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프리랜서 대다수 부당행위 경험, 연소득 2천만 원 미만

파악 힘들었던 프리랜서 실태 전국 최초 조사

프리랜서 대다수 부당행위 경험, 연소득 2천만 원 미만 - 산업종합저널 동향

프리랜서 절반가량은 코로나19 이후 소득이 40%이상 감소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7월 20일부터 9월 4일까지 경기도에 거주하는 프리랜서 1천246명을 대상으로 1차 모바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경기도는 같은해 9월 8일부터 10일까지 IT, 출판, 음악, 방송·영화, 건축·디자인, 미용, 광고 분야 등에서 활동하는 도내 프리랜서 40명을 5개 그룹으로 나눠 심층인터뷰(focus group interview) 형식으로 2차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1차와 2차 조사를 합친 것이다.

12일 도에 따르면, 경기도 내 프리랜서의 연평균 소득은 2천810만 원 수준이며, 전체 프리랜서의 40.6%는 연간 총 소득이 2천만 원 미만인 것으로 파악했다.

김지예 경기도 공정국장은 “지난해 8월 고용악화와 일자리 유형 변화에 따라 늘어나는 프리랜서 문제에 지방정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기도 프리랜서 지원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며 “이번 조사는 조례의 구체적인 정책적 실행 방안 마련 등 종합적인 프리랜서 지원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우선, 프리랜서 중 약 81.3%는 프리랜서 소득이 주요 소득원이었다. 연간 총소득 평균은 2천810만 원이며, 전체 프리랜서의 40.6%는 연간 총 소득이 2천만 원 미만이었다.

프리랜서 보수 책정은 프로젝트 단위로 산정(36.4%)되는 경우가 가장 많았지만 보수책정에 대해 불만족도 높은 반면, 서비스 건당 수수료(30.3%)나 시급/고정급 형태(29.1%)로 받을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직종별로는 ▲교육·컨설팅·연구·법률 서비스 관련 업종이 31.0%로 가장 많았으며 ▲정보통신(IT) 개발 서비스(12.4%) ▲의료·보건 및 사회복지 서비스(12.4%) ▲음악․연극․미술․만화․게임(10.3%) 순이다. 교육·컨설팅·연구·법률 서비스 관련 업종은 전국 평균과 유사했지만 나머지 업종은 전국 대비 상대적으로 높았다.

1인 자영업형 프리랜서의 일감 수주처는 회사/기관/개인사업자(47.8%)가 가장 많았고, 개인 고객(31.3%), 일감 중개자/플랫폼(20.9%)순이었다. 또한 71.7%가 복수의 일감 수주처를 보유하고 있었다.

프리랜서를 시작하게 된 동기는 독립적인 일을 하면서 수입을 창출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시작(52.0%)한 경우가 많았고, 같은 이유(일의 자율성과 독립성 51.7%)로 프리랜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일감의 입수 경로는 친구/선후배 등 지인(66.9%)이 가장 높았고 개별영업(44.7%), 민간 취업사이트/인터넷 카페(42.5%) 순이었다.

고충과 부당행위 경험
활동관련 고충을 살펴보면 프리랜서는 적성‧흥미 일치도(69.9%), 자율성과 권한에 대한 만족도(59.7%)는 높으나, 보수/소득수준(18.7%), 보수의 책정 기준(18.3%), 직업 안정성(13.4%) 등과 같은 경제적 요인에 대한 만족도는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프리랜서 활동 시 가장 큰 애로사항은 소득의 불안정(79.5%), 일감 구하기(68.2%), 낮은 작업단가(62.4%)와 같은 경제적인 요인과 교육기회 부족(50.9%), 불공정한 계약 관행(47.2%) 등이다.

부당행위를 경험한 프리랜서는 87.4%로 매우 높았으며, 계약조건 이외의 작업 요구, 부당한 작업내용 변경요구, 터무니없는 보수 제시 및 적용 등의 내용이었다. 부당행위에 대한 대응은 개인적인 처리(53.9%)나 참고 견딘다(43.4%)로 소극적이었다.

계약서 작성 실태를 살펴보면 표준계약서에 대한 인지율(72.0%)은 높은 편이나, 실제 사용률(29.9%)로 낮았다.

사회보험 및 사회안전망 가입여부는 국민연금(65.2%)과 건강보험(49.6%) 가입률은 높았으나 이외의 고용보험(19.2%)‧산재보험(12.4%) 가입률은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이와 같은 사유로는 사회보험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지만 비용부담으로 가입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대부분의 프리랜서(95.3%)는 사회보험료 지원 시 사회보험 가입 의향을 보였다.

경기도에 희망하는 지원방안으로는 부당행위에 대한 상담지원(80.0%), 공정거래 가이드라인 개발 및 보급(76.9%)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이후 프리랜서의 소득변화를 살펴보면 소득이 40%이상 감소한 사람이 47.8%였으며, 향후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은 지속감소(45.6%) 및 더 악화(36.7%)될 것이라는 부정적 예상이 강했다.

김지예 공정국장은 “최근 들어 프리랜서, 플랫폼 등 새로운 노동형태가 등장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나, 노동형태의 모호성 등으로 인해 사회적 안전망에서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조사는 도내에서 활동 중인 프리랜서들의 제도적 안전망 구축을 위한 실태 조사이며, 프리랜서들의 생활 안정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정책 마련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보험설계사, 대리운전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를 포함한 광의프리랜서는 42만1천 명, 특수형태근로종사자를 제외한 협의(고숙련)프리랜서에 한정할 경우 14만5천여 명의 프리랜서가 도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철공단지①] 소공인들의 집합소 문래동 철공단지, 현주소는?

뿌리산업의 기술력을 보유한 1천300여 개 소공인들이 집적돼 있는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철공단지. 1960년대 소모성 부품들을 수급하기 위해 형성된 문래동 철공단지는 70~80년대 전성기를 맞이했으나, 이후 내리막길을 걸어왔다. 최근에는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경영난이 가중되거나, 공장이었

K-조선업 ESG 흐름 타고 바다로…삼성중공업·파나시아 “조선업 ESG 더는 미룰 수 없어”

ESG 경영 도입이 세계적 추세가 되며 조선·해운업계도 ESG 흐름에 대비하고 있다. 환경·사회·지배구조를 뜻하는 ESG 열풍이 역풍으로 작용할지 업계 관계자들은 노심초사하면서도 관련 준비로 분주히 움직이는 분위기였다. 한국생산성본부(이하 KPC)는 19일 온라인으로 주최한 ‘산업별 ESG

코로나19 피해 누적 소상공인에 ‘희망회복자금+손실보상’ 지원

제2회 중소벤처기업부 추가경정예산이 지난 24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정부안(4조 8천376억 원) 대비 1조 3천554억 원 증액한 6조 1천930억 원으로 확정됐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거리두기 단계 격상 등을 감안해 국회 심사 과정에서 폭 넓고 두터운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2년 반 만에 열린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온·오프 동시 개최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소와 연기가 불가피했던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ory+Automation World 2021)’(이하 전시회)이 2년 반 만인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렸다. 코엑스,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한국머신비전협회 등의 공동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디지털뉴딜의

[20대 대선 공약] 후보별 산업 공약…‘신산업’ 잡아라

20대 대통령 선거가 34일 앞으로 다가왔다. 대선 후보들은 유권자 표심을 잡기 위해 다양한 공약을 발표하며 차기 정부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대선 후보들의 산업 관련 공약은 디지털, 융복합, 에너지 등 신산업 육성이 골자를 이루고 있다. 후보들 모두 연구개발(R&D), 인재 양성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