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수출테크기업 해외진출 거점 ‘K-테크 캠프’

KOTRA, K-테크기업과 ‘수출’로 미래를 그리다

수출테크기업 해외진출 거점 ‘K-테크 캠프’ - 산업종합저널 동향

혁신의 본고장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4일(현지시각) ‘K-테크 파트너십 데이’가 열렸다.

KOTRA는 한국 수출테크기업의 올해 미국 현지 비즈니스 성과를 점검하고 새로운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행사의 슬로건은 ‘여기가 당신의 내일입니다(Here’s Your Tomorrow)’로 정하고, 우리 수출테크기업이 한 단계 성장하기 위해서는 미국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이 필수적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25개 수출테크기업이 참가한 이번 행사는 ▲혁신 수출상담회 ▲기술 피칭 ▲네트워크 리셉션으로 구성됐다.

‘혁신 수출상담회(Innovation Fair)’ 현재 실리콘밸리 기술 흐름을 반영한 ▲인공지능 ▲모빌리티 ▲반도체 ▲AR/VR 등 디지털 디바이스의 4개 분야에서 모두 25개의 수출테크기업이 참가했다. 특히 반도체 등 산업용 고압가스를 생산하는 참가기업은 현지 바이어와 이산화질소(N2O) 거래 계약을 체결하는 등의 성과도 거뒀다.

이어서 ‘기술 피칭’에는 14개 기업이 참가했다. ▲호흡 소리를 스마트폰으로 분석해 질환의 중증도를 확인하는 기술 ▲전자상거래 물류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자율주행 로봇 솔루션 등이 소개돼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으로 ‘네트워크 리셉션’에는 한국 참가기업뿐 아니라 구글, 애플과 같은 현지 빅테크 기업을 포함해 바이어와 투자자가 200여 명 자리했고, 한-미 파트너십의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기도 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11월 8일 제2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에서 밝힌 바와 같이, KOTRA는 이번 행사를 기점으로 수출테크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K-테크 캠프(Tech Camp)’ 운영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K-테크 캠프는 우리 수출테크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KOTRA 무역관 공간 활용 서비스를 강화한 종합 거점이다. K-테크 캠프는 실리콘밸리를 시작으로 파리 등 전 세계 창업 생태계가 발달한 지역으로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수출테크기업은 K-테크 캠프에서 인프라 지원뿐 아니라 법인설립과 인재 채용 등 현지진출에 필요한 포괄적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라며 “우리 수출테크기업의 많은 활용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ROBOT WORLD] 근로자 안전 높여주는 굴삭기 원격 조종 솔루션

굴삭기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솔루션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로보월드(ROBOT WORLD)’에 등장했다. 굴삭기 원격조종 솔루션은 조종석에 레버 모듈과 페달 모듈, 메인 제어기를 설치한 뒤, 원격조정기를 통해 이뤄진다. 4개의 제품이 1개 세트화돼 전용 캐리어로 운반할 수도 있다.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 로봇지능 사회 구현 전략 제시

현동진 현대자동차 로보틱스랩(이하 로보틱스랩) 상무가 14일 여의도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2023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에서 로봇지능 사회 구현 전략을 제시했다. ‘로봇지능 사회’는 로보틱스와 서비스가 연결된 사회를 의미한다. 기계에 다양한 기술 영역을 융합해 일상생활을 바꾼다는 것

글로벌 생산제조기술 전시회 ‘심토스 2024’, 내년 4월 1일 개최

국내 생산제조기술 전시회 ‘심토스 2024(SIMTOS 2024)’(이하 심토스) 개최를 일 년여 앞두고, 전시회 구성과 부대행사를 소개하는 기자간담회가 7일 공작기계회관에서 진행됐다. 심토스는 내년 4월 1일부터 5일까지 일산 킨텍스 전관에서 개최된다. 금속 절삭 및 금형기술관, 소재부품 및 제어

[카드뉴스]인공지능, 한때 버려진 기술이었다고?

인공지능은 생각보다 오랜 역사가 있습니다. 1946년 완성된 최초의 컴퓨터 ‘에니악(ENIAC)’이 덧셈이라는 연산을 시작했고, 이 조그마한 가능성으로부터 AI의 개념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지난 3월 ‘2023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에서 만난 김현용 충북대학교 산업인공지능연구센터 초빙교

개도국 탄소 배출 많지만…"앞서 더 많이 배출한 선진국이 책임져야”

이회성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의장이 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3 탄소중립과 에너지정책 국제세미나’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 탄소중립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그는 ▲개도국 탄소중립 지원 ▲선진국 소비의 탄소중립화 ▲인프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