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SEMICON KOREA] 반도체 산업의 지속가능성, 기업 간 협업 중요

지속가능성은 모든 산업에 걸쳐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다. 특히 탄소중립은 지속가능성을 달성하기 위한 바탕으로, 전 세계 기업의 목표가 되고 있다. 반도체 업계도 자유로울 수 없다. 유럽의 탄소 국경 제도,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이 직접 반도체 산업을 타겟으로 삼고 있지는 않지만, 다양한

전시회
전효재 기자
2023.02.03

기업, 미래 성장 견인할 인공지능(AI)에 주목

고객은 제품이 아닌 경험을 산다는 말이 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있어서 고객경험은 제품과 서비스의 경쟁력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았다. 실제로,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고객경험 개선에 힘쓴 기업의 84%가 매출 성장을 이뤘다고 발표했다. 고객지원 솔루션 기업

동향
박재영 기자
2023.02.01

저출산 문제 가시화···학령인구 감소로 폐교 위기에 몰린 학교들

수도권으로 번진 학령인구 감소 문제 최근 수도권 내 초·중·고의 폐교가 늘고 있다. 저출산으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지난해 8월 서울시 교육청은 공고를 통해 도봉고등학교 통폐합에 따른 2023학년도 1학년 신입생의 미배정을 알렸다. 서울시 첫 일반계 공립고교의

동향
김아라 기자
2023.01.31

타워 크레인 기사 월례비 관행···단속 강화하나?

최근 정부는 건설 현장 내 암묵적으로 행해지던 관습 행태를 뿌리 뽑기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경찰이 양대 노총을 포함, 건설 노조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특히, 오래 전부터 이어오던 타워 크레인 기사들의 월례비 관행을 뿌리 뽑겠다는 심산이다. 월례비는 각

정책
최 준 기자
2023.01.30

‘변한 게 없다’ 1년 맞은 중대재해처벌법…개정 움직임

근로자 사망 등 중대재해를 줄이기 위해 사업주 책임을 강화하는 취지로 만든 중대재해처벌법(이하 중처법)의 당초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다. 시행 이후에도 사망자 수는 변화가 없었고, 중대산업재해로 수사 대상에 오른 211건 가운데 11건만 현재 기소된 상황이기 때문이다. 고용노동부가 지

정책
강현민 기자
2023.01.27

[최전선의 외국인 근로자④]“이게 괴롭힘 맞나요?”…‘나부터 의심하는’ 외국인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 근로자가 문화와 인종에서 차별을 느끼고 있다는 인식은 이미 전부터 한국 사회에 만연한 사회 문제다. 지난해 통계청 ‘이민자 체류 실태 및 고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체류 외국인들이 한국 생활에서 겪는 어려운 사항(복수응답)들 가운데 ‘생활방식, 음식 문화차

동향
강현민 기자
2023.01.25

[최전선의 외국인 근로자③]‘위험의 이주화’… 위험 현장에 내몰리는 외국인근로자

정부가 중소기업·특정업종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는 인력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국인 인력을 역대 최대 규모로 불러들일 계획이다. 10년 장기체류를 비롯해 상·하차 직종의 고용을 허용하는 등 기존의 고용허가제도도 대폭 손질하면서, 생산 대체 인력으로 외국인을 적극 활용하는 모습이

동향
강현민 기자
2023.01.24

실체 불확실한 메타버스.. 공감대와 비즈니스 형성해 인식 바꿔야

메타버스 산업이 부상하고 있지만 아직 그 실체를 직관적으로 이해하기는 어렵다. 이를 산업에 활용하고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산학연의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최초로 메타버스 ETF(Exchange Traded Fund)를 상장시킨 매튜 볼(Matthew Ball)은 메타버스의 핵심 속성으로 ▲지속성 ▲실시간 동기화

기타
전효재 기자
2023.01.23

[최전선의 외국인 근로자②] 기도공간·무슬림 식단 마련해준 건설현장…포용문화 갖춰야

구랍 29일 정부는 산업 현장 내 노동 생산성 불균형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고용허가제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관련 내용을 보면, 외국인력 숙련체계 구축, 외국인력 취업 활동 범위 확대를 통한 활용체계 고도화, 외국인력 합법적 고용환경 조성을 통한 체류 지원 강화, 노동시장 상시 분석시스템 구

동향
최 준 기자
2023.01.23

[최전선의 외국인 근로자①]인구절벽 매달린韓…외국인 근로자는 역대 최대

‘곳간은 비어가는 데 흉년만 예고되고 있다’ 2023년 한국 인력 시장의 이야기다. 경제활동에 기여할 수 있는 인구를 뜻하는 생산연령인구의 날개 없는 추락이 예고되고 있다. 출생률마저 뚝뚝 떨어지면서 인구 절벽이 눈앞에 다가오고 있다. 당장의 선택지는 외국인 인력으로 옮겨간다.

동향
강현민 기자
2023.01.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