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전기차 폐배터리···환경문제 주범?

폐배터리 포함된 희귀금속···유독성분으로 인해 환경오염 일으켜

자동차 업계는 전 세계가 추진 중인 탄소중립을 이행하기 위해 내연기관 차량 대신 이차전지를 활용한 전기 차량 개발 및 생산에 주력 중이다.

그러나 전기차 보급 확대로 폐배터리의 배출량이 점차 증가하면서, 폐배터리가 새로운 환경문제 주범으로 주목받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기차 폐배터리 연간 발생량은 올해 2천907개를 기록하고, 매년 늘어나 2030년에는 10만7천520개로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본지 기자는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문제와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관련업계 현황을 파악해봤다.

환경문제로 각광받은 전기차···새로운 골칫덩이

전기차 폐배터리···환경문제 주범? - 산업종합저널 전기

최근 전기차의 보급과 함께 늘고 있는 폐배터리 배출 문제는 관련업계에 새로운 골칫덩이로 자리 잡았다.

니켈, 리튬, 망간, 코발트 등이 포함된 폐배터리를 그대로 버리게 되면 유독성분으로 인해 환경오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해까지 국내 폐배터리 관리는 미흡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제껏 폐배터리는 재사용 및 재활용에 관한 적절한 법규가 없어, 정부가 지정한 각 지자체 관리 창고에 쌓여만 가고 있는 실정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정부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71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경기 시흥시, 충남 홍성군, 전북 정읍시, 대구 달서구 총 4곳에 미래 폐자원 거점수거센터를 증설, 환경관리공단이 관리할 수 있도록 위임했다.

한국환경공단 이태석 주임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현재 거점수거센터는 올해부터 정식 운영을 시작해 폐배터리에 대한 철저한 검수와 보관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재제조 및 재사용 검증이 끝난 후에는 자원순환 정보센터 홈페이지에 입찰 공고를 올려, 폐배터리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국내 전기차 선진 구역 제주, 철저한 프로세스 통해 폐배터리 관리

전기차 폐배터리···환경문제 주범? - 산업종합저널 전기
출처=123RF

전기차 보급을 가속화한 제주는 전국 전기차 보급률 1위 지역이다. 이에 따라 일찍이 폐배터리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고민한 제주는 2019년 전기차배터리산업화센터를 개설했다.

폐배터리는 성능의 70% 이상의 제품만 재사용이 가능하다. 이를 기반으로 센터에서는 회수한 배터리의 잔존용량을 확인 후, 안전검사를 거쳐 재사용 가능 제품과 불가능한 제품으로 분류한다.

공정을 거친 재사용 가능한 배터리는 ESS(에너지 저장 장치), UPS(무정전 전원장치)등에 사용하고, 재사용이 불가능한 배터리는 니켈, 리튬, 망간, 코발트 등의 희귀금속을 추출할 수 있는 민간 기업 및 기관에 매각한다.

현재 이 센터는 제주테크노파크(JTP) 관리하에 운영되며, 철저한 매각 기준을 통해 폐배터리의 재고 순환이 이뤄지도록 관리하고 있다.

또한, 급증하는 전기차 수요에 맞춰, 제주도 내 타 부지에 현재 센터와 같은 관리 공간을 구축할 계획이라는 게 제주테크노파크 관계자의 설명이다.

제주테크노파크 강일영 수석연구원은 “센터 개소 전에는 폐배터리 입고 후, 안전 검사 및 유관 검사를 진행해 문제가 없는 제품을 중심으로 적재해 관리하고 있었다”면서 “현재는 철저한 프로세스를 통해 사용 불가한 배터리까지 다시 제재조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자동차 산업 메가트렌드, 전동화①]전문가의 눈으로 본 자동차 산업 변화

전기자동차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 ‘2023 서울모빌리티쇼(SEOUL MOBILITY SHOW 2023)’에 참여한 완성차 업체들은 모두 ‘전동화’의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완성차 기업뿐이 아니다. 애플을 비롯한 거대 ICT기업들도 전기차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 소비자도 적극적이다. EV트렌드코리

[공동주택 급배수관 소음과의 전쟁①]지하 기계실부터 감압밸브까지

아파트와 같은 공동주택에서 소음은 거주자의 쾌적한 생활을 방해하는 요소다. 한 장의 벽이나 바닥을 사이에 두고 여러 세대가 생활하기 때문에 그 소음원도 다양한데, 그 중 물을 사용해 발생하는 ‘급배수소음’도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급배수소음은 경우에 따라 강도가 다르고 때로는 무시

[UAM ①]개발 어려운 도심항공모빌리티, 경쟁 치열한 이유는?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은 자동차 중심의 지상 교통체계를 공중으로 확장한 것으로, 저고도(300m~600m)의 하늘길을 이용하는 새로운 항공 운송 생태계 전체를 의미한다. 기존의 항공교통은 승객이나 화물을 높게, 빠르게, 멀리 운송하는 것이 특징인 반면, UAM은 도심 저

[UAM ②]도심항공교통 상용화 핵심 기술

많은 기업이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의 상용화를 목표로 경쟁하고 있다. 본격적인 상용화는 2030년으로 예상되지만, 성장 가능성이 큰 UAM 시장을 미리 선점하기 위해서다. UAM 상용화 전략을 논의하는 ‘미래 도심항공모빌리티 상용화 사업전략 및 추진방안 세미나’가 세미나허브

[PRINT 4.0①]인쇄산업 현황과 전망

노동집약적 제조업인 인쇄산업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다품종 소량생산에 적합한 디지털 인쇄 설비를 활발히 도입하고, 사람이 필요한 여러 공정도 자동화 장비로 줄이는 추세다. 인쇄산업의 4차 산업혁명(Industry 4.0), ‘프린트 4.0’이 진행 중인 것이다. 변화하는 인쇄산업의 현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