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뉴스그래픽]인공지능 생태계 독점 우려…“국내 기업 적극 지원해야”

진입장벽 높은 초거대 AI, 기술 독점 및 권력화 가속

[뉴스그래픽]인공지능 생태계 독점 우려…“국내 기업 적극 지원해야” - 산업종합저널 동향

최근 인공지능(이하 AI) 생태계가 폐쇄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에 국내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수출입은행이 지난달 25일 발표한 ‘2023년 인공지능 글로벌 트렌드(이하 보고서)’는 ‘최근 AI 생태계는 글로벌 빅테크 기업 중심으로 빠르게 독점화 중이며, 주류 플랫폼의 독식이 우려된다’라고 진단했다.

AI의 상업화는 생성형 AI의 활용성과 가치가 발굴되며 급격히 진행됐다. 산업계 적용 사례가 빠르게 증가하고, 기술발전의 주체도 학계에서 산업계로 이동했다. 2018년 이후 발표된 인공지능 모형들은 대부분 기업이 제작했다.

생태계가 커져도 시장 진입은 어렵다. 우수한 인공지능을 제작하려면 많은 데이터와 컴퓨팅 파워가 필요한데, 소수의 기업만 감당할 수 있다. 더구나 관련 투자와 인력도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세계 최정상급 대학으로 집중되고 있다.

오픈소스 기반 AI 기술도 비공개로 전환됐다. 오픈AI는 올해 3월부터 파라미터 수와 학습 방법을 공개하지 않았고, 구글도 챗GPT 발표 후 다른 회사에 도움이 될 만한 논문 발표를 금지했다.

보고서는 ‘초거대 AI는 플랫폼 생태계로 발전하고 있으며, 두 세 개의 플랫폼이 시장을 점유하는 승자독식 형태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하며, ‘국내 유망 기업의 생존을 위한 지원, AI 가치사슬 참여를 위한 정책적 고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뉴스그래픽]인공지능 생태계 독점 우려…“국내 기업 적극 지원해야”

최근 인공지능(이하 AI) 생태계가 폐쇄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에 국내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수출입은행이 지난달 25일 발표한 ‘2023년 인공지능 글로벌 트렌드(이하 보고서)’는 ‘최근 AI 생태계는 글로벌 빅테크 기업 중심으로 빠르게 독점화 중이며, 주류

[뉴스그래픽]부진 빠진 공작기계…32개월 만 수주 2천억 원 하회

공작기계 시장이 글로벌 금리 인상, 유가 상승, 중국경기 둔화, 해외 수요 감소 등으로 부진에 빠졌다.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가 1일 발표한 ‘2023년 8월 공작기계 시장동향(이하 보고서)’에 따르면 공작기계 수주는 32개월 만에 2천억 원을 하회했다. 올해 8월 공작기계 수주는 지난달보다

[뉴스그래픽] 공무원 42.5%가 AI 답변 신뢰, 의사결정 도구로는 신뢰도 낮아

ChatGPT를 필두로 하는 생성형 인공지능(AI)은 정보검색, 연구, 사무, 마케팅 등 여러 분야에서 업무효율 증대 효과로 이용자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정부는 핵심 국정과제 ‘세게 최고의 디지털플랫폼 정부 구현’을 세우고, 정부부문에서 선도적으로 AI 디지털 역량 강화를 통해 일하는 방식의

2040년 이후 글로벌 LNG 수요 증가 전망

글로벌 에너지 기업 쉘(Shell)이 LNG(액화천연가스) 시장의 주요 트렌드와 향후 수요 및 공급 전망을 담은 ‘LNG 전망 보고서(LNG Outlook)’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석탄에서 천연가스로의 산업용 에너지원 전환을 가속화하고 남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경제 성장을 위해

지난해 국내 태블릿 시장 372만 대 출하

지난해 국내 태블릿 시장은 372만 대를 출하했다. 전년 동기 대비 25.9% 감소한 수치다.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인터내셔날데이터코퍼레이션코리아(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 Korea Ltd., 이하 한국IDC)가 최근 발표한 국내 태블릿 시장 연구 분석에서 같은 기간 20.5% 하락한 전 세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