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머신 러닝과 AI 활용, 전략적인 방식으로 대응해야

‘포티넷 액셀러레이트 2024’ 성공리 개최

글로벌 사이버 보안 리더인 포티넷 코리아는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연례 컨퍼런스 ‘포티넷 액셀러레이트(Accelerate) 2024’를 성공리에 마쳤다고 4일 밝혔다.

머신 러닝과 AI 활용, 전략적인 방식으로 대응해야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이번 행사를 위해 방한한 포티넷 위협 인텔리전스 부문 데릭 멘키(Derek Manky) 글로벌 부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공격자들은 IT와 OT 환경의 융합을 목표로 전략을 전환하고 있으며, 국가적 차원의 APT와 사이버 범죄 기업들은 IT 네트워크뿐만 아니라 중요 인프라와 OT를 직접적인 타깃으로 삼고 있다'라고 했다.

랜섬웨어와 같은 공격은 본질적으로 훨씬 더 표적화되고 전략적인 방식으로 침투되고 있으며, 와이퍼 멀웨어와 같은 파괴적인 페이로드가 플레이북에 도입되는 등 패러다임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적대적인 플레이북은 점점 더 많은 TTP(Technique, Tactic, Procedure)를 공격에 통합하고 있다는 그는 SOC(보안관제센터)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머신 러닝과 AI를 활용하면서 정보에 입각한 방어를 구축하는 전략적인 방식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포티넷의 보안연구소인 포티가드랩(FortiGuard Labs)은 AI 기반의 보안 패브릭과 마이터 CTID(MITRE Center for Threat-Informed Defense)를 포함한 업계 공동 노력을 통해 이러한 위험을 완화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포티넷 SecOps 사업부 벤자민 마이어(Benjamin Meier) 디렉터는 기조연설에서 '기업의 보안 전략은 대응 조치 전략에서 보호 강화를 위한 사전 예방 전략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이에 SecOps에서 AI 및 자동화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라며 '포티넷은 생성형 AI(GenAI) 어시스턴트 ‘포티넷 어드바이저(Fortinet Advisor)’를 비롯해, AI를 기반으로 포티넷 보안 패브릭(Fortinet Security Fabric)과 포티가드랩 위협 인텔리전스 및 보안 서비스(FortiGuard Labs threat intelligence and security services)를 혁신하고 있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Fortinet Security Fabric) 전반에 적용된 AI는 제로데이 위협 탐지를 지원하고, 정교한 공격을 해결하며, 네트워킹 및 보안 문제가 조직에 영향을 미치기 전에 IT 팀이 이를 개선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포티넷 보안 운영 솔루션(Fortinet Security Operations Solutions)은 AI와 지능적인 분석을 활용해 킬 체인(kill chain) 초기 단계에서 정교한 위협을 식별하고, 포티넷 보안 패브릭(Fortinet Security Fabric) 전반에서 대응 활동을 자동화해 조사 및 교정 속도를 높여준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포티넷코리아 기술담당 박현희 상무는 기조연설을 통해 “대부분의 사이버 공격은 애플리케이션과 컨텐츠 계층에 숨어 있으며, 라우터와 스위치의 네트워킹 장치는 이를 감지할 수 없다. 포티넷은 연결 전에 애플리케이션, 컨텐츠, 데이터, 사용자, 디바이스, 로케이션을 확인하는 제로-트러스트 전략을 기반으로 네트워킹을 보호한다. 또한, 포티넷은 네트워크 보안 및 SD-WAN, 유무선 액세스 보안, 접근제어, 인증, 클라우드 보안, 엔드포인트 보안, 산업 보안, 보안 운영(SecOps) 등에서 AI 기반의 혁신적인 위협 보호 솔루션을 제공해, 끊임없이 진화하는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사람과 기기와 데이터를 보호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머신 러닝과 AI 활용, 전략적인 방식으로 대응해야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조원균 대표

포티넷코리아 대표 조원균 지사장(사진)은 “오늘날 사람, 데이터, 장치는 어디에나 있으며, 위협 환경은 전례 없는 속도로 심화되고 있다. 기업들이 최고 수준의 보안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및 클라우드 기술을 통합해 새로운 접근 방식을 채택해야 한다. 끊임없이 진화하는 사이버 보안 환경 속에서 포티넷은 이번 행사를 통해 최신 기술 트렌드와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기업들이 직면한 과제를 재정의하고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라며 “포티넷은 네트워킹과 보안을 융합하는 자사 고유의 전문성, AI 혁신을 위한 오랜 기간의 집중, FortiOS 운영 체제 전반에서 제품을 통합하는 능력 등을 기반으로 보안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이번 행사는 포티넷의 차별화된 경쟁력과 사용 사례를 통해 차세대 보안을 넘어 플랫폼 시대로 접어들고 있는 시점에 우리 기업들이 실제적인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의미있는 자리가 됐다”라고 말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ROBOT WORLD] 근로자 안전 높여주는 굴삭기 원격 조종 솔루션

굴삭기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솔루션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로보월드(ROBOT WORLD)’에 등장했다. 굴삭기 원격조종 솔루션은 조종석에 레버 모듈과 페달 모듈, 메인 제어기를 설치한 뒤, 원격조정기를 통해 이뤄진다. 4개의 제품이 1개 세트화돼 전용 캐리어로 운반할 수도 있다.

“화재차량 순식간에 침수시켜 진압”… 전기차 자동소화시스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3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K-SAFETY EXPO)’에 SG생활안전의 EV자동소화시스템이 전시됐다. 전기차 충전 시 발생하는 리튬이온배터리 화재에 대응, 초기 진압을 위한 솔루션이다. 내열성 방염포로 수조를 형성해 배터리를 침수시키는 방

[나노코리아]이산화탄소로 만드는 플라스틱

화학 공장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플라스틱의 원료로 재사용하는 기술이 ‘나노코리아 2023(NANO KOREA 2023, 이하 전시회)’에 소개됐다. ‘PEC(Polyethylene Carbonate, 폴리에틸렌 카보네이트)’는 이산화탄소와 수산화에틸렌을 조합해 만드는 플라스틱 소재다. LG화학 관계자는 “1킬로그램의 고

‘보였다 안보였다’, 투명도 조절 필름 등장

필름만 부착하면 유리의 투명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2023 코리아빌드위크(2023 KOREA BUILD WEEK, 이하 전시회)’에 투명도 조절 필름이 등장했다. 김원일 디폰 부장은 “PET필름과 전도성을 지닌 ITO필름 사이에 액정을 끼워 넣은 구조”라면서, “평상시엔 불투명한 상태지만, 전기가

[산업IN]부평역 지하상가에서 로봇 6종 16대 만날 수 있어

인천광역시는 지난해부터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인공지능(AI)·5G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을 실시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국민 편의증진 및 서비스로봇 보급확산을 위해 국민밀접시설을 대상으로 로봇 융합모델을 실증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부평역과 부평지하상가를 대상으로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