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산업IN]‘디지털 입은’ 전시회… 2023 한-스위스 혁신주간 ‘차원여행’특별전

전 지구적 문제에 힘을 더할 디지털 기술의 활용



디지털 기술이 일상 곳곳에서 쓰임새를 넓혀 가는 가운데, 전시 산업에서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한-스위스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마련된 2023 한-스위스 혁신주간 ‘차원 여행 (Travel Across Boundaries)’ 특별전은 메타버스와 인공지능을 활용했다.

메타코리아(구 페이스북코리아)가 커뮤니케이션 파트너로 참여했고, 취리히 연방공과대학교, 취리히대학교와의 협력으로 기획됐다.

이번 특별전의 협력기획자로 나선 김정현 큐레이터는 “디지털 기술이 우리의 일상과 자연보호 등 전 지구적인 문제에 어떻게 활용될 수 있을지 그 가능성을 보여주기 위한 전시”라며 전시 의의를 소개했다.

취리히 연방공과대학교 혼합현실 연구센터의 메타 관광(Meta-Tourism) 섹션에서는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로 되살아난 스위스 기초과학의 대명사 아인슈타인을 조우하며 ‘차원 여행’이 시작된다. VR 체험 후엔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로 불러와 함께 기념사진도 남길 수 있다.

또, 3D 스캐닝과 사진 기술로 재현된 스위스의 사무실, 방 안 등 일상적인 공간을 메타 퀘스트 기기를 통해 둘러보며 가상과 현실 간 경계를 넘나드는 하이브리드 공간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착용이 불편한 헤드기어나 밴드 형식이 아닌 핸디형 VR기기도 눈에 띈다. 김정현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를 위해 손잡이도 3D 프린팅으로 특수 제작 했다”며 “VR안경을 쉽게 썼다 벗었다 하면서 가상과 현실을 오가는 느낌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 설명했다.

그네를 타고 스위스의 체르마트로 떠나는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섹션도 마련됐다. 메타버스로 가능해진 가상 여행의 가치와 자연을 향하는 기술의 노력을 몸소 느껴볼 수 있다. 그네를 타면서 물리적 움직임을 더해 현실과의 상호 교류 작용도 높였다는 게 김 큐레이터의 설명이다.

취리히대학교의 영상 설치 작업⋅리서치 네트워크인 ‘움직임으로 촉발되다(Triggered by Motion)’ 섹션에서는 인공지능(AI) 및 데이터 처리 기술로 분석한 결과물을 통해 전 세계 자연 보호 구역의 야생동물을 관람할 수 있다.

전 세계 자연 보호 구역 14곳에 21대의 카메라를 설치해 1년간 촬영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인공지능과 데이터 처리 기술로 분석해 낸 이 프로젝트는 여러 뛰어난 연구기관들이 참여한 다국적 네트워크로, 한국에서는 2곳이 촬영됐다. 카이스트(KAIST)의 연구진이 한반도 비무장지대(DMZ지역)를, 시민과학자가 서울근린공원에 서식하는 야생동물을 촬영해 참여했다.

김 큐레이터는 “생태학자들이 이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활발히 연구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프로젝트”라고 덧붙였다.

2023 한-스위스 혁신주간 ‘차원 여행’ 특별전은 6월 11일까지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갤러리문에서 진행된다.


0 / 1000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