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리는 물류자동화로봇 시장…인수합병 통해 주도권 잡는다!

IoT 기술 기반 통합 자동화 관리로 효율성 높여

열리는 물류자동화로봇 시장…인수합병 통해 주도권 잡는다! - 산업종합저널 FA

최근 물류·제조 분야에서는 저출산 고령화와 제조 인력의 감소에 따른 노동력 부족, 디지털 기술의 발전과 인프라망의 확대로, 자동화 수요를 증가시키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팬데믹은 e커머스 분야의 수요 급증을 불러왔다. 이 때문에 물류센터에서는 코로나 확산 방지 및 직원의 안전성 확보, 빠르고 정확한 배송을 위해 로봇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시장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들은 인수합병 전략을 통해 보다 빠르게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이제 열리기 시작하고 있는 물류자동화시장에서 인수합병이라는 전략이 얼마나 시장 경쟁력을 높이고 수요자의 요구에 부흥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일본 히타치(Hitachi) 제작소는 이달 1일자로, 물류로봇 기업 교토로보틱스(Kyoto Robotics) 주식 98%를 인수했으며, 이번 인수를 통해 물류 및 공장 자동화 분야의 전체 자동화 라인에 대한 시스템 통합을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히타치가 언급한 통합 시스템은 물류 센터에서 입출하시 팔레타이징 및 디팔레타이징 자동화에 교토로보틱스의 지능로봇시스템을 적용한 로봇 SI를 제공하고, 히타치의 소형 무인 운반 로봇 ‘라크루(Racrew)’ 또는 반송설비를 포함해 자동화 라인을 종합적으로 제공한다는 것.

또한 이들을 창고제어시스템(WCS)와 창고관리시스템(WMS)과 연계시킴으로써 제품, OT(운영기술), IT(정보기술)를 결합한 현장에서 경영까지 일관되게 이어지는 물류센터의 고도화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소프트뱅크도 이달 5일, 물류창고용 로봇자동화 및 소프트웨어 기업 오토스토어(AutoStore)의 지분 4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AutoStore는 입방체(정육면체) 디자인을 통해 사용자가 동일한 창고공간에 보다 많은 재고를 보관할 수 있도록 하는 공간효율성의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 회사는 이러한 설계적 강점을 통해 수동 스토리지와 동일한 공간에서 4배의 스토리지 용량을 얻을 수 있으며 10대의 로봇이 한 대의 진공청소기만큼의 에너지만을 사용하므로 각 제품 이동에 따라 효율성과 에너지가 절약된다고 자료를 통해 설명했다.

비전검사장비 기업 브이원텍도 올해 3월 9일, 물류로봇 기업 시스콘을 인수했다.

2013년에 설립된 시스콘은 산업용 물류 이송로봇과 공장 생산라인 적용 로봇, 서비스 로봇, 비대면 로봇 등을 공급하고 있는 기업으로, 자율주행 물류 로봇의 설계부터 서비스 콘텐츠 개발까지 자체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도요타·닛산·혼다·포드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 콘티넨탈·보쉬 등 부품 업체, 로지스틱스와 같은 물류 업체들도 물류 자동화 전문 기업, 인공지능(AI) 및 로봇 업체들을 인수하거나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열리는 물류자동화로봇 시장…인수합병 통해 주도권 잡는다! - 산업종합저널 FA
보스턴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의 로봇이 상자를 들어올리려고 하고 있다. (자료=보스턴마이내믹스 유튜브)

지난해 11월,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 지분 80%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로봇 운용에 필수적인 자율주행(보행)·인지·제어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이미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물류 분야에서 이 회사는 2019년에 물건을 집고 옮길 수 있는 물류용 로봇인 픽(Pick)과 바퀴가 달려 직접 물건을 들고 목적지까지 자율적으로 이동할 수 있는 핸들(Handle)을 선보였는데 핸들은 ’22년 상용화될 예정이다.

한편, 시장조사 기업 ResearchAndMarkets의 ‘창고 로봇 시장 동향 보고서’는 관련 시장이 ’20년부터 ’25까지 연평균 27%의 고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 보고서는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과 로봇 등의 통합적으로 연결된 시스템이 창고 내부의 물품 배치, 피킹, 주문, 포장, 보안 및 검사와 같은 다양한 작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하도록 돕고 운영 효율성을 개선하는 동시에 증가하는 인건비를 절감하는 효과를 가져왔다고 분석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가 가져온 비대면 서비스 가속화 속 소외받는 노인들

“코로나19로 손님이 줄은 탓인지 영화관 카운터에는 직원도 없고 기계로만 예매가 가능하게 해놨다. 눈도 어둡고 기계도 다루지 못하는 노인들은 어떻게 하라는 건지...”. 영화관에서 만난 한 할아버지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최근 음식점 및 카페, 영화관 등에서는 인건비 절감 및

대세가 된 메타버스(Metaverse)의 근간, ‘3D 모델링’

메타버스(Metaverse)란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상 속에서 비대면 업무가 자리 잡으면서, 현실을 가상공간에 옮겨 놓은 ‘메타버스(Metaverse)’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BIM(건축정보모델)과 같은 3D 프로

인공지능(AI), 물류 최적화 핵심 기술로 두각

물류센터의 지게차, 카트가 이동하면 위치와 속도가 실시간으로 서버에 전송된다. 센터 내에서 이동하는 모든 물체의 움직임은 데이터로 변환돼 클라우드(Cloud)에 저장된다. 실시간으로 지게차, 카트, 작업자의 움직임을 분석해 동선을 수정하고 연계작업을 할당할 수 있다. “이커머스 시장의 성

인공지능(AI) 재활용품 회수 로봇, 사물인터넷(IoT) 분리배출함...‘자원 순환 도우미’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온라인 소비가 늘면서 종이, 플라스틱 등 포장 용기 사용량도 증가하는 추세다. 그중 플라스틱은 소각 시 대기를 오염시키고 매립하는 경우에도 분해되는데 시간이 최소 5년에서 최대 1천년이나 걸린다. 이에 폐플라스틱 등 쓰레기 처리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다뤄

건설업계, 스마트 솔루션 통한 위험 예측·예방으로 중대재해 줄인다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산업안전에 대한 건설업체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건설현장에서 안전장비의 착용은 필수 요소이지만, 소수의 안전관리자가 모든 근로자를 지켜봐야 하는 탓에 안전관리에는 어려움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건설업계는 IT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안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