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DKSH, ‘온실가스 배출량 40% 감축’ 목표 조기 달성

DKSH, ‘온실가스 배출량 40% 감축’ 목표 조기 달성 - 산업종합저널 기타
사진 출처: DKSH


DKSH는 이산화탄소 총 배출량을 지난해 40% 줄였다. 이는 당초 목표치(2025년 35% 감축)보다 앞당겨 달성한 것으로, ‘지속가능성’이라는 기업 가치와 함께 ESG 경영에 한 발짝 더 다가서는 등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

DKSH가 발표한 ‘2021년 지속가능성’ 보고서에 따르면, 자체 온실가스 배출량을 일찌감치 감축함에 따라 2025년까지 65% 감축한다는 새로운 목표를 세웠다. 또한, 2020년까지 여성 고위직 관리자 고용률 27%에서 현재는 2% 늘어난 29%의 고용률을 보이고 있다.

DKSH는 1천500개 이상의 온라인 교육 커리큘럼을 전 직원으로까지 확대 시행하고 있다. 교육 중 다양성과 포용성을 함양하는 ‘Belonging@DKSH' 프로그램이 긍정적인 성과를 내면서 올해 2회차를 맞았다.

특히 컴플라이언스 조직(Compliance Organization)을 강화했다고 DKSH 측은 설명했다. 부정행위 등의 예방을 위한 자율 규율을 통해 임직원의 윤리적 기준을 마련한 것으로, ’중단 없는 공급과 비즈니스의 탄력성‘을 지속 가능케 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DKSH의 CEO인 스테판 피 버츠(Stefan P. Butz)는 2일 자 배포 자료를 통해 ’2021년 온실 배출가스 목표치를 일찍 달성했고, 앞으로도 지속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개선해 나갈 생각이다’라며 ‘최근 UN 글로벌 참가한 것만으로도 우리가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CES 2022 혁신상 623개 중 한국 기업 제품·기술 22.3% 차지

팬데믹 상황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2가 개최됐다. 올해 CES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약 2천200여 개 기업이 참가,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절반가량 규모가 축소됐다. 반면, 한국 기업은 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을 기술 혁신과 제

탄소중립을 위한 한국형 에너지 사업 전략, ‘K-Taxonomy’

유럽연합(EU)이 2020년 6월 친환경 에너지 분류 체계인 ‘녹색분류체계(Green Taxonomy)'를 처음 발표한 이후, 다른 국가들도 친환경 에너지 분류 체계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다. 녹색분류체계는 다양한 녹색 에너지를 다루는 기업에 세제 및 금융 혜택을 주는 등 친환경 사업을 지원하는 방침

브라질, 메타버스 급부상…가상세계 선봉에 설까

메타버스가 세계 산업 트렌드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브라질에서도 가상공간을 활용한 업계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디지털 기술 습득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브라질 국민이 메타버스 진입 장벽을 낮췄다는 시각도 있다. 최근엔 5G 주파수 입찰을 완료하면서, 관련 산업이 급물살을 탈

세계 최대 규모 ‘하노버 산업전’ 통합한국관 운영, 29개사 참가

30일(독일 현지시각)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최대 산업혁신 전시회인 ‘독일 하노버 산업박람회(2022 Hannover Messe)’에서 통합한국관이 운영된다.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 중소·중견기업들은 혁신 기술을 선보인다. KOTRA는 한국기계산업진흥

[산업View]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민관 TF, 새로운 통상 의제 논의

지난해 10월 말,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새로운 경제 협력구상체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 워크(IPEF)’에 대한 민관 TF의 회의가 29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EC룸에서 개최했다. IPEF는 디지털, 공급망, 청정에너지 등 실물경제의 새로운 통상의제에 대해 역내 포괄적 경제협력을 추구하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