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한일중 ‘3국간 경제협력 반드시 필요’ 한목소리

한국_경제협력 기대효과, 日_경제 활성화, 中_공급망 안정

한일중 ‘3국간 경제협력 반드시 필요’ 한목소리 - 산업종합저널 동향

한일중 주요 기업인들은 3국 간 경제협력 필요성에 공감하며, 특히‘경제 활성화’와 ‘공급망 안정’ 분야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대한상공회의소가 10일 발표한 '한일중 경제협력에 대한 기업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3국 간 경제협력의 필요성과 자사 경영에 대한 영향에 대해 응답한 기업인 전원이 긍정적인 의견을 표명했다.

조사는 지난달 27일 열린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한 3국의 주요기업 CEO들 181명을 대상으로 각국의 언어로 제작된 조사표를 현장에서 배포하는 방식으로 시행됐다.

3국간 경제협력 필요성 만장일치 ‘필요’
‘한일중 3국 간 경제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3국 기업인들은 모두 “반드시 필요하다”(82.4%) 또는 “어느 정도 필요하다”(17.6%)라고 응답했다.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기업인은 단 한명도 없어 3국 CEO들이 만장일치로 경제협력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경제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국가별로 차이를 나타내, 중국측 CEO들이 가장 적극적으로 필요성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드시 필요하다’ 응답비율 : 中(91.3%)> 韓(84.8%)> 日(70.5%) 〉

‘3국 간 경제협력 확대가 귀사의 기업경영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응답자 전원이 ‘긍정적 영향’을 기대한다고 응답했다. 〈‘매우 그렇다’ 65.4%, ‘그렇다’ 34.6%〉 다만, 가장 적극적인 기대감을 나타내는 “매우 그렇다”라는 응답자의 비율은 국가마다 다소 차이가 있었다. 이번에도 중국측 CEO들이 가장 적극적인 기대감을 표명한 것으로 집계됐다. 〈‘매우 그렇다’ 응답비율 : 中(67.4%)> 韓(65.2%)> 日(63.6%)〉

주요기업 CEO들은 ‘3국 간 경제협력의 기대효과’로 ▲경제 활성화(47.8%) ▲공급망 안정(41.2%) ▲저출생·고령화 문제 완화(5.9%) ▲제4국 공동진출 확대(5.1%) 등을 꼽았다. 국가별 응답내용을 살펴보면 한국과 일본은 ‘경제 활성화’(韓 84.8%, 日 54.5%)를 기대하는 기업인이 가장 많았고, 중국은 ‘공급망 안정’(84.8%)을 기대하는 기업인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러한 인식차이는 3국 기업인들이 경제협력을 통해 각국의 당면 과제를 해결하려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인들은 ‘3국 간 경제협력을 우선 추진해야하는 분야’로 ▲기후변화 대응(33.8%) ▲금융·통화 협력(19.9%) ▲의료 협력 및 고령화 대응(19.1%)등을 꼽았다. 〈여타 응답 : 디지털 협력(16.9%), 재난·안전 대응(10.3%) 順〉 이 경우에도 국가마다 우선 순위에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금융·통화 협력’(26.1%)을 최우선 분야로 꼽은 반면, 일본은 ‘기후변화 대응’(54.5%)을 중국은 ‘의료 협력 및 고령화 대응’(30.4%)을 각각 우선 추진돼야 할 분야로 꼽았다.

소통·교류, 외교적 협력, 기술교류 등 노력 필요
‘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를 묻는 질문에는 ▲민간 차원의 소통·교류 확대(52.9%) ▲정부 차원의 외교적 협력 강화(25.0%)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여타 응답 : 공동 R&D 등 기술교류 확대(15.5%), 제4국 공동사업 확대(6.6%) 順〉 이번에는 3국 모두가 공통적으로 ‘민간 차원의 소통·교류 확대’(韓52.2%, 日68.2%, 中39.1%)가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상의 관계자는 “기업인들이 민간 교류를 통해 경제협력의 물꼬를 트고, 국민들의 지지를 얻으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3국의 주요 CEO들은 경제협력의 필요성과 긍정적 효과에 대해 확신에 가까운 공감대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향후 대한상의는 3국간 민간 경제협력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각국의 우선 추진과제와 기대 효과 등의 실행을 위한 공동연구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상의는 지난달 27일 상공회의소회관에서 일본경제단체연합회,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와 공동으로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했다. 이번 서밋을 주관한 3국 경제단체는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의 실행을 지원하고, 비즈니스 서밋의 주제 발표에서 논의된 내용을 실행하기 위한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공동성명서에는 3국 경제계가 경제 활성화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3국 간 민간 경제협력 실무협의체를 마련하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ROBOT WORLD] 근로자 안전 높여주는 굴삭기 원격 조종 솔루션

굴삭기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솔루션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3 로보월드(ROBOT WORLD)’에 등장했다. 굴삭기 원격조종 솔루션은 조종석에 레버 모듈과 페달 모듈, 메인 제어기를 설치한 뒤, 원격조정기를 통해 이뤄진다. 4개의 제품이 1개 세트화돼 전용 캐리어로 운반할 수도 있다.

“화재차량 순식간에 침수시켜 진압”… 전기차 자동소화시스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3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K-SAFETY EXPO)’에 SG생활안전의 EV자동소화시스템이 전시됐다. 전기차 충전 시 발생하는 리튬이온배터리 화재에 대응, 초기 진압을 위한 솔루션이다. 내열성 방염포로 수조를 형성해 배터리를 침수시키는 방

[나노코리아]이산화탄소로 만드는 플라스틱

화학 공장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플라스틱의 원료로 재사용하는 기술이 ‘나노코리아 2023(NANO KOREA 2023, 이하 전시회)’에 소개됐다. ‘PEC(Polyethylene Carbonate, 폴리에틸렌 카보네이트)’는 이산화탄소와 수산화에틸렌을 조합해 만드는 플라스틱 소재다. LG화학 관계자는 “1킬로그램의 고

‘보였다 안보였다’, 투명도 조절 필름 등장

필름만 부착하면 유리의 투명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2023 코리아빌드위크(2023 KOREA BUILD WEEK, 이하 전시회)’에 투명도 조절 필름이 등장했다. 김원일 디폰 부장은 “PET필름과 전도성을 지닌 ITO필름 사이에 액정을 끼워 넣은 구조”라면서, “평상시엔 불투명한 상태지만, 전기가

[산업IN]부평역 지하상가에서 로봇 6종 16대 만날 수 있어

인천광역시는 지난해부터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인공지능(AI)·5G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을 실시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국민 편의증진 및 서비스로봇 보급확산을 위해 국민밀접시설을 대상으로 로봇 융합모델을 실증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부평역과 부평지하상가를 대상으로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