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ineer①] 표면처리 기술 가치 알리는 ‘우수숙련기술자’, 조용진 이사

우수한 기능인 필요한 사회…“인식 제고 및 인력 양성에 힘써야”

산업 현장 곳곳에는 한 분야에 묵묵히 매진해 온 이들이 있다. 숙련가, 베테랑이라고도 불리는 이들은 노련함을 바탕으로 발전을 거듭하며 산업을 든든히 뒷받침하고 있다.

본지는 이처럼 한 분야에 종사해 온 기술자들을 찾았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선정한 2020년도 금속재료 분야 표면처리 우수숙련기술자, (주)우진쿼터스 조용진 이사를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Engineer①] 표면처리 기술 가치 알리는 ‘우수숙련기술자’, 조용진 이사 - 산업종합저널 동향
(주)우진쿼터스 조용진 이사

18년 장기근속 통해 얻은 표면처리 기술의 ‘가치’

내식성과 내마모성 등은 자동차, 휴대폰 등 우리의 일상을 함께하는 제품이 절대적으로 갖춰야 하는 특성이다. 이를 위해 제품을 구성하는 수많은 부품은 여러 단계의 표면처리 과정을 거쳐야만 한다. IT, 반도체, 자동차 등 제조업 전반에 걸쳐 필수적인 공정으로 자리한 표면처리 기술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열처리 등과 함께 국내 6대 뿌리기술로 통한다.

“엔지니어가 인정받는 사회가 왔으면 좋겠습니다.”

2002년부터 표면처리의 길을 걸어온 조용진 이사는 현장에서 엔지니어의 역할과 가치를 강조한다.

조 이사는 본래 반도체를 전공했다. 전공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표면처리 분야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지만, 성실히 기술력을 쌓던 조 이사에게 우연한 기회가 찾아왔다. 2004년, 조 이사는 표면처리 전문 기업인 우진쿼터스의 창립멤버로 함께 하며 우진쿼터스의 이사이자 엔지니어로 활동하고 있다.

표면처리 중에서도 특히 도금 분야에 조예가 깊은 조 이사는 한 가지의 단순한 기술이 지닌 가치와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이야기한다. 기술이 엔지니어에게 부여하는 자부심과 성취감의 매력에 빠진 덕분에 18년간 한 분야에서 꾸준히 연륜을 쌓아올 수 있었다는 것이다.

“‘우수숙련기술자’라는 칭호보다, 본인이 가진 기술의 활용성과 가치를 진정으로 깨닫는 시간을 마주했다는 점이 더욱 뜻깊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한 조 이사는 “EU의 전기·전자제품 유해물질 강화에 따라 국내 대기업이 수출하는 휴대폰의 부품에 필요한 친환경 표면처리 수요가 많아지고 있다. 기술 개발을 진행하다 보니, 내가 가진 기술이 결코 작은 기술이 아니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라고 했다.

‘표면처리 우수숙련기술자’…타이틀에 담긴 노력

일터에서 찾은 자부심은 표면처리 기술을 더욱 대외적으로 알리고, 개발하고 싶은 욕구로 발전했다. 이를 위해 조 이사는 ‘개인’이 아닌 ‘함께’를 택했다. 조 이사는 표면처리 직종에 대한 직원 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2012년부터 지속적으로 기능경기대회 참가를 독려했다.

그 결과 뿌리기술 경기대회 표면처리 분야 단체 부문에서 우진쿼터스는 2014년과 2019년 국무총리상, 2012년 지식경제부 장관상, 2016년 중소기업청장상, 2020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조 이사의 도전은 멈추지 않았다. 2016년 뿌리기술 경기대회 개인전에서 고용노동부 장관상 수상을 넘어, 생산 현장을 개선하기 위해 신기술 및 신공법을 꾸준히 연구·개발하며 같은 해 표면처리기능장을 취득했다.

이처럼 ‘우수숙련기술자’라는 타이틀 속에는 조 이사의 수많은 땀방울이 담겨 있다. 각종 경기대회 참가는 물론 학술대회, 국가검정 평가위원, 경기대회 심사위원, 강의, 봉사활동 등으로 다져진 내공을 바탕으로 현재 그는 사단법인 한국표면처리기능장회의 임원을 역임 중이다.

표면처리 직종에 대한 인식 제고·인력 양성 필요해

“오래도록 몸담을 직업을 선택하고, 그 직종에서의 경험을 살려 노력한다면, 숙련된 기술인으로 인정받아 사회에 환원할 수 있을 겁니다. 표면처리(도금) 기술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핵심 기술임을 사회에 알리는 일에 저부터 앞장서겠습니다.”

현재는 산업의 자동화로 인해 표면처리 산업 역시 첨단화를 이루고 있다. 작업 환경과 생산성, 품질 향상을 통해 표면처리 업계는 노력의 결실을 보는 중이다.

조 이사는 “향후 국가기관사업을 통한 전문인력 양성 교육을 통해 젊은 인재가 확보된다면, 표면처리 산업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한 조 이사는 현재 표면처리 분야 인력 양성 사업의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또한, 산업현장교수단에 지원해 현장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신규 인력의 숙련기술 습득을 도울 계획이다.

다만, 산업의 기초가 되는 일임에도 여전히 뿌리산업은 3D 업종이라는 인식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조 이사는 이에 대해 “지금은 우수한 기능 인력이 필요한 시대”라며 표면처리 분야에 대한 낮은 사회적 인식과 처우는 앞으로도 개선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가 가져온 비대면 서비스 가속화 속 소외받는 노인들

“코로나19로 손님이 줄은 탓인지 영화관 카운터에는 직원도 없고 기계로만 예매가 가능하게 해놨다. 눈도 어둡고 기계도 다루지 못하는 노인들은 어떻게 하라는 건지...”. 영화관에서 만난 한 할아버지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최근 음식점 및 카페, 영화관 등에서는 인건비 절감 및

대세가 된 메타버스(Metaverse)의 근간, ‘3D 모델링’

메타버스(Metaverse)란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상 속에서 비대면 업무가 자리 잡으면서, 현실을 가상공간에 옮겨 놓은 ‘메타버스(Metaverse)’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BIM(건축정보모델)과 같은 3D 프로

인공지능(AI), 물류 최적화 핵심 기술로 두각

물류센터의 지게차, 카트가 이동하면 위치와 속도가 실시간으로 서버에 전송된다. 센터 내에서 이동하는 모든 물체의 움직임은 데이터로 변환돼 클라우드(Cloud)에 저장된다. 실시간으로 지게차, 카트, 작업자의 움직임을 분석해 동선을 수정하고 연계작업을 할당할 수 있다. “이커머스 시장의 성

인공지능(AI) 재활용품 회수 로봇, 사물인터넷(IoT) 분리배출함...‘자원 순환 도우미’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온라인 소비가 늘면서 종이, 플라스틱 등 포장 용기 사용량도 증가하는 추세다. 그중 플라스틱은 소각 시 대기를 오염시키고 매립하는 경우에도 분해되는데 시간이 최소 5년에서 최대 1천년이나 걸린다. 이에 폐플라스틱 등 쓰레기 처리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다뤄

건설업계, 스마트 솔루션 통한 위험 예측·예방으로 중대재해 줄인다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산업안전에 대한 건설업체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건설현장에서 안전장비의 착용은 필수 요소이지만, 소수의 안전관리자가 모든 근로자를 지켜봐야 하는 탓에 안전관리에는 어려움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건설업계는 IT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안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