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카드뉴스] 우·러 간 전쟁 장기화···우크라, 혹독한 겨울나기 중

KOTRA, 국제기구 통한 에너지 인프라 복구 관련 프로젝트 진행 예상

[카드뉴스] 우·러 간 전쟁 장기화···우크라, 혹독한 겨울나기 중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우·러 간 전쟁 장기화···우크라, 혹독한 겨울나기 중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우·러 간 전쟁 장기화···우크라, 혹독한 겨울나기 중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우·러 간 전쟁 장기화···우크라, 혹독한 겨울나기 중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우·러 간 전쟁 장기화···우크라, 혹독한 겨울나기 중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우·러 간 전쟁 장기화···우크라, 혹독한 겨울나기 중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우·러 간 전쟁 장기화···우크라, 혹독한 겨울나기 중 - 산업종합저널 동향







지난해 2월 시작된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지정학적 분쟁으로 인해 유럽 대륙의 에너지 대란이 고조되고 있는데요. 특히 분쟁 당사국인 우크라이나는 총 발전 설비 용량이 전쟁 전 기준보다 절반가량 감소하면서, 혹독한 겨울나기가 진행 중입니다.

KOTRA(코트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우크라이나 전력 시장과 전력 인프라 피해 현황’에 따르면, 전쟁 전 우크라이나의 총 설비 용량은 2만4천MW였으며, 가장 최근인 구랍 19일 기준 용량은 1만1천500MW로 나타났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체 국민에게 필요한 발전량은 약 2만MW로 추정되고 있죠.

기존 우크라이나에는 약 30개의 750kV 초고압 변압기와 약 120~130개의 330kV 초고압 변압기가 있었습니다. 이중 러시아의 공격으로 750kV초고압 변압기 약 15개, 330kV초고압 변압기 약 50개 정도가 손상을 입었죠.

결국 우크라이나는 주변 국가의 지원이 필수적인데요. 하지만 국가 간 전력 시스템이 달라, 초고압 변압기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시점입니다.

현재 우크라이나는 전쟁 장기화로 인해 전력난을 자체적으로 극복할 역량을 보유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코트라는 ‘오는 3월까지는 우크라이나의 전력 수급난이 지속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장기적으로는 국제 기구를 통한 우크라이나 에너지 인프라 복구 관련 프로젝트들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프로젝트 수주를 통한 한국 기업의 우크라이나 인프라 복구 참여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카드뉴스]제조업 기피 원인 알지만…5곳 중 1곳 “대응 여력 없어”

청년층 중소기업 인력 비중이 계속 줄어드는 가운데, 코로나19 사태 이후 제조 중소기업 인력난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는 ‘중소기업 인력난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이하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제조업은 모든 산업과 비교해 인력부족률이 높습니다.

[카드뉴스] 불붙은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 경쟁... 정부가 발 벗고 나서야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17일 ‘국내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 현황과 과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최태원은 “현재 세계 주요국들은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주요 핵심기술로 CCUS에 주목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CCUS는 화석연료 사용 과정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카드뉴스]한국 첨단전략산업 개발 5개년 계획 수립

정부가 ‘제1차 국가첨단전략산업 육성·보호 기본계획(이하 첨단산업 기본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작년 8월 「국가첨단전략산업법」시행 후 처음 수립되는 계획으로, 기존 3개 첨단전략산업(반도체, 디스플레이, 이차전지)에 바이오까지 추가했습니다. 첨단산업은 높은 기술장벽으로 주도권을 확보한

[카드뉴스] 정부, AI 기반 미디어 시장 몸집 키운다

최근 미디어 환경이 방송에서 인터넷 기반으로 진화하면서, 글로벌 OTT 기업들은 콘텐츠뿐만 아니라 AI·디지털 등 기술을 접목해 미디어 시장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흐름 속,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지난 12일 ‘AI와 디지털

[카드뉴스] 정부, ‘순환경제 활성화’… 산업별 신성장동력 삼는다

'순환경제'는 폐기물의 단순 재활용을 넘어, 원료-설계-생산-유통소비-처리 등 제품 전 과정에서의 자원효율 및 순환성 극대화를 추구하는 새로운 경제체제를 말합니다. 순환경제는 ▲자원의 효율적 이용을 통한 환경 부문 혁신과 경제성장의 기회 ▲2050년 배출 전망치의 45% 감축 가능 등 탄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