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가 된 메타버스(Metaverse)의 근간, ‘3D 모델링’

메타버스에 건축·인테리어·교육 등 다양한 업계 시선 몰리면서 덩달아 관심 커져

메타버스(Metaverse)란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상 속에서 비대면 업무가 자리 잡으면서, 현실을 가상공간에 옮겨 놓은 ‘메타버스(Metaverse)’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BIM(건축정보모델)과 같은 3D 프로그램을 다루는 건축업계, 비대면 교육을 지향하는 교육업계에서도 ‘메타버스(Metaverse)’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 & 블록체인 서울(이하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에서는 다양한 업계에서 메타버스를 활용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가상 가구 배치 등 3D 모델링, ‘메타버스’의 기본 기술

대세가 된 메타버스(Metaverse)의 근간, ‘3D 모델링’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어반베이스(Urbanbase) 김민진 매니저

특히 메타버스의 토대라고 할 수 있는 3D 모델링 기술은 가상세계 구현에 도움을 주고 있다.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에 참가한 스타트업 어반베이스(Urbanbase)는 이러한 3D 모델링을 통해 가상 인테리어가 가능한 플랫폼 ‘어반베이스 스튜디오(Urbanbase Studio)’를 선보였다.

이 플랫폼은 공간 설계를 위해 그려진 평면 도면을 스캔 후, 3D 도면으로 변환하는 시스템이다. 사용자가 직접 그린 도면을 3D로 변환할 수 있으며, 선택에 따라 가구를 배치해 공간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어반베이스 김민진 매니저에 따르면 사람이나 사물을 인식할 수 있는 CV(Computer Vision) 기술은 공간과 사진 정보를 분석 후 입력된 데이터 값으로 증강현실(AR)을 구현한다.

현재 어반베이스는 국내 가구 업체 일룸(iloom)과 일본 해외 가구 업체 니토리(NITORI) 등과 손을 잡고 홈 디자이닝 VR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김민진 매니저는 “어반베이스 스튜디오와 같은 3D 모델링 시스템은 메타버스가 부상하기 전부터 이미 건설 업계에서 활발히 쓰여왔다”며 “향후 향상된 고화질의 랜더링 기술을 개발해 현실과 더욱 유사한 메타버스 플랫폼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각종 문화재와 건축물에서도 메타버스 체험 가능해

대세가 된 메타버스(Metaverse)의 근간, ‘3D 모델링’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벤타브이알(VentaVR) 최재웅 PD

이러한 3D 모델링 시스템은 교육업계에서도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다. 가상현실(VR) 콘텐츠 전문 개발 기업인 벤타브이알(VentaVR)은 이번 전시회에서 가상 현장학습을 돕는 ‘벤타버스’를 소개했다.

벤타버스는 불국사, 석굴암 등 주요 문화유적지를 스캔 후, 가상의 공간으로 구현해 비대면으로 유적지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으며, 공간 내 이용자에게 적합한 콘텐츠를 제작해 교육 참여율도 높이고 있다.

벤타브이알 최재웅 PD는 “현재 EBS와 협업해 메타버스 전시회 서비스를 제공 중”이라며 “메타버스라는 개념이 이제 막 부상하기 시작한 만큼 더욱 생생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신중히 접근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벤타브이알은 교육업계 외에서도 문화재, 건축 등 다양한 영역에서 3D 모델링을 통해 생생한 볼거리를 제공해 메타버스를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코로나19가 가져온 비대면 서비스 가속화 속 소외받는 노인들

“코로나19로 손님이 줄은 탓인지 영화관 카운터에는 직원도 없고 기계로만 예매가 가능하게 해놨다. 눈도 어둡고 기계도 다루지 못하는 노인들은 어떻게 하라는 건지...”. 영화관에서 만난 한 할아버지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최근 음식점 및 카페, 영화관 등에서는 인건비 절감 및

대세가 된 메타버스(Metaverse)의 근간, ‘3D 모델링’

메타버스(Metaverse)란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상 속에서 비대면 업무가 자리 잡으면서, 현실을 가상공간에 옮겨 놓은 ‘메타버스(Metaverse)’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BIM(건축정보모델)과 같은 3D 프로

인공지능(AI), 물류 최적화 핵심 기술로 두각

물류센터의 지게차, 카트가 이동하면 위치와 속도가 실시간으로 서버에 전송된다. 센터 내에서 이동하는 모든 물체의 움직임은 데이터로 변환돼 클라우드(Cloud)에 저장된다. 실시간으로 지게차, 카트, 작업자의 움직임을 분석해 동선을 수정하고 연계작업을 할당할 수 있다. “이커머스 시장의 성

인공지능(AI) 재활용품 회수 로봇, 사물인터넷(IoT) 분리배출함...‘자원 순환 도우미’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온라인 소비가 늘면서 종이, 플라스틱 등 포장 용기 사용량도 증가하는 추세다. 그중 플라스틱은 소각 시 대기를 오염시키고 매립하는 경우에도 분해되는데 시간이 최소 5년에서 최대 1천년이나 걸린다. 이에 폐플라스틱 등 쓰레기 처리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다뤄

건설업계, 스마트 솔루션 통한 위험 예측·예방으로 중대재해 줄인다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산업안전에 대한 건설업체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건설현장에서 안전장비의 착용은 필수 요소이지만, 소수의 안전관리자가 모든 근로자를 지켜봐야 하는 탓에 안전관리에는 어려움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건설업계는 IT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안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