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EU 전기차 배터리 수요↑, 한국 기업에 '호기'

EU 전기차 배터리 수요↑, 한국 기업에 '호기' - 산업종합저널 전기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기후변화 및 친환경 보조금 정책으로 전기차가 유망시장으로 떠오른 유럽연합(EU)은 IPCEI 배터리 프로젝트 등에 60억 유로를 투입한다. 오는 2030년까지 전 세계 배터리의 30%를 생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국 기업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 지원을 위해 ‘2022 한-유럽 배터리데이’가 27일과 28일 이틀간에 걸쳐 웨비나를 진행하고, 다음달 2일부터 13일까지 일대일 화상상담회를 개최한다.

25일 KOTRA에 따르면, 올해 웨비나에서는 미하엘 켈너(Michael Kellner) 독일연방 경제기후대책부 차관이 직접 참석해 ‘독일과 유럽 내 배터리셀 생산계획과 비전’에 대해 소개한다.

조현옥 주독일 대한민국 대사는 이번 행사를 통해 “EU의 역내 배터리셀 생산 프로젝트에서 기술력과 경험을 보유한 한국 기업들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배터리셀 제조뿐 아니라, 핵심 광물 소재, 재활용 등 밸류체인 전반에서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을 기대하다”라고 전했다.

독일 대표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인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을 비롯한 국내외 기업 관계자 1천 여 명이 참가하는 웨비나는 ▲전기차 시장의 위협요소와 기회 ▲유럽의 배터리셀 자체 공급망 구축 ▲배터리 소재와 기술의 현재와 미래 ▲배터리 생산 관련 국제협업 가능성 등 4개 주제로 열린다.

특히, 전기차 시장의 최대 위협요소인 소재 가격, 배터리 화재 위험, 탄소 배출 관련해서 신소재 개발 및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활성화 등의 극복 방안을 발표한다.

다음 달 2일부터 2주간 열리는 일대일 화상상담회에는 한국 배터리 소·부·장 분야 중소·중견 기업 40개사와 유럽 주요 완성차 기업인 B사, A사 및 베를린에 새로 오픈한 T사 등 전기차·전기차 배터리 분야 유럽 주요 기업이 배터리 생산용 제조 장비, 소재 등 배터리 제조 관련 전 분야의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독일의 W사 구매 총괄 담당자는 “검증된 기술로 잠재력이 있는 한국 기업과의 협력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상담회 참가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길범 KOTRA 유럽지역본부장은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의 전환기를 맞은 유럽 시장에서 급증하는 배터리 수요는 국내기업에 중요한 진출 기회”라며 “이러한 변화의 시기를 활용해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를 통해 더 많은 국내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ROBOT WORLD] 근로자 안전 높여주는 굴삭기 원격 조종 솔루션

굴삭기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솔루션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로보월드(ROBOT WORLD)’에 등장했다. 굴삭기 원격조종 솔루션은 조종석에 레버 모듈과 페달 모듈, 메인 제어기를 설치한 뒤, 원격조정기를 통해 이뤄진다. 4개의 제품이 1개 세트화돼 전용 캐리어로 운반할 수도 있다.

“화재차량 순식간에 침수시켜 진압”… 전기차 자동소화시스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3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K-SAFETY EXPO)’에 SG생활안전의 EV자동소화시스템이 전시됐다. 전기차 충전 시 발생하는 리튬이온배터리 화재에 대응, 초기 진압을 위한 솔루션이다. 내열성 방염포로 수조를 형성해 배터리를 침수시키는 방

[나노코리아]이산화탄소로 만드는 플라스틱

화학 공장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플라스틱의 원료로 재사용하는 기술이 ‘나노코리아 2023(NANO KOREA 2023, 이하 전시회)’에 소개됐다. ‘PEC(Polyethylene Carbonate, 폴리에틸렌 카보네이트)’는 이산화탄소와 수산화에틸렌을 조합해 만드는 플라스틱 소재다. LG화학 관계자는 “1킬로그램의 고

‘보였다 안보였다’, 투명도 조절 필름 등장

필름만 부착하면 유리의 투명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2023 코리아빌드위크(2023 KOREA BUILD WEEK, 이하 전시회)’에 투명도 조절 필름이 등장했다. 김원일 디폰 부장은 “PET필름과 전도성을 지닌 ITO필름 사이에 액정을 끼워 넣은 구조”라면서, “평상시엔 불투명한 상태지만, 전기가

[산업IN]부평역 지하상가에서 로봇 6종 16대 만날 수 있어

인천광역시는 지난해부터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인공지능(AI)·5G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을 실시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국민 편의증진 및 서비스로봇 보급확산을 위해 국민밀접시설을 대상으로 로봇 융합모델을 실증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부평역과 부평지하상가를 대상으로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