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북미 전기차 시장 확대 최대 수혜국은 한국…“갑 같은 을 됐다”

투자증권 전문가 세계 시장 분석, “글로벌 완성차 업체 협업 선택지 韓 배터리 3사 뿐”

북미 전기차 시장 확대 최대 수혜국은 한국…“갑 같은 을 됐다” - 산업종합저널 동향
정원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

북미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확대됨에 따라 배터리 수요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국내 배터리 업계가 북미 시장을 주시하는 가운데, 북미 배터리 수요 증가의 최대 수혜국이 한국이 될 것이란 예상이 나왔다.

정원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5일 상암동 중소기업DMC타워에서 열린 ‘K-배터리 산업전망 컨퍼런스’에서 “미국 시장에서 글로벌 완성차 업체가 선택할 수 있는 기업은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의 국내 배터리 3사밖에 없다”고 말했다.

중국에 집중된 공급망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발의된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은 미국 내 생산한 배터리에 보조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테슬라를 비롯한 미국 시장의 완성차 기업은 어느 업체와 배터리 공장을 세울지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정원석 연구원은 “중국은 미국의 제재를 직접 받고, 일본은 해외시장 진출 및 증설에 보수적이고, 미국의 신생기업은 기술력이 떨어진다”면서, “실질적인 선택지가 한국의 배터리 3사로 좁혀지면서 엄청난 구매협상력이 생겼고, ‘갑 같은 을’이 됐다”고 말했다.

한국 배터리 업계는 유럽보다 북미 시장을 중시하고 있다. 중국 배터리 업체와의 직접적인 경쟁을 피할 수 있어서다. 유럽의 CRMA(핵심원자재법)도 특정국의 공급망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발의됐지만, 중국 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직접적으로 배제하지는 않는다. 유럽 시장에서는 필연적으로 중국 배터리 업체와 경쟁하게 되는 것이다.

북미 시장은 전기차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배터리 수요가 확대될 뿐 아니라, 큰 차를 선호하는 미국 소비자의 특성상 탑재되는 배터리 용량이 커 수익성도 높다. 배터리 보조금으로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유리한 장점도 있다. 정 연구원은 “IRA로 북미 시장이 국내 배터리 산업 성장의 중심축이 됐다”고 말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한국로봇산업협회, 독일 뮌헨 로봇자동화 전시회 한국관 운영

AUTOMATICA 2023(독일 뮌헨 로봇자동화 전시회)가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나흘동안 독일 뮌헨(Trade Fair Center Messe München)에서 펼쳐졌다. 2004년부터 격년제로 열리고 있는 독일뮌헨로봇자동화 전시회는 메쎄 뮌헨(Messe München) 주최로 로봇과 스마트자동화, 모션제어, 인공지능(AI) 분야

오는 2025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 매출액 1천240억 달러 규모

올해 전체 반도체 장비 매출액은 최고 기록이었던 2022년의 1천74억 달러대비 6.1% 감소한 1천억 달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전자산업 공급망을 대표하는 산업 협회 SEMI에 따르면, 반도체 장비 매출액은 내년도 반등 후에 2025년에는 전공정과 후공정 모두 성장해 1천240억

배터리 소재, 한-중 협력 투자 증가... ‘위험한 동침’ 주의해야

미국의 IRA(인플레이션 감축법, 전기차 가치사슬에서 중국을 배제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 지배적) 시행을 계기로 국내 주요 기업들이 배터리 핵심 소재의 국내 생산 능력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기업들은 미·중 갈등에 따른 규제 리스크 분산 목적으로 한국 배터리 기업과

TCL, CES 2024에서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 공개

세계적인 가전제품 브랜드 TCL Electronics가 2024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다양한 혁신 기술과 제품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제품 중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TV인 QD-미니 LED TV와 업계 최초의 스마트 커넥티드 모바일 기기 엔터테인먼트 솔루션 등이 포함돼 있다. QD-미니 LED

독일 쾰른 국제 식품전시회 ‘아누가 2023’ 118개 국 약 7천800개 사 참가

국제 식품전시회 아누가(anuga)가 역대 최다 참가국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아누가 주최사 쾰른메쎄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참가 요청이 솓아지면서 전시장 내 복도까지 줄였다. 약 118개국 7천800개 사가 참가, ‘세계 1위 국제식품전시회’의 면모를 선보일 전망이다. 아누가 2023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