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올해 메타버스 산업의 두 키워드, ‘창조’와 ‘인더스트리얼 메타버스’

메타버스, 확장성 기반으로 수익 모델 찾아야

올해 메타버스 산업의 두 키워드, ‘창조’와 ‘인더스트리얼 메타버스’ - 산업종합저널 기타
현대원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 원장(‘2023 넥스트 비즈 컨퍼런스’ 영상 캡처)


메타버스의 현실과 미래를 진단하는 ‘2023 넥스트 비즈 컨퍼런스’가 18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번 컨퍼런스는 유튜브 실시간 라이브로 중계됐다.

강단에 선 현대원 서강대학교 메타버스전문대학원 원장은 올해 메타버스 산업의 두 키워드로 ‘창조’와 ‘인더스트리얼 메타버스(Industrial Metavers)’를 제시했다.

현대원 원장은 메타버스를 이끄는 힘은 사용자의 창조 활동(User Creation)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자유롭게 콘텐츠를 만들 수 있어야 사용자는 자신을 메타버스의 주인으로 인식하고, 창조적 주체의 참여로 가상과 현실의 통합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기존 산업에 메타버스를 결합해 혁신하는 ‘인더스트리얼 메타버스’에 대한 설명도 나왔다. 현 원장은 CES 2023 참가 기업들을 예로 들며 “헬스케어, 모빌리티,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메타버스로 수익을 창출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또 콘텐츠 기반 메타버스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소셜 기반 메타버스는 진입 장벽이 낮은 대신 수익 창출이 어렵지만, 콘텐츠 기반 메타버스는 진입이 어려운 대신 확장 가능성이 풍부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현 원장은 “이미 킬러 콘텐츠를 찾는 경쟁이 시작됐다”며, “플랫폼 구축 단계에 머무르지 말고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4D 프린팅용 형상기억 신소재 기술 개발

한국화학연구원 김용석‧김동균‧박성민 박사 연구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정 ‘스마트화학소재 4D 프린팅 연구단’)은 자가치유 및 재활용이 가능한 4D 프린팅용 형상기억 비트리머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비트리머는 열경화성 고분자의 화학적 안정성과 열가소성 고분자의 가공성을 모두 갖춘

차세대 리튬황배터리 난제 풀었다

국내 연구진이 배터리 성능 저하 주범 ‘리튬 폴리설파이드’ 문제를 활성탄과 인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한국전기연구원(KERI) 차세대전지연구센터 박준우 박사팀(KERI 박준우 박사· 홍정원 연구원, 부경대 백강준 교수)의 ‘저비용 플렉시블 고에너지밀도 리튬황배터리’ 관련 연

국산 가스터빈용 30% 수소혼소 연소기 개발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는 국산 가스터빈용 친환경 연소기가 개발돼, 현장 실증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LNG발전에 활용하는 가스터빈용 수소 혼소 연소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기계연 탄소중립기계연구소 무탄소연료발전연구실 김

물 속 미세플라스틱 제거 기술 개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과 공동으로 물 속 마이크로(㎛)~나노미터(㎚) 크기의 미세플라스틱을 걸러내는 친환경 미세플라스틱 제거기술을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미세플라스틱은 지름이 5㎜ 미만인 플라스틱 입자로, 처음부터 작게 만들어진 ‘1차 미세플라스틱’과 잘

질소산화물(NOx)의 탈질화 및 고부가화 촉매 반응 개발

한국연구재단은 이윤호 교수(서울대학교) 연구팀이 질소산화물(NOx)을 전환하고 고부가화할 수 있는 새로운 니켈(Ni) 촉매 반응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산업화로 인해 유발된 탄소 순환 불균형에 못지않게 질소 순환(nitrogen cycle) 문제 또한 인류의 안전한 삶을 위협하고 있다. 비료의 주원료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