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세계 최대 국제 전시회 스포가가파, 오는 6월 개최

독일 쾰른 개최, 1천800개 기업 참가 '풍성해진 볼거리' 행사

세계 최대 국제 전시회 스포가가파, 오는 6월 개최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세계 최대 국제 전시회 스포가가파, 오는 6월 개최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세계 최대 국제 전시회 스포가가파, 오는 6월 개최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세계 최대 국제 가든 리빙 전시회 '스포가가파(spoga+gafa) 2024'가 오는 6월 16일부터 18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개최된다.

스포가가파는 아웃도어 퍼니처, 온실, 야외 스파 및 자쿠지, 정원용품, DIY 공구, 바비큐 그릴, 야외용 조리도구 등 넓은 스펙트럼의 제품군을 아우르는 B2B 전시회다. 가든 라이프스타일의 모든 영역을 아우르는 전시회인 만큼, 업계에선 트렌드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종합 지침서로 평가받고 있다.

유럽과 북미 시장의 리딩 기업 참가율이 대폭 증가해, 업계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했다. 열띤 참가 신청과 높은 재참가율로, 약 1천800개 사가 참가하고 지난 회보다 전시 면적도 대폭 확장됐다. 신생기업과 스타트업까지 더해져, 약 23만sqm(7만 평)에 다양한 아이디어가 피어날 전망이다.

유로파 인터내셔널(EUROFAR)부터 하이엔드 리조트 아웃도어 퍼니처 브랜드 꾸뛰르 자르댕(COUTURE Jardin), 다양한 소재의 특성을 바탕으로 한 디자인 퍼니처 보렉(Borek) 등 세계적인 아웃도어 퍼니처 기업부터 현시점 아웃테리어 업계의 '뜨거운 감자'인 유리온실 브랜드 팔램(Palram), 미니 정원 분수부터 소품까지 아우르는 케밍크(Kaemingk) 등 아웃도어 리빙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의 참가로 더욱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캠핑과 함께 야외 레저 활동의 인기가 더해지면서 아웃도어 키친 제품도 잇따라 주목받고 있다.

바비큐 애호가 사이에서 수입 요청 쇄도하는 카마도조(Kamado Joe), 스위스 멀티 바비큐 그릴 아웃도어셰프(Outdoor Chef), 레트로한 시그니처 디자인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트레이거(Traeger), 가성비와 디자인, 기능 모두 잡은 바비큐 그릴 브랜드 웨버(Weber-Stephan)까지 전 세계 바비큐 업계 '큰손'이 한곳에 모일 예정이다.

내구성과 가성비 분갈이용 화분으로 인기몰이를 한 카피(Capi), 화려한 색감과 독특한 형태의 화분을 선보이는 에델만(Edelman)과 베카(Veca), 이미 '식집사'(식물+집사) 사이에서 미니 온실로 유명세를 얻은 엘호(Elho) 등 유럽산 고급 토분부터 현대적 디자인이 돋보이는 화분까지 만나볼 수 있다. 이름만 들어도 다 아는 핀란드 정원 가위 피스카스(Fiskars), 정원 호스 및 물 분사기 분야 리딩 기업 피트(Fitt) 등 가드닝을 위한 a to z도 함께 소개된다.

국내에서도 온실부터 캠핑용 버너, 정원용품까지 다양한 제품이 해외 시장 확장에 나선다. 프리미엄디자인은 '노갭테크(No-ghap DECK)' 특허 기술이 적용된 친환경 제품으로 첫 참가를 알린다. 꾸준히 참가해 온 엠아이티는 휴대용 가스버너, ㈜태양은 부탄가스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 원예용품 및 DIY 공구 분야로는 태흥이기산업과 플라텍이 참가한다. 태흥이기산업은 스포가가파에 지속적으로 참가한 업체로, 매해 뛰어난 내구성과 기술력으로 해외 바이어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올해 첫 참가인 플라텍은 정원 청소 용품과 펌프 등으로 적극적인 글로벌 마케팅을 펼칠 전망이다.

전시장 너머, 도심 전체에서 만나는 가든 라이프스타일
전시장 쾰른메쎄를 비롯해 쾰른 도심 곳곳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부대행사와 특별 전시장은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할 예정이다. 전시장 내 '포럼 가든 카페(Forum Garden Café)'에서는 전 세계 전문가가 업계의 지속가능성을 모색하고 각 제품군의 최신 트렌드와 AI 활용 방안, 마케팅 전략 등 다양한 주제의 포럼이 진행된다. 최신 제품과 참신한 발상을 살펴볼 수 있는 특별 전시 '아이디어의 거리(Boulevard of Ideas)'는 전시장 곳곳에 위치해, 제품별 최신 트렌드를 제시한다. 10.2홀의 '트렌드쇼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Trend Show Outdoor Lifestyle)'은 이색적인 디자인과 소재가 돋보이는'혁신 제품 쇼룸'이다.

유럽 아웃테리어 트렌드와 현주소를 가시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가든센터 '크레머(Kremer)' 투어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독일 내 복합문화센터로 재탄생한 대형 화훼 농원 '크레머(Kremer)'는 온실 레스토랑, 식물 체험 카페, 아웃도어 퍼니처 쇼룸 등이 결합한 약 5천m²의 가든센터다.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업계의 오프라인 유통 플랫폼 경쟁력 강화와 정원 산업의 상생발전을 위한 경험적 인사이트를 제공할 방침이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ROBOT WORLD] 근로자 안전 높여주는 굴삭기 원격 조종 솔루션

굴삭기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솔루션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로보월드(ROBOT WORLD)’에 등장했다. 굴삭기 원격조종 솔루션은 조종석에 레버 모듈과 페달 모듈, 메인 제어기를 설치한 뒤, 원격조정기를 통해 이뤄진다. 4개의 제품이 1개 세트화돼 전용 캐리어로 운반할 수도 있다.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 로봇지능 사회 구현 전략 제시

현동진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이하 로보틱스랩) 상무가 14일 여의도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2023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에서 로봇지능 사회 구현 전략을 제시했다. ‘로봇지능 사회’는 로보틱스와 서비스가 연결된 사회를 의미한다. 기계에 다양한 기술 영역을 융합해 일상생활을 바꾼다는 것

개도국 탄소 배출 많지만…"앞서 더 많이 배출한 선진국이 책임져야”

이회성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의장이 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3 탄소중립과 에너지정책 국제세미나’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 탄소중립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그는 ▲개도국 탄소중립 지원 ▲선진국 소비의 탄소중립화 ▲인프

[카드뉴스]인공지능, 한때 버려진 기술이었다고?

인공지능은 생각보다 오랜 역사가 있습니다. 1946년 완성된 최초의 컴퓨터 ‘에니악(ENIAC)’이 덧셈이라는 연산을 시작했고, 이 조그마한 가능성으로부터 AI의 개념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지난 3월 ‘2023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에서 만난 김현용 충북대학교 산업인공지능연구센터 초빙교

[ENVEX 2023]굴 껍질로 제설용 염화칼슘 제조

굴 껍질을 재활용해 만든 제설용 염화칼슘이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 중인 ‘제 44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23, 이하 전시회)'에 등장했다. 제설용 염화칼슘은 주로 중국에서 원재료를 수입해 생산했다. (주)쉘피아 관계자는 “굴 패각을 산에 녹이고, 염화칼슘을 분리해 분말 형태로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