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생성형 AI와 ChatGPT 무엇이 다를까

자연어 처리 기술 이용한 대화 Vs 다양한 콘텐츠 생성

생성형 AI와 ChatGPT 무엇이 다를까 - 산업종합저널 동향

인공지능 기술의 급격한 발전으로 생성형 AI와 ChatGPT가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두 기술은 모두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지만, 서로 다른 목적과 특징을 갖고 있다.

우선, 생성형 AI는 텍스트, 이미지, 음성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를 생성하는 데 사용되는 인공지능 기술이다.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하고 그로부터 새로운 콘텐츠를 생성한다. 예를 들어, 딥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한 이미지 생성이나 자연어 처리를 이용한 자동 번역 등이다.

반면, ChatGPT는 대화형 AI로 사용자의 입력에 대한 적절한 응답을 생성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자연어 처리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공하거나 대화를 이어나가는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생성형 AI와 ChatGPT 무엇이 다를까 - 산업종합저널 동향

생성형 AI의 장점은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다는 점이다. 자동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고, 인간의 창의성을 보완하고 확장할 수도 있다. 하지만, 생성된 콘텐츠의 품질이 항상 완벽하지 않을 수 있고, 개인정보 보호와 같은 보안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반해 ChatGPT의 장점은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통해 사용자와의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자연어 처리 기술을 이용해 인간과 유사한 응답을 생성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학습 데이터에 따라 응답의 정확도가 달라질 수 있고, 일부 상황에서는 부적절한 응답을 생성할 수 있다는 점 등의 단점이 있다.

두 기술은 각각의 목적과 상황에 맞게 활용해애 한다.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은 우리의 삶에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생성형 AI와 ChatGPT는 그 중에서도 가장 주목받는 기술 중 하나다. 이 기술들은 여전히 발전하고 있고, 해결해야 할 문제도 많다. 앞으로 이 기술들이 어떻게 발전하고 우리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기대된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중대재해처벌법 실효성, 역효과 논란…전문가와 함께 짚어봤다

현재 산업 안전 분야 최대 이슈는 중대재해처벌법(이하 중처법)이다. ‘2023 국제안전보건전시회(Korea International Safety&Health Show 2023, 이하 안전보건전시회)’에서 만난 산업안전용품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안전용품 관심이 늘었다’고 말했다. 법령에 명시

기술발전, 반려동물과 누린다… 떠오르는 '펫테크'

길에서 마주친 유아차, 웨건에 아이가 아닌 개가 타고 있는 모습은 더이상 낯설지 않다. KB경영연구소의 ‘2023 한국 반려동물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말 기준 국내 반려동물 양육가구(반려가구)는 552만 가구로 전체의 25.7%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즉 국민 4명 중 1명은 반려동물을

산업단지 내 제조기업에 '전문건설업 제한' 풀린다

별도의 전문건설업 기업이 제품을 설치하게 되면 시스템의 안정적인 운영이 어렵고 AS 필요시 책임소재가 불분명해지는 문제점이 있어 제품을 생산한 제조기업은 직접 설치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장점으로 내세우기도 한다. 그런데 중대재해처벌법 등이 강화되면서 발주처에서 전문건설업

배달 오토바이와 횡단보도 건너는 ‘자율주행 배달로봇’

자율주행 배달로봇이 서울 도심을 달리고 있다. 자율주행 로봇 개발 회사인 뉴빌리티(NEUBILITY)는 2021년부터 올해까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융합 규제샌드박스’제도에 따라 실증특례 사업으로 지정된 자율주행 로봇배달을 서비스하고 있다. ‘ICT’란 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a

업무 보조해 주는 문서작성AI, 어디까지 가능할까

(주)한글과컴퓨터(한컴)가 ‘문서작성AI(인공지능)’의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컴의 구독제 플랫폼인 ‘한컴독스’의 Web 한글에 접속하면 AI챗봇이 자동으로 실행된다. 새문서 또는 한컴독스에서 제공하는 기획서·보도자료·공문서 등 12가지 탬블릿을 선택하면 익숙한 문서 작업창과 함께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