통해 사고 탐지 및 위협 대응 속도를 높여주는 새로운 NDR(network detection

골퍼를 추종하는 1인용 로봇 '스마트 캐디봇'

앞으로는 골프장에서 로봇이 골퍼를 지원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크린 골프 전문 기업 스마트골프는 최근 자료를 통해 ‘스마트 캐디봇’을 개발 후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스마트 캐디봇은 일정한 거리를 두고 골퍼를 추종하는 1인용 로봇이다. 이 회사는 이 로봇에

버티브, 리튬이온 UPS 시스템과 실내 냉각 솔루션 출시

버티브(Vertiv)가 온라인 무정전 전원공급장치(UPS) 제품군 중 하나에 리튬이온 모델을 새롭게 추가했다. 또한 네트워크 엣지용 새로운 전원 및 냉각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버티브 아시아의 통합 랙 솔루션을 담당하는 앤디 리우(Andy Liu) 디렉터는 서면자료를 통해 ‘사용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