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중국 상하이 공장 가동 준비 마친 테슬라

중국 정부 승인 대기, 머스크 CEO “매주 생산량 3천 대에 달할 것”

중국 상하이 공장 가동 준비 마친 테슬라 - 산업종합저널 전기
ⓒunitysphere/123RF.COM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첫 해외 공장인 중국 상하이 ‘기가팩토리(Gigafactory) 3’이 곧 가동을 시작할 전망이다.

차이나포커스 봉황망코리아가 중국 매체 테크웹(techweb)의 내용을 인용, 테슬라는 상하이 린강(临港) 지역에 있는 기가팩토리 3의 생산라인 가동 준비가 완료돼 중국 정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는 중국 정부가 테슬라 상하이 공장에서 ‘모델 3(Model 3)’을 생산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는 내용도 전했다.

테슬라 상하이 공장은 중국에서 외국기업이 완전 출자해 세운 첫 번째 전기차 공장으로 테슬라가 올해 초 공장 건설을 시작하면서 4분기부터 생산을 시작하겠다는 목표를 설정, 계획대로 추진하고 있다.

테크웹은 '매체들의 테슬라 상하이 공장 가동 관련 보도가 서로 다른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본격적인 생산을 조만간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탄소중립을 위한 한국형 에너지 사업 전략, ‘K-Taxonomy’

유럽연합(EU)이 2020년 6월 친환경 에너지 분류 체계인 ‘녹색분류체계(Green Taxonomy)'를 처음 발표한 이후, 다른 국가들도 친환경 에너지 분류 체계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다. 녹색분류체계는 다양한 녹색 에너지를 다루는 기업에 세제 및 금융 혜택을 주는 등 친환경 사업을 지원하는 방침

CES 2022 혁신상 623개 중 한국 기업 제품·기술 22.3% 차지

팬데믹 상황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2가 개최됐다. 올해 CES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약 2천200여 개 기업이 참가,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절반가량 규모가 축소됐다. 반면, 한국 기업은 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을 기술 혁신과 제

프랑스 배터리 업체 ACC, “한국과 전략적 협력 관계 원해”

전 세계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차인 전기차에 활용되는 배터리 시장에 대한 관심도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들은 협력 관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프랑스 배터리 기업 ACC(Automotive

브라질, 메타버스 급부상…가상세계 선봉에 설까

메타버스가 세계 산업 트렌드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브라질에서도 가상공간을 활용한 업계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디지털 기술 습득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브라질 국민이 메타버스 진입 장벽을 낮췄다는 시각도 있다. 최근엔 5G 주파수 입찰을 완료하면서, 관련 산업이 급물살을 탈

‘기회의 땅’ 신남방 이커머스 시장, 현지 시장에 맞는 전략 필요

신남방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라마단, 싱글즈데이 등 국가별 종교‧문화와 관련한 전자상거래 이벤트 기간을 활용하거나, 소셜미디어 이용이 활발한 동남아 지역의 특성에 맞춘 현지 인플루언서 마케팅, 프로모션 전략이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