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국내 태양광 시장, 中저가물량 공세 속에도 시장 우위 다지는 'BIPV'

맞춤형 제작·빠른 납기로 국내 시장 선점…국책 위주 사업에 한계

국내 태양광 시장이 중국업체에 잠식당할 위기에 처했다. 태양광 설비 필수 소재인 웨이퍼와 잉곳의 점유율을 중국 업체가 장악하고 있어서다.

지난달 23일 전국경제인엽합회(전경련)가 펴낸 '재생에너지 산업 밸류체인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는 중국의 태양광 웨이퍼와 잉곳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95%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웨이퍼와 잉곳은 태양광 설비에 필수로 들어가는 원료로 태양광 셀이나 모듈 제조업체에 미치는 영향이 큰 소재다. 결국, 이를 독점하고 있는 중국 업체들에 의해 태양광 시장이 좌지우지 되는 판국이다.

지난달 30일 LG전자가 태양광 패널사업 종료를 밝히며, 태양광 시장에서 발을 뺀 것이 그 사례다. 중국 정부의 보조금을 등에 업은 중국 업체들의 시장 공략에 밀리면서, 향후 사업성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중국의 저가물량 공세가 본격화 하면서 나머지 국내 태양광 업체들도 하나둘 넉다운(knockdown)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태양광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 분야가 있다. 바로 건물일체형태양광(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System, 이하 BIPV)이다. 건물의 외벽, 창호 등으로 사용된 일반 건축외장재를 대체하는 이 모듈은 제로에너지 건축물 트렌드 확산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본지 기자는 1일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에서 국내 BIPV 업체를 만나 업계 동향과 향후 전망을 알아봤다.

국내 태양광 시장, 中저가물량 공세 속에도 시장 우위 다지는 'BIPV'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다양한 색상의 BIPV


BIPV, 맞춤형 제작·빠른 납기로 국내 시장 선점

현장에서 만난 BIPV 제조 업체 에스지에너지의 이진섭 대표이사는 BIPV의 국내 시장 동향을 묻자 "국내 시장은 아직 중국 업체가 발을 못 뻗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답했다.

중국 업체들이 판매하는 태양광 패널은 육지나 해상 등 발전소 단위에서 활용하는 패널이라 저렴한 가격으로 대량으로 찍어낼 수 있지만, BIPV는 맞춤형 제작이 필요하고, 건축물 시공 기간에 따라 빠른 납기라는 변수가 존재해 국내 기업이 선점하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다른 부스에서 만난 BIPV 업체 해동엔지니어링의 김상철 대리는 "건축물 구조가 워낙 다양하지 않냐"라면서 "규격화된 일반 패널과 달리 BIPV는 건축물 구조에 따라 변동된 사이즈를 계속 공급해야 하기 때문에 자체 제작 위주로 만든다"라고 했다.

국내 태양광 시장, 中저가물량 공세 속에도 시장 우위 다지는 'BIPV'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김건학 옥토끼이미징 상무


국책 위주 사업 한계…"기술력 재고 및 공급망 확보 필요"

국내 BIPV 기업이 현재 국내 시장을 선점하고 있지만, 아직 노력해야할 부분도 있다.

최근 나오는 BIPV 제품은 다양한 색상의 유리를 모듈에 적용해 출시되고 있다. 기존의 거울형 패널이 건물의 미관을 망친다는 이유에서다. 대신에 유리를 모듈에 적용하면서, 줄어든 에너지효율을 기존 패널 만큼 올리는 게 기술 경쟁에 있어 관건이다.

BIPV를 제조하는 옥토끼이미징의 김건학 상무는 "최근 BIPV의 에너지 발전 효율을 14%에서 17.8%까지 올리는 데 성공했다"라면서도 "확실한 시장 선점을 위해 기술력을 더 끌어올려야 하는 시점이다"라고 했다.

공급망 확보도 해결해야할 숙제라고 했다. 최근 BIPV에 활용하는 유리 가격이 20%나 올랐다고 언급한 김 상무는 "다른 업계와 마찬가지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가 필요하다"라고 했다.

현재 BIPV 공급이 민간보다는 국책 사업 위주로 이뤄지는 점도 업계가 넘어야할 문턱이다. 일반 패널에 유리 등의 원자재가 추가된 BIPV는 단가가 비싸, 민간에서 설치를 주저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 김 상무의 얘기다.

김 상무는 "국내 BIPV 시장은 아직 새싹이 움트는 과정에 있다"면서 "앞으로 기술력을 얼마나 쌓는가, 그리고 공급망 확보 수준에 따라 시장의 향방이 갈릴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UAM ②]도심항공교통 상용화 핵심 기술

많은 기업이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의 상용화를 목표로 경쟁하고 있다. 본격적인 상용화는 2030년으로 예상되지만, 성장 가능성이 큰 UAM 시장을 미리 선점하기 위해서다. UAM 상용화 전략을 논의하는 ‘미래 도심항공모빌리티 상용화 사업전략 및 추진방안 세미나’가 세미나허브

[PRINT 4.0①]인쇄산업 현황과 전망

노동집약적 제조업인 인쇄산업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다품종 소량생산에 적합한 디지털 인쇄 설비를 활발히 도입하고, 사람이 필요한 여러 공정도 자동화 장비로 줄이는 추세다. 인쇄산업의 4차 산업혁명(Industry 4.0), ‘프린트 4.0’이 진행 중인 것이다. 변화하는 인쇄산업의 현

[UAM ①]개발 어려운 도심항공모빌리티, 경쟁 치열한 이유는?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은 자동차 중심의 지상 교통체계를 공중으로 확장한 것으로, 저고도(300m~600m)의 하늘길을 이용하는 새로운 항공 운송 생태계 전체를 의미한다. 기존의 항공교통은 승객이나 화물을 높게, 빠르게, 멀리 운송하는 것이 특징인 반면, UAM은 도심 저

[자동차 제조 대전환①]제조 방식 바꾸는 자동차 업계…부품사 리스크도 ‘들썩’

전기자동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경쟁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 초기 보급 단계에서는 이동 거리, 충전 시간, 가속감 등이 주요 경쟁 요소였지만, 일반 소비자로 고객층이 확대되면서 ‘가격’이 새로운 축으로 떠올랐다. 본지(4월 6일, 10일, 11일자 보도) ‘자동차 산업 메가트렌드,

[다가오는 미래모빌리티②]‘커넥티드 카’가 촉발하는 ‘서비스형 모빌리티’

전동화, 커넥티드 카, 자율주행, 차량 공유 서비스의 네 가지 트렌드는 모빌리티 산업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22일 상암 중소기업DMC타워에서 진행된 ‘2023 미래모빌리티 트렌드 및 완전 자율주행차 세미나’에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었다.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카, 직‧간접 수입원 창출 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