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AI, 메타버스 활용한 스마트건설기술의 미래

2022 스마트건설기술 컨퍼런스, 디지털 전환의 비전 제시

4차산업혁명으로 촉발한 '디지털 전환'은 코로나19와의 장기전이 이어지면서, 그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정보통신기술(ICT)을 중심으로 한 디지털 전환은 이제, 전 산업분야로 확장, 인공지능(AI) 기술과 메타버스, 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첨단 솔루션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건설 산업도 예외는 아니다. 디지털 전환이 핵심 화두로 부상하면서 다양한 디지털 첨단 솔루션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AI, 메타버스 활용한 스마트건설기술의 미래 - 산업종합저널 동향
'2022 스마트건설기술 컨퍼런스'에 열중하는 참관객들의 모습

3일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린 건축 산업전시회 ‘코리아빌드(KOREA BULID)’ 부대행사로 치러진 ‘2022 스마트건설기술 컨퍼런스’에서는 많은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할 정도로 업계의 반응이 좋았다.

3일 진행한 세션에서는 '건설자동화'를 주제로 한 발표를 진행했다.

건설 산업계에서도 디지털 전환이 핵심 화두인 만큼 다양한 디지털 첨단 솔루션을 제시해 참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AI와 스마트 건축 프로젝트 관리’를 발표한 컨스트루(Constru)의 이민우 아시아패시픽 본부장은 컴퓨터 비전 기술의 건축 프로젝트 도입과 글로벌 트렌드인 AI 건축 프로젝트의 장점을 설명했다.

360도 카메라를 이용한 현장 사진의 AI 기술 적용은 ▲시공 진행 확인 ▲설계와의 오류 및 불일치 파악 ▲시공 작업과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빌딩 정보 모델링) 모델 간 실시간 자동 비교로 오류 보고서 생성 등 프로세스 트레킹을 통한 작업 효율성을 제고하는 데 있어서 기여도가 높다고 평가했다.

기존 라이다 방식과 비교해 효율적이고 빠른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고 강조한 이민우 본부장은 “품질 관리, 공사 기한 단축 등 건설 프로젝트 간소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AI, 메타버스 활용한 스마트건설기술의 미래 - 산업종합저널 동향
KCIM 정재형 팀장

이어서 ‘메타버스 시대의 BIM 확장성’에 대해 발표한 KCIM 정재형 팀장은 스마트 건설이 대두되는 시기에 BIM(빌딩 정보 모델링)의 확장성을 기반으로 건설현장의 가상공간을 구축할 수 있다며 “건설 분야에서 메타버스를 하기 위해선 BIM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혼합현실(MR)은 실외 활용에 적합한 증강현실(AR)과 실내 활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가상현실(VR)의 장점을 융합해 BIM의 메타버스 구현한다. 이를 통해 가상 객체 간 거리 측정뿐 아니라 실물 객체와 가상 객체 간의 거리 측정이 가능하다.

실제 공사 현장의 배관 및 토목관로 시뮬레이션, 공정 시뮬레이션, 시공 계획 대비 현황 점검 등의 작업 수행이 가능하다는 얘기를 했다.

정 팀장은 “MR을 활용한 메타버스 솔루션에는 공사 초기 단계 및 지하 작업 현장과 같은 약한 통신망 상황에서도 교류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며 관련 개선점을 지적했다.

한편, 코리아빌드위크 동안 코리아빌드를 포함한 다양한 전시행사가 마련돼 있으며, 탄소중립 건축 컨퍼런스, 2022 K-모듈러건설포럼 등 다채로운 컨퍼런스와 세미나가 진행된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ROBOT WORLD] 근로자 안전 높여주는 굴삭기 원격 조종 솔루션

굴삭기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솔루션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로보월드(ROBOT WORLD)’에 등장했다. 굴삭기 원격조종 솔루션은 조종석에 레버 모듈과 페달 모듈, 메인 제어기를 설치한 뒤, 원격조정기를 통해 이뤄진다. 4개의 제품이 1개 세트화돼 전용 캐리어로 운반할 수도 있다.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 로봇지능 사회 구현 전략 제시

현동진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이하 로보틱스랩) 상무가 14일 여의도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2023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에서 로봇지능 사회 구현 전략을 제시했다. ‘로봇지능 사회’는 로보틱스와 서비스가 연결된 사회를 의미한다. 기계에 다양한 기술 영역을 융합해 일상생활을 바꾼다는 것

개도국 탄소 배출 많지만…"앞서 더 많이 배출한 선진국이 책임져야”

이회성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의장이 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3 탄소중립과 에너지정책 국제세미나’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 탄소중립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그는 ▲개도국 탄소중립 지원 ▲선진국 소비의 탄소중립화 ▲인프

[카드뉴스]인공지능, 한때 버려진 기술이었다고?

인공지능은 생각보다 오랜 역사가 있습니다. 1946년 완성된 최초의 컴퓨터 ‘에니악(ENIAC)’이 덧셈이라는 연산을 시작했고, 이 조그마한 가능성으로부터 AI의 개념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지난 3월 ‘2023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에서 만난 김현용 충북대학교 산업인공지능연구센터 초빙교

[ENVEX 2023]굴 껍질로 제설용 염화칼슘 제조

굴 껍질을 재활용해 만든 제설용 염화칼슘이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 중인 ‘제 44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23, 이하 전시회)'에 등장했다. 제설용 염화칼슘은 주로 중국에서 원재료를 수입해 생산했다. (주)쉘피아 관계자는 “굴 패각을 산에 녹이고, 염화칼슘을 분리해 분말 형태로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