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에너지 산업 "특정 기술 점찍듯 정책 펴면 안 돼"

"정부 정책 일관성 지켜야"

2050탄소중립 이행으로 석탄, 석유 등 화석 에너지원이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대체되고 있다. 에너지전원의 변화로 에너지 산업의 지각도 변동되고 있다.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신정부의 에너지 신산업 육성방안' 세미나가 열렸다.

에너지 산업 "특정 기술 점찍듯 정책 펴면 안 돼" - 산업종합저널 에너지
조영상 연세대 교수


이날 발제자로 나선 조영상 연세대 교수는 "에너지 정책의 불확실성을 제거해야 한다"면서 정부의 에너지 산업 육성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정부 정책의 일관성과 명확성이 필요하다"면서 "신재생, 저탄소 기술에 관한 일관된 관점과 적절한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라고 했다.

정부가 교체될 때마다 정책도 덩달아 바뀐다는 인식으로 인해 시장 투자자들이 혼란을 겪고, 이는 결국 시장의 불안정성을 높인다는 주장이다.

조 교수는 "정책 내용이 변경되면 주력 기술도 바뀔 수밖에 없고, 공기업과 민간 기업 어디에 투자를 해야할지 길을 잃게 된다"고 했다.

조 교수는 에너지원간 가격 차이로 시장 가격에 혼란이 발생하는 점을 짚으며, 상대가격 체계를 정상화해야 한다고도 제언했다.

그는 "신재생에너지 사용 주체인 스마트팜에서 태양광 등으로 생산한 에너지를 한전에 팔고, 자기가 쓸 전기는 별도로 구매하는 일이 발생한다"면서 "원가주의로 대표되는 시장의 기본원칙을 지켜야 한다"라고 했다.

기술에 대한 관점도 조금 더 열린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생각도 내놨다.

기술과 생물의 진화 매커니즘이 같다고 언급한 조 교수는 "기술도 생물처럼 환경에 맞춰 전문화하고 복잡해진다"면서 "다른 기술과 연계로 공존하고 진화한다"라고 했다.

정부가 특정 기술을 점찍듯 범위를 한정하는 산업기술정책적 관점은 더이상 유효하지 않고, 열린 시각으로 기회를 얼마나 발굴할 것인지에 관해 고민해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올해 세계 물류산업 전망 ‘맑음’

물류업계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항공 및 화물 운임 공급망에 대한 즉각적인 구제가 없음에도, 올해 전망을 낙관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물류회사 어질리티(Agility)가 최근 756명의 물류 업계 전문가를 대상으로 시행해 발표한 ‘2022년 신흥시장물류지수’ 조사 결과, 이중 3

JIMTOF 2022, 일본 도쿄국제전시장서 오는 11월 개최

일본공작기계공업회(JMTBA)가 24일 일산 킨텍스(KINTEX) 제1전시장 세미나룸에서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짐토프 2022(JIMTOF 2022, 짐토프) 개요 설명을 위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일본 공작기계 관련 전시회인 짐토프는 일본 도쿄 빅사이트(도쿄국제전시장)에서 개최하며, 서 전시동, 동 전시동을 비

AI, 메타버스 활용한 스마트건설기술의 미래

4차산업혁명으로 촉발한 '디지털 전환'은 코로나19와의 장기전이 이어지면서, 그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정보통신기술(ICT)을 중심으로 한 디지털 전환은 이제, 전 산업분야로 확장, 인공지능(AI) 기술과 메타버스, 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첨단 솔루션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건설 산업도 예

KIMEX 2022] 새로운 기술 탑재한 계측기 쏟아진다

전자 및 통신 분야를 비롯해 산업 전반이 빠르게 급변하면서 계측시스템 분야도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계측기들이 쏟아지고 있다. 수 많은 계측기들 중 사용 목적에 적당한 계측기를 선택하는 일은 쉽지 않다. 사용자의 작은 실수나 사용 여건에 따라 장비 이상이 발생하면 난감하다. 무엇보다

AI 고도화에 악용사례 속출…"제도적 방안 마련해야"

인공지능(AI) 기술을 악용한 범죄 사례가 늘면서, 이를 올바르게 활용하기 위해 제도·기술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는 지난달 25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인공지능의 악용 사례, 딥페이크 기술과 과제’ 보고서를 내놓았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