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제조기업 열에 여덟, 생성형 AI 도입 및 운영 활용

로크웰 오토메이션, 2024 스마트 제조 현황 보고서 발표

제조기업 열에 여덟, 생성형 AI 도입 및 운영 활용 - 산업종합저널 로봇
MS COPILOT 활용 이미지

산업 자동화 및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문기업인 로크웰 오토메이션(Rockwell Automation)이 올해 연례 스마트 제조 현황 보고서를 3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제9차 연례보고서로 제조기업들이 ▲인력 잠재력 극대화 ▲위험 감소 ▲품질 향상 ▲지속 가능한 성장 제공을 위해 스마트 제조 기술에 중점을 두고 있음을 보여준다. 본 보고서는 주요 17개 국가 및 1천500개 이상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 세계 제조기업들은 다양한 대내외 요인으로 제조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제조기업의 83%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인도, 일본, 중국의 경우 90%가 넘는 제조기업이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고 있다고 답해, 아태지역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노력이 두드러지고 있다.

주요 보고서 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생성형 AI는 지난해 제조기업들의 투자 수익(ROI)에 기여하는 기술 중 '클라우드 및 SaaS'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제조기업의 83%는 올해 생성형 AI를 제조 운영 과정에 도입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올해 투자할 기술 분야 1위로 뽑기도 했다.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사장 스콧 울드리지(Scott Wooldridge)는 '올해 보고서에서 AI가 고려 대상 기술 1위에 오른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아시아 제조업체의 44% 이상이 가까운 시일 내에 인력 부족과 기술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AI/ML을 도입할 계획이다. 아시아 시장은 기술이 더 생산적이고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성과를 위해 대체재가 아닌 조력자로 여겨지는 인간과 기술의 파트너십을 재구성하는 데 앞장설 수 있는 기회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제조기업의 94%는 스마트 제조 기술을 활용해 제조인력 규모를 유지하거나 증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협동로봇과 자율주행로봇(AMR) 및 무인운반차(AGV)는 제조기업이 올해 투자할 기술 분야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품질 향상'은 제조기업 신기술을 채택하게 된 요인이었다. 43%의 아태지역 기업들을 비롯한 글로벌 제조기업의 45%가 AI/ML 도입을 통해 달성하고자 하는 주요 목표로 품질 향상을 꼽았다. 품질향상에 이어 제조기업의 40%가 AI/ML 기술을 가장 많이 사용할 분야로 '사이버 보안'을 선택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속 가능성 및 ESG 정책에 대한 현황 조사 결과도 공유했다. 제조기업의 98%는 ESG 관련 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를 공식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업의 비율은 86%로 작년 대비 8% 증가했다. 특히, 제조기업의 35%는 지속 가능성 및 ESG 정책에서 가장 고려해야 할 요소로 '에너지 관리'를 꼽았다.

마지막으로 제조 분야 선도 기업의 3곳 중 한 곳은 '기술 및 인재를 비즈니스 요구에 맞춰 대응하는 것'과 '인력과 자원의 효과적 관리'를 기업 비즈니스의 가장 큰 이슈라고 답했다. 보고서는 제조업체는 계속해서 인력, 프로세스, 기술을 결합해 장기적인 비즈니스 성장과 회복력을 강화해야 하는 중대한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로크웰 오토메이션 시릴 퍼두캣(Cyril Perducat) 수석 부사장 겸 최고 기술 책임자(CTO)는 '성공적인 제조 운영을 위해 전문 인력의 확보가 중요하고, 인력을 관리하고 유지하는 것은 제조업계가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변화하는 조직문화의 핵심 요소로 신기술을 도입하고, 비즈니스를 발전시키는 기술/근로자 파트너십(Technology/Worker Partnership) 구축에 인력을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LNS 리서치(LNS Research) 앨리슨 쿤(Allison Kuhn) 수석 애널리스트는 3일자 발표자료에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의 인력 규모로 회복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제조업계의 어려운 인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속 가능한 인력 전략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업계 1위 기업들은 이러한 새로운 현실을 수용해 전 직원 경험, 서번트 리더십(Servant Leadership), 연관 일선 근무자(Connected Frontline Workforce) 애플리케이션의 세 가지 필수 요소들에 중점을 두면서 인재 확보에 성공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ROBOT WORLD] 근로자 안전 높여주는 굴삭기 원격 조종 솔루션

굴삭기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솔루션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로보월드(ROBOT WORLD)’에 등장했다. 굴삭기 원격조종 솔루션은 조종석에 레버 모듈과 페달 모듈, 메인 제어기를 설치한 뒤, 원격조정기를 통해 이뤄진다. 4개의 제품이 1개 세트화돼 전용 캐리어로 운반할 수도 있다.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 로봇지능 사회 구현 전략 제시

현동진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이하 로보틱스랩) 상무가 14일 여의도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2023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에서 로봇지능 사회 구현 전략을 제시했다. ‘로봇지능 사회’는 로보틱스와 서비스가 연결된 사회를 의미한다. 기계에 다양한 기술 영역을 융합해 일상생활을 바꾼다는 것

개도국 탄소 배출 많지만…"앞서 더 많이 배출한 선진국이 책임져야”

이회성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의장이 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3 탄소중립과 에너지정책 국제세미나’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 탄소중립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그는 ▲개도국 탄소중립 지원 ▲선진국 소비의 탄소중립화 ▲인프

[카드뉴스]인공지능, 한때 버려진 기술이었다고?

인공지능은 생각보다 오랜 역사가 있습니다. 1946년 완성된 최초의 컴퓨터 ‘에니악(ENIAC)’이 덧셈이라는 연산을 시작했고, 이 조그마한 가능성으로부터 AI의 개념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지난 3월 ‘2023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에서 만난 김현용 충북대학교 산업인공지능연구센터 초빙교

[ENVEX 2023]굴 껍질로 제설용 염화칼슘 제조

굴 껍질을 재활용해 만든 제설용 염화칼슘이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 중인 ‘제 44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23, 이하 전시회)'에 등장했다. 제설용 염화칼슘은 주로 중국에서 원재료를 수입해 생산했다. (주)쉘피아 관계자는 “굴 패각을 산에 녹이고, 염화칼슘을 분리해 분말 형태로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