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내후년까지 지속…중장기적 대비 필요해”

반도체 기업, 자동차 업계와 협력…차 공급망 안정화 노력해야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내후년까지 지속…중장기적 대비 필요해” - 산업종합저널 전자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내후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자동차 공급망의 안정화를 위해 기업과 정부가 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KATECH)은 ‘車반도체 수급난 현황 진단과 향후 과제’ 보고서에서 자동차 전장화 추세에 따라 차량용 반도체 수요 증가가 예상되지만 인피니언, ST마이크로 등 기업이 내년 상반기에서 내후년 이후까지 차 반도체 공급난 지속을 전망했다고 밝혔다.

또한 자동차 전문 조사업체 오토포캐스트(AutoForecast)의 자료를 인용해 작년 말부터 이어진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올해 글로벌 자동차 생산 차질 규모가 1천15만 대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도요타를 제외한 글로벌 상위 OEM의 올해 3분기 누적 생산 실적은 2019년 동기 대비 30% 전후로 하락했다. 국내 기업의 실적은 차량용 반도체 조달을 위한 정부의 단기 지원책에도 불구하고 14% 수준으로 감소했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조민욱 선임연구원은 ‘완성차, 부품사 등의 수요기업은 차량용 반도체에 대한 장기적인 계획을 국내 공급 기업들과 공유하는 등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반도체 기업은 자동차 업계와 협력하며 적극적인 개발과 투자를 진행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정부 차원에서는 다양한 차량용 반도체 기업들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기업을 폭넓게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ROBOT WORLD] 전기차 주차하면 로봇이 충전기 연결

전기차의 보급률이 확산되며, 충전 인프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맞춰 여러 기업·기관에서 다양한 충전 솔루션을 내놓고 있다. 한국기계연구원(KIMM)은 킨텍스에서 11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2023 로보월드(ROBOT WORLD)’에 협동로봇을 기반으로 하는 전기차 무인 충전 시스템을 출

[안전보건전시회]전기차 화재, 자동 수조 해결책 될까

전기차에 대한 수요만큼, 화재 시의 대처방법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2023 국제안전보건전시회(Korea International Safety&Health Show 2023, 이하 안전보건전시회)’에서 이런 우려에 맞춘 전기차 화재 솔루션이 등장했다. ‘EV자동소화시스템’ 솔루션은 전기차 충전소에 네모난 틀 형태

[국토교통기술대전] “자율주행 Lv4는 운전자 유무가 중요한 것 아냐”

‘2023 국토교통 기술대전(이하 기술대전)’에서 교통소외지역과 교통약자를 위한 자율주행 Lv4 기반 이동지원 솔루션이 참관객들에게 선보였다. 해당 솔루션은 국토교통부의 과제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합작해 개발했다. 부스에 전시된 자율주행차량에는 센서 12개(카메라 8개, 라이다 3개

건축가가 디자인한 자율주행 전기차...“조각같이 생겼네”

문화역 서울 284에서 진행 중인 ‘헤더윅 스튜디오 : 감성을 빚다’ 전시에서 자율주행 전기차의 컨셉카가 참관객의 발길을 멈춰 세웠다. 해당 차량은 영국의 헤더윅 스튜디오(Heatherwick Studio)가 중국의 IM모터스(IM Motors)를 위해 설계한 것으로 자율주행과 운전자 제어, 두 가지 모드를 갖췄다

스마트 모빌리티, AI 신뢰성 향상 강조돼

차량의 하드웨어들을 소프트웨어가 제어하는 ‘스마트 모빌리티’가 대중화되면서, 차량 제어에 쓰이는 AI(인공지능)의 신뢰성 향상이 강조되고 있다. 고려대학교 인공지능학과 이상근 교수는 13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3회 HMG 개발자 컨퍼러스’에 연사로 나섰다.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