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의 ESG평가기준...코리아디스카운트 우려도

MSCI·레피니티브·지배구조원 등 기관별 등급 차 커...同기업 최대 5등급까지 벌어져

혼란의 ESG평가기준...코리아디스카운트 우려도 - 산업종합저널 동향
글로벌 탄소중립(Net Zero) 트렌드에 힘입어 최근 기업들 사이에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ESG 평가기관들의 평가 기준이 천차만별인 것으로 전국경제인연합회 조사에서 드러났다.

기후위기에 따른 글로벌 탄소중립(Net Zero) 흐름과 더불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를 위시한 기업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지만 국내외 ESG 평가기관의 평가 기준은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문제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국내외 ESG 평가 동향과 시사점’을 통해 매출액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외 주요 ESG 평가기관의 등급 체계를 확인한 결과 총 7단계 등급 중 크게 5단계까지 차이 나는 것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전경련 분석에 따르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레피니티브,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등 세 기관 모두에 정보를 제공하는 55개 기업의 평균 등급 격차는 1.4단계며, 이 중 3단계 이상 차이가 벌어진 기업은 전체의 40%(22곳)나 됐다.

혼란의 ESG평가기준...코리아디스카운트 우려도 - 산업종합저널 동향
ESG평가 기관 간 등급 격차 3단계 이상 기업 목록(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은 “기관마다 평가 결과가 다른 이유는 평가항목・기준 등이 상이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으며 환경평가 등 분야별 평가 카테고리를 보더라도 체계, 내용 등에 있어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MSCI의 평가 카테고리는 '기후변화, 천연자원, 오염・폐기물, 환경적 기회'등 네 가지를 기준으로, KCGS는 '환경전략, 환경조직, 환경경영, 환경성과, 이해관계자 대응'등 다섯 가지, 레피니티브는 '자원사용, 배출, 제품혁신' 등 세 가지로 기업의 ESG 전략을 평가하고 있다.

전경련은 “가점과 감점 방식을 적용하는 틀은 유사하지만, 세부적인 점수 산정, 가중치 부여 등에서 차이가 발생한다”면서 “해외 ESG 평가기관의 경우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기업에 대한 피드백이나 커뮤니케이션 없이 공개되는 데이터 등에만 의존해 등급이 산정되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라고 선을 그으며 “전경련 등 제3의 기관이 나서 기업의 ESG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글로벌 평가기관 등에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추천제품

1/9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