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업종별 실사 파악 및 사례 공유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세계 주요국들이 공급망 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사 여부 확인에 나설 예정입니다. 국내 기업들의 대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요국 공급망 ESG 관리 정책 동향 및 모범사례 보고서’를 펴냈습니다.

독일은 당장 내년부터 ‘공급망 실사법’을 토대로 실사 의무에 돌입합니다. 인권과 환경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예정입니다. 주요 내용 위반 시에는 800만 유로(한화 111억4천만 원)가 부과될 수도 있습니다.

EU는 역내기업 뿐 아니라 역외기업에도 ESG 실사지침을 적용할 계획입니다. 역내기업은 1만2천800곳, 역외기업은 4천 곳입니다. 공급망 전반에 걸쳐 국내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평가입니다.

미국의 경우 연매출 5억 달러 초과 기업을 대상으로 공급망 내 강제 노동 실사하는 법안을 지난 2020년 발의한 바 있습니다. 공급업체가 인권을 탄압하거나 방조할 경우 수입금지 조치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주요국이 ESG 실사에 나선 가운데, 전경련은 업종별 실사 이슈를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전자 기업의 경우 분쟁 광물 조달, 패션 기업은 강제노동에 관한 실사 파악이 주요 이슈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다국적 기업이 참여하는 자발적 이니셔티브에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외에도 사례 공유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지난 25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행사에서 경기대학교 안건형 교수는 “ESG와 관련해 한국 기업들에게 사례 공유가 안 되고 있다. 신장위구르법을 저촉하지 않겠다는 게런티 서류를 한국 기업이 요구받은 실제 사례가 있다”라며 사례 공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카드뉴스]제조업 기피 원인 알지만…5곳 중 1곳 “대응 여력 없어”

청년층 중소기업 인력 비중이 계속 줄어드는 가운데, 코로나19 사태 이후 제조 중소기업 인력난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는 ‘중소기업 인력난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이하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제조업은 모든 산업과 비교해 인력부족률이 높습니다.

[카드뉴스] 불붙은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 경쟁... 정부가 발 벗고 나서야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17일 ‘국내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 현황과 과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최태원은 “현재 세계 주요국들은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주요 핵심기술로 CCUS에 주목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CCUS는 화석연료 사용 과정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카드뉴스]한국 첨단전략산업 개발 5개년 계획 수립

정부가 ‘제1차 국가첨단전략산업 육성·보호 기본계획(이하 첨단산업 기본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작년 8월 「국가첨단전략산업법」시행 후 처음 수립되는 계획으로, 기존 3개 첨단전략산업(반도체, 디스플레이, 이차전지)에 바이오까지 추가했습니다. 첨단산업은 높은 기술장벽으로 주도권을 확보한

[카드뉴스] 한국기업 수출 막는 특허분쟁...정부, 대응책 마련

정부는 지난 23일, 제33차 국가지식재산위원회에서 ‘해외 특허관리기업(NPE) 특허분쟁 지원대책’을 의결했습니다. NPE는 직접 생산 활동을 하지 않고 보유 특허권 행사로 수익을 창출하는 회사로, 기업의 해외 진출에 큰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기업과 해외 NPE의 특허분쟁은 2019년 9

[카드뉴스] EU발 ‘공급망실사지침’ 등 수출 중소기업에 영향 클 것

EU(유럽연합)발 환경규제가 한국 수출 중소기업에 족쇄로 작용하지 않도록 관련 법제화 동향을 파악하고 대응을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트레이드 브리프(TRADE BRIEF) '2023년 주목해야 할 EU 주요 환경규제와 대응전략' 보고서(이하 보고서)는 공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