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경기유망中企①] (주)넥스트스퀘어, “토탈 에너지 솔루션으로 체력 길러 성장 이룰 것”

넥스트스퀘어 김형준 대표 인터뷰

혁신 기술, 신뢰성, 도전정신 등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오늘도 많은 기업들은 기업가치를 하루하루 높여가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도내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소기업을 매년 발굴해 선정하고 있다. 본지는 2020년 경기도 유망중소기업으로 선정된 (주)넥스트스퀘어를 찾아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경기유망中企①] (주)넥스트스퀘어, “토탈 에너지 솔루션으로 체력 길러 성장 이룰 것” - 산업종합저널 동향
(주)넥스트스퀘어 김형준 대표

신재생에너지‧전기차 인버터 검수 장비 등 전력전자+ICT 융합 기업 ‘넥스트스퀘어’

경기도 군포시에 있는 넥스트스퀘어는 2013년 설립된 에너지 토탈 솔루션 기업이다. 전력전자 분야의 제어 및 설계의 원천기술과 솔루션 기반의 ICT 전문기술을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인버터 검수 장비, 스마트팜, ESS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력전자 분야 기업을 다니던 김형준 대표는 ‘엔지니어가 편한 회사’를 만들어보자는 생각에 과감히 회사를 그만두고 넥스트스퀘어를 설립했다. 그렇게 김형준 대표와 정대환 이사 2명이 시작한 회사는 현재 48명의 직원이 자리를 채우고 있다.

김형준 대표가 꼽은 넥스트스퀘어만의 강점은 ‘외주 없는 제조 및 기술 개발 능력’이다. “우리는 로우테크부터 하이테크까지 전체 기술을 가진 회사”라고 말한 김 대표는 100% 자체기술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짧은 시간에 적은 비용으로 높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기술개발 능력은 90% 비중의 개발 인력에서 나온다는 게 김 대표의 설명이다. 전력전자 회사가 IT 기술까지 탑재했다는 점도 넥스트스퀘어만의 차별점이다.

“정부 정책에 좌우되지 않는 中企 신재생에너지 산업 기반 만들어야”

최근 떠오르는 탄소 중립, 친환경 기조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미래는 밝아만 보이지만, 김 대표에 따르면 현실은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변화하는 정책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산업도 좌지우지되기 때문이다. 해외의 경우 정부 지원이 없더라도, ESS 등의 사업이 유지될 수 있지만, 국내 벤처기업이 ESS 산업에 뛰어든 경우 정부의 지원책이나 지원금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이러한 와중에 정권과 정부 정책 방향에 의해 태양광 혹은 풍력 등의 신재생에너지가 급부상하다가도 흩어져버리면 산업 기반이 쌓이지 못하고, 기술이 업그레이드될 수조차 없다는 것이다.

한창 태양광 발전 ‘붐’이 생겼을 당시, 너 나 할 것 없이 태양광 산업에 달려드는 탓에 사기꾼을 만나 금전적 피해를 본 적도 있다는 김 대표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에서 중소기업들이 기본적인 체력을 키울 수 있는 산업 구조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넥스트스퀘어의 기술 개발은 진행은 한창이다. ESS 사업의 경우 화재 등의 문제로 인해 잠시 주춤하는 상태지만, 국책과제로 PCS-ESS 이상징후 사전감지 안전관리 시스템 개발에 참여하는 등 다시 달리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어려움 속에서도 역량 키워 ‘성장 가능성’으로 승부한다

넥스트스퀘어는 우즈베키스탄, 몽골 등의 국가에도 진출 준비를 하고 있으나, 코로나19로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럼에도 넥스트스퀘어가 경기도 유망중소기업으로 선정된 이유는 기업의 ‘성장 가능성’에 있다고 본다는 김 대표는 “매년 연평균 직원이 10% 이상 늘었고, 에너지 솔루션 산업이 유망하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현재 전기차 인버터 검사 장비, 에너지 연계 스마트팜을 메인 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넥스트스퀘어는 3~4년 뒤 국내 상장을 목표로 역량을 키우는 데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버텨낸 기업들은 그만큼 경쟁력 있는 기업이라는 의미”라며 “모두 잘 견뎌내 함께 밝은 미래를 맞이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UAM ②]도심항공교통 상용화 핵심 기술

많은 기업이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의 상용화를 목표로 경쟁하고 있다. 본격적인 상용화는 2030년으로 예상되지만, 성장 가능성이 큰 UAM 시장을 미리 선점하기 위해서다. UAM 상용화 전략을 논의하는 ‘미래 도심항공모빌리티 상용화 사업전략 및 추진방안 세미나’가 세미나허브

[PRINT 4.0①]인쇄산업 현황과 전망

노동집약적 제조업인 인쇄산업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다품종 소량생산에 적합한 디지털 인쇄 설비를 활발히 도입하고, 사람이 필요한 여러 공정도 자동화 장비로 줄이는 추세다. 인쇄산업의 4차 산업혁명(Industry 4.0), ‘프린트 4.0’이 진행 중인 것이다. 변화하는 인쇄산업의 현

[UAM ①]개발 어려운 도심항공모빌리티, 경쟁 치열한 이유는?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은 자동차 중심의 지상 교통체계를 공중으로 확장한 것으로, 저고도(300m~600m)의 하늘길을 이용하는 새로운 항공 운송 생태계 전체를 의미한다. 기존의 항공교통은 승객이나 화물을 높게, 빠르게, 멀리 운송하는 것이 특징인 반면, UAM은 도심 저

[자동차 제조 대전환①]제조 방식 바꾸는 자동차 업계…부품사 리스크도 ‘들썩’

전기자동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경쟁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 초기 보급 단계에서는 이동 거리, 충전 시간, 가속감 등이 주요 경쟁 요소였지만, 일반 소비자로 고객층이 확대되면서 ‘가격’이 새로운 축으로 떠올랐다. 본지(4월 6일, 10일, 11일자 보도) ‘자동차 산업 메가트렌드,

[다가오는 미래모빌리티②]‘커넥티드 카’가 촉발하는 ‘서비스형 모빌리티’

전동화, 커넥티드 카, 자율주행, 차량 공유 서비스의 네 가지 트렌드는 모빌리티 산업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22일 상암 중소기업DMC타워에서 진행된 ‘2023 미래모빌리티 트렌드 및 완전 자율주행차 세미나’에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었다.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카, 직‧간접 수입원 창출 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