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극저온 환경에서 고효율 전기에너지 저장 가능

저온에서 낮은 전하 이동도와 안정성 문제 해결책 제시

극저온 환경에서 고효율 전기에너지 저장 가능 - 산업종합저널 에너지

기후 변화에 따른 이상 저온 지역의 출몰에 따른 대규모 정전 및 전기차 무덤 사태와 같은 돌발적 위기 상황의 근본적 해결 및 현재 추진 중인 아르테미스 계획(달 탐사)과 같은 근미래 프로젝트에는 충분한 에너지 수확/저장 용량을 가지면서 극한의 온도환경을 견딜 수 있고 신뢰할 수 있는 효율적인 에너지원이 필수적이다.

특히, 웨어러블 전자장치에 전력을 공급하는 충분한 에너지를 제공하는 것은 우주인들의 생존에는 필수적이다. 하지만 극저온 에너지 수확/저장장치에 관한 연구는 매우 제한적이다.

영하 80도의 극저온 환경에서 효율적으로 전기에너지를 수확하고 저장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은 임진형 교수(국립공주대학교) 연구팀이 친환경적 소재로 개질된 사이클로덱스트린계 핵심 소재를 적용해 극저온에서 효과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수퍼캐퍼시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수퍼캐퍼시터는 전극과 전해질 계면으로의 단순한 이온 이동이나 표면화학 반응에 의한 충전 현상을 이용해 많은 에너지를 모아두었다가 수십 초, 수 분 동안 높은 에너지를 발산하는 에너지 저장장치다. 최근 신재생에너지의 획기적 증가와 더불어 전력밀도가 높고, 충·방전 속도가 빠르며, 충·방전 사이클 수명이 매우 길어 주요 에너지 저장 장치로 대두되고 있다.

기후 변화로 인한 이상 저온 지역에서의 위기 상황에서 극한 온도를 견딜 수 있는 효율적인 에너지원의 확보는 필수적이다.

대표적인 에너지 저장장치로 꼽히는 이차전지의 경우, 온도가 감소할수록 전지 내부저항이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리튬이온의 이동성이 현저하게 감소하는데, 이때 발생하는 급격한 에너지 및 전력 감소는 안정성 문제로 이어졌다.

현재까지의 극저온 에너지 수확 및 저장장치에 관한 연구는 초기 단계여서 성과가 미비한 상황이다.

저온에서의 전하이동 문제 해결책 제시
연구팀은 극저온 환경에서 기존 전기에너지 저장장치를 사용하는 데 있어 큰 장애로 여겨졌던 저온에서의 낮은 전하 이동도와 안정성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 극한 온도에서도 활용 가능한 새로운 자가 충전 에너지 저장장치 시스템을 제안했다.
시스템의 주 전극 재료로 사용된 개질된 사이클로덱스트린계 핵심 소재가 화학적으로 안정적이면서 고효율로 동작할 수 있는 조성영역을 탐색했으며, 실험 결과 영하 80도에서도 안정적으로 무선 신호를 발생하는 자가 구동형 소자를 시연할 수 있었다.

자가 구동형 소자가 적용된 시스템은 웨어러블 장치로도 활용할 수 있어 일반적인 인간의 움직임에 의해 구동되는 에너지 수확·저장 기능의 수행도 가능하다.
연구진은 “개발된 전기에너지 발생·저장 소자는 극저온에서는 좋은 성능을 보이지만, 동작 온도의 범위를 확대한 극한계 온도(영하 200도~ 영상 200도) 영역에서 동작하는 기능이 필요하다”며, “후속 연구를 통해 관련 연구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실사업과 지역대학 우수과학자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 성과는 화학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케미칼 엔지니어링 저널(Chemical Engineering Journal)’에 2월 15일 게재됐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준이차원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소재 개발

가볍고 유연할 뿐만 아니라 성능 면에서도 기존의 상용화된 실리콘 기반의 태양전지와 비슷한 수준의 단위소자 효율을 보이고 있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는 차세대 태양전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상용화를 위해선 고효율뿐만 아니라 장기안정성을 확보하는 것

차세대 신소재 ‘맥신’, 표면처리 기술로 상용화 앞당기나

한국교통대학교(이하 교통대) 환경에너지 연구실이 '2023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대전(CoMPEX KOREA 2023, 이하 컴펙스 코리아)'에서 차세대 신소재 ‘맥신(MXene)’ 연구 현황을 소개했다. 맥신은 전기 전도도, 전자파 차폐 특성이 우수한 2차원 나노 소재다. 2차 전지의 전도성 물질을 대체

스마트안전관리 선보인 포스코이앤씨, “중대재해만큼은 막는다”

포스코이앤씨(이하 포스코)가 14일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 중인 '대한민국 안전산업 박람회(K-SAFETY EXPO, 이하 전시회)'에서 크레인 안전 솔루션, 8D BIM 등 스마트 안전관리 기술을 선보였다. 크레인 안전 솔루션은 크레인 작업의 사고를 예방하는 기술이다. 건설 현장 크레인은 100m 이상에서

고효율 탠덤 페로브스카이트 발광소자 개발

유기 분자·무기 원소, 중심 금속 그리고 할로겐 원소로 구성되고 이온 결정 구조를 가지는 금속 할라이드 페로브스카이트 발광체는 현재 디스플레이 소재로 사용되는 양자점 (Quantum dot) 혹은 유기 발광소재와 비교해 제작 비용이 낮다. 색상 조절도 쉽고, 색순도가 뛰어나 차세대 디스플레이

전기차 동력원 리튬이온 배터리 열폭주 이유 찾아내

전기 자동차 보급량이 늘어나면서 동력원인 리튬 이온 배터리의 안전성 확보가 중요한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리튬 이온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 전기차용으로 많이 사용돼 오고 있으나, 여러 기계적/전기적 남용으로 인해 배터리가 폭발하는 열폭주가 발생하게 되고, 이는 운전자와 차량 자체의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