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저출산 문제 가시화···학령인구 감소로 폐교 위기에 몰린 학교들

韓, 2021년 출생아 수 26만562명···출산율 0.8명대

저출산 문제 가시화···학령인구 감소로 폐교 위기에 몰린 학교들 - 산업종합저널 동향
자료=123RF

수도권으로 번진 학령인구 감소 문제

최근 수도권 내 초·중·고의 폐교가 늘고 있다. 저출산으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지난해 8월 서울시 교육청은 공고를 통해 도봉고등학교 통폐합에 따른 2023학년도 1학년 신입생의 미배정을 알렸다.

서울시 첫 일반계 공립고교의 폐교 결정이다. 비단 도서 산간 지역 위주로 생겼던 문제가 이제는 서울까지 번진 것이다.

현재 도봉고에는 올해 졸업예정인 3학년생들만 남아있다. 도봉고는 단계에 따라 2024년 2월 통폐합 될 예정이다. 이 뿐만 아니라, 학령인구 부족으로 많은 학교들이 남녀공학으로 전환하는 추세다.

최근 한국의 출산율 그래프가 빠른 속도로 가라앉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10년 간 출생아 수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0만 명대를 유지했다. 하지만 2017년부터 30만 명대에 진입 후, 2020년에는 20만 명대로 내려앉았다. 지난 2021년 집계된 출생아 수는 26만562명이다. 출산율로 보면 0.8명대다. 이는 OECD 국가들의 합계 출산율(1.59명) 절반 수준이다.

서울 외 수도권 지역에 있는 고등학교들도 학령인구 감소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해 신입생을 모집한 인천의 한 특성화 고등학교에서는 올해 정원미달을 겪었다.

모교 소식을 접한 한 졸업생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지역 내 학교들이 정원미달인 곳이 많아지면서 매년 학생 모집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 같다”면서 “특히, 모교에 다닐 때만 해도 우수한 성적으로 입학한 상위 10%이내 학생들에게만 장학금이 지급됐지만, 최근에는 30%까지 확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먼저 저출산 사회 접어든 日···폐교 활용한 다양한 시설 구축

일본은 출산율 정책과 더불어 폐교를 활용한 새로운 문화 시설을 만들고 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의 ‘지역 발전을 위한 장소로 거듭나고 있는 일본의 폐교’에 따르면, 일본은 저출산과 고령화로 지난 2005년 60년 만에 ‘헤이세이 대합병’을 통해 행정구역 체제를 개편했다.

이로 인해 일본은 매년 약 450교의 폐교가 생겨나고 있고, 이런 폐교들을 지역 재생의 기폭제로 삼고 있다.

지역별 폐교 활용률은 야마나시현(84%), 구마모토현(82%), 도치기현(81%)이 가장 높았고, 아오모리현(45%), 훗카이도(54%), 미야기현(53%)등은 최하위 그룹에 속했다.

영어마을이나 드론 조종사 양성 교습소, 자동차(EV) 전시장, 물류 관리 거점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으며, 새루운 비즈니스 장소로도 탈바꿈하고 있다.

한편, 보고서는 나고야역에서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한 폐교는 지난 2019년 나고야시 스타트업 육성시설로 구축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요즘 한국은 출산율 0.8명대에 진입하면서, 학령인구가 감소해 폐교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지역발전 및 사업 경비절감을 위해 해외 폐교 활용 사례를 참고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라고 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한국, LFP 배터리 뒤늦은 진출…경쟁력 확보할 수 있을까

산업통상자원부가 11일 세계 최고 품질의 LFP(리튬인산철) 배터리 개발을 목표로 233억 원 규모의 연구개발 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세계 배터리 판매량의 35%를 점유한 전기자동차용 LFP 배터리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그런데 전문가들은 한국의 LFP 시장 진출

대기업 원하는 청년, 구인난 겪는 중소기업

대내외적 경제 어려움 속에서 취업난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 반면, 중소기업의 구인난 역시 여전한 실정이다.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 열에 여섯은 대기업 취업을 원하고 있어 그 골은 깊어지고 있다. 이는 최근 한 경제단체가 청년구직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직장 선호도 조사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중대재해처벌법 실효성, 역효과 논란…전문가와 함께 짚어봤다

현재 산업 안전 분야 최대 이슈는 중대재해처벌법(이하 중처법)이다. ‘2023 국제안전보건전시회(Korea International Safety&Health Show 2023, 이하 안전보건전시회)’에서 만난 산업안전용품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안전용품 관심이 늘었다’고 말했다. 법령에 명시

기술발전, 반려동물과 누린다… 떠오르는 '펫테크'

길에서 마주친 유아차, 웨건에 아이가 아닌 개가 타고 있는 모습은 더이상 낯설지 않다. KB경영연구소의 ‘2023 한국 반려동물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말 기준 국내 반려동물 양육가구(반려가구)는 552만 가구로 전체의 25.7%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즉 국민 4명 중 1명은 반려동물을

체감형 VR로 ‘교육 효과↑’… 디지털 시대의 교육

최근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기술이 교육에 활용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기업과 기관에서는 산업현장의 위험요소 없이 직원의 업무 숙련도를 높이고, 청소년들은 신기술에 대한 흥미와 역량을 키워간다. 청소년의 달 5월을 맞아 청소년 눈높이에 맞춰 흥미를 돋우고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